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미니애폴리스-세인트 폴

이 항목은 미니애폴리스,미네아폴리스,세인트 폴 또는 트윈 시티으로도 들어올 수 있습니다.


미니애폴리스


미국 미네소타주에 있는 미니애폴리스 시와 세인트 폴 시를 포함하는 생활권. 도시가 너무 가까이 붙어있고, 서로 확장되다다보니 두 도시가 합쳐져 버렸다(…).[1] 그래서, 흔히 트윈 시티 (Twin Cities)라고도 한다.[2]

이 지역 주변에 호수가 유달리 많다.[3] 특히 미니애폴리스는 이름 그대로 물의 도시라는 말이 확 와 닿을 정도로 도시 주변에 물이 많다.[4] 미시시피 강의 상류가 시내를 관통하며 미네소타 강과 만나고 미네소타 대학교 캠퍼스가 미시시피 강 양쪽으로 펼쳐져 있다. 하지만 2007년 미시시피 강을 가로지르는 I-35W 교량이 붕괴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자세한 것은 해당항목 참고.

행정상 서로 다른 도시임에도 불구하고 둘이 한꺼번에 취급당하는 경우가 많은데, 미니애폴리스는 주로 상업, 금융을 담당하는 도시인 반면에 세인트 폴은 주도로서 주(州) 행정을 담당하는 도시이기때문에 서로 뗄레야 뗄수없는 도시가 되어 버렸기 때문.

미네소타 전체 인구 중 무려 60%인 330만여명이 살고 있다.[5][6] 중서부에서도 세번째로 큰 도시권을 형성하며, 2위인 디트로이트의 상황을 생각해보면 실질적으로 트윈시티가 대신 제 2의 도시 역할을 하고 있다고도 볼 수 있다. 그래서인지 웬만한 주 편의시설은 트윈시티 지역에 위치해있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면 미네소타 대학교의 메인 캠퍼스라든가. 미니애폴리스-세인트 폴 국제공항도 두 도시보다 약간 아랫쪽에 위치해 있다. 근데 세인트 폴이 아주 약간 더 가깝기는 하다.

이 곳을 연고로 하는 스포츠 팀은 메이저 리그 야구 팀 미네소타 트윈스, NFL 미식축구 팀 미네소타 바이킹스, NBA 농구 팀 미네소타 팀버울브스, NHL 하키팀 미네소타 와일드 등이 있으며, 세인트 폴에 위치한 와일드를 제외한 나머지 구단들의 홈구장은 미니애폴리스 대도시권에 위치해 있다.

그리고 미국의 대도시 중에선 가장 추운 축에 낀다. 1월 평균기온이 -9.1℃[7]이며 심지어 영하 41도가 기록된 적도 있을 정도. 연교차도 큰 편이라 여름 기온도 꽤 높은 편으로 역시 43도가 기록된 적도 있다.

최근 도시 전체에 공식 야외 공용 와이파이 핫스팟들이 설치되어서, 도시 이곳 저곳에서 와이파이를 사용 할 수 있다. 물론, 유료다. 도시 유일의 공식 와이파이인 만큼 와이파이 주파수 충돌로 인한 전파 공해가 적다.

Example.jpg
[JPG image (101.02 KB)]


▲ 미국 브루킹스 연구소에서 조사한 미니애폴리스 대도시권의 경제 규모. GDP(국내총생산)가 1,920억 달러로 총 49위를 차지하였으며 뉴욕, 로스앤젤레스, 시카고, 워싱턴 D.C., 휴스턴, 댈러스, 필라델피아, 보스턴, 샌프란시스코, 애틀랜타, 마이애미, 시애틀, 피닉스에 이어 14위에 올랐다.
추가바람
----
  • [1] 도시 규모가 교외의 성장을 중심으로 확대되는 미국에서는 종종 이런 일이 있는데, 미니애폴리스-세인트 폴 이외에도 댈러스-포트워스, 샌프란시스코-새너제이 등이 이런 경우에 해당한다.
  • [2] 그래서 이 동네 프로야구 팀 이름이 쌍둥이이다.
  • [3] 미네소타의 주 별칭이 1만 개의 호수의 주라고 하는데, 두 도시 주변에 수십개의 크고작은 호수들이 많다고 한다. LA 레이커스의 원래 연고지가 미니애폴리스였는데 레이커스가 호숫가 사람들이라는 뜻.
  • [4] 도시 이름인 Minneapolis는 다코타어로 '폭포'라는 뜻의 minnehaha와 희랍어로 '도시'라는 뜻의 polis가 합쳐진 단어이다.
  • [5] 유럽계 백인들 가운데서는 비주류로 분류될 수 있는 스칸디나비아 출신들이 주류이면서 백인이 전체인구 중 80%를 차지한다고 한다. 특히 유럽계 백인의 경우 스웨덴, 노르웨이, 덴마크 등 북유럽 이민자들의 후손이 수적으로 영국계 등을 크게 능가한다.
  • [6] 아시안의 비율은 최소 5% 선인데, 적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캐나다와 국경이 지척인 미국의 북부 도시치고는 이례적으로 아시안들이 많은편이라고 한다. 특히 몽(Hmong)족이 많이 눈에 띄는데 이들은 세인트 폴 지역에 많이 거주하는 편. 한인 마켓과 한인 음식점도 몇 군데 있지만 주류 문화에 녹아 든 입양 인구가 상대적으로 많은 탓에 한인 규모에서 비해서는 한인 상권이 상대적으로 덜 발달돼 있다. 대신에 미니애폴리스의 한인 인구 가운데 입양아 출신이 주류라고.
  • [7] 그 악명높은 철원이 -5.5℃이고, 모스크바도 1월 평균기온은 -6.5℃에 불과(?)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19 12:11:37
Processing time 0.140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