E D R , A S I H C RSS

뮬란 : 전사의 귀환

last modified: 2013-07-31 19:18:19 by Contributors


중국 남북조시대 화목란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제작 된 영화

감독은 <첨밀밀>의 촬영감독으로 홍콩금자형상을 수상한 마초성이고 주연은 조미,진곤 등

초기의 기본적인 내용은 애니메이션뮬란과 비슷하지만 설정 등은 많이 다르고 중반부부터는 영화만의 독자적인 이야기가 펼쳐진다.

영화의 배경시기는 위진남북조 시기로 당시 북위유연족과 전쟁을 치루던 중이었다.그러던 중 국가에서 남성들을 병사로 징집하자, 화뮬란(조미)은 병든 아버지를 대신해서 남장을 하고 무려 12년간 전장에 나선다.여기서 화뮬란은 어린 시절부터 남매처럼 지낸 소호(방조명)의 도움으로 여성의 신분을 숨기며 동료들과 의기투합하고, 부장군인 문태(진곤)와 친해지게 된다.

이후 유연족의 습격에서 적군 장군의 목을 베는 공을 세운 뮬란은 습격에서 죽은 영주를 대신해 장군이 된 문태의 부장군이 된다.

이후 뮬란과 문태는 유연족과의 전투에서 연전연승을 거두고 그에 따라 그들의 작위는 계속 높아져간다.그러나 계속 된 전투에서 동료들을 잃어가자 뮬란은 전쟁에 대한 회의를 가지게 되고 점점 정신적으로 무너져 전장을 떠나려 한다.이에 문태는 뮬란을 질책하지만 마지막으로 한 번만 전투를 치루고 고향으로 돌아가라고 한다.그러나 문태는 유연족의 습격을 받아 전사하고, 뮬란은 큰 충격을 받아 병사들의 훈련도 하지 않고 매일을 술만 마시며 지낸다.이에 소호는 뮬란을 질책하고, 뮬란은 다시 전장에 서기로 결심하고 병사들을 훈련시켜 다시 연전연승을 거둔다.[1]

계속 된 전투에서 연패를 하게되자, 유연족의 선우공주의 주장대로 딸을 북위의 황후로 시집보내 화친을 맺으려고 하나, 그의 아들 문독(소군)은 위나라를 정벌하고 자신의 왕국을 세우겠다는 야망에 불타, 아버지를 살해하고 선우가 되어 20만 대군을 이끌고 출진한다.

국가존망의 위기에서 뮬란은 대장군과 연계하는 작전을 짜내 유연족과 전투를 벌여 2만명의 군사로 4만명의 적 선봉대를 격퇴하고 그들을 협곡으로 유인하려한다.그러나 적의 습격에 뮬란은 부상을 입고, 갑자기 불어닥친 모래폭풍에 뮬란의 부대는 큰 피해를 입게 된다.그리고 여기서 뮬란은 죽은 줄 알았던 문태와 재회하여 소호와 결사대가 적군을 막는 사이에 협곡으로 도망을 친다.그러나 설상가상으로 협곡에는 뮬란이 대장군에게 부탁한 물자가 준비되어있지 않았고, 대장군에게 연계신호를 보내지만 대장군은 응답하지 않는다.[2]

적군에게 고립 된 뮬란과 부대를, 문독은 괴롭게하기 위해서 소호를 비롯한 결사대를 인질로 뮬란을 도발하지만 뮬란은 다른 병사들을 잃을 수 없었기에 도발에 응하지 않고, 문독은 소호와 결사대를 모두 죽인다.

결국 식량마저 떨어진 뮬란은 자신의 애마를 죽여 병사들의 식사를 치루고 마지막 전투를 치르려 하지만, 병사들의 만류와 자신의 체력고갈로 쓰러진다.이 모습을 보다 못한 문태는 적군에게 식량과 의관, 뮬란을 비롯한 병사들의 목숨을 살려주는 대가로 자신이 포로가 되겠다고 하는데, 사실 문태의 정체는 북위황제의 7번째 황자인 탁발굉이었던 것이다.문독은 이 요구를 받아들여 문태를 포로로 삼고 뮬란과 병사들을 살려준다.

부상을 회복한 뮬란은 병사들에게는 모두 고향으로 돌아가라하고, 자신은 문태를 구하러 유연족의 본거지에 침입한다.그리고 전쟁보다는 화친을 바라는 공주를 설득하여 문독을 암살하고 문태를 구한다.뮬란은 12년 간 세운 공적으로 황제에게 여성의 신분으로 전쟁에 참여한 죄를 용서받고 대장군에 임명되나, 뮬란은 아버지를 보살피기 위해서 거절하고 고향으로 돌아온다.

문태는 유연족과의 화친을 위해서 유연족 공주와 정략결혼을 하게 되나, 뮬란을 사랑하기에 뮬란에게 사랑의 도피를 하자고 설득한다.그러나 뮬란은 다시 전쟁이 일어나면 소호와 같은 이들이 죽게 될 것이고 부모님들은 자식들의 사망소식을 듣게 될 것이라며 거절한다.결국 문태와 뮬란은 마지막으로 포옹을 한 뒤 서로 눈물을 흘리며 헤어지고, 뮬란의 나레이션과 함께 영화는 막을 내린다.

초반의 뮬란의 승진이 너무 후다닥 진행되어서 시간 경과를 느끼기 힘들다. 내용상으로는 12년간 군인으로서 충실하게 임무에 임한 결과로 차근차근 승진하는 것인데 화면상으로 보기엔 광렙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적장, 물리쳤다!

중반부부터 후반부까지는 내용이 잘 진행되는데 결말에 오면 또 소드마스터 야마토 버금가는 속도를 보여준다. 갑자기 문태가 황족이라는 사실을 드러내면서 극의 분위기가 크게 전환되며 새로운 흥미를 유발하는데, 이 반전 이후 최종보스인 문독을 암살하는 과정은 너무 스피디하게 전개된 것.

그리고 명작 애니메이션 뮬란의 결말에 익숙하던 사람들에게 위에 적은 결말은 상당히 씁쓸했다. 본래 어느 정도 미인이었던 뮬란이었지만 12년 간 전장에서 구르다 보니 얼굴피부는 까칠하고 손에는 온통 상처와 흙때에 물들어있는 반면 유연족 공주는 첫 등장부터 마지막까지 쭉 우월한 미모를 보여주니...

요약하면 전쟁물로서도 멜로물로서도 전부 미묘하게 불완전연소된 몹시 아쉬운 물건.


추가바람
----
  • [1] 그러나 문태는 죽지 않고 얼굴에 부상만 입은 채 살아있었다.너무 감정에 얽매여 괴로워하는 뮬란을 정신적으로 성장시키기 위해서 소호에게 부탁해서 자신이 죽었다고 전해달라 부탁한 것.
  • [2] 이 대장군은 소인배로, 뮬란이 계속 공적을 세우자 기분이 나빠져 그 공적계를 읽던 장군을 홧김에 취사병으로 강등시키고, 뮬란이 자신과 연계하는 작전에서는 기뻐하면서 채택하더니 물자를 준비해두지도 않고 연계신호에도 응답하지않고 배신했다.그리고 결말에서 황제의 언급에 의하면 황제에게 직접 처벌 받은 듯 하다. 아싸조쿠나!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07-31 19:18:19
Processing time 0.119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