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미아트 몽골항공

last modified: 2015-03-17 01:31:19 by Contributors

miat1.jpg
[JPG image (8.62 KB)]



미아트 몽골항공
Монголын Иргэний Агаарын Тээвэр
(몽골 인민 항공)

MIAT Mongolian Airlines
(MIAT는 영어 약자가 아닌 몽골어 각 단어의 첫 글자인 'МИАТ' 를 영어로 옮긴 것)

미아트 몽골항공
Mонголын Иргэний Агаарын Тээвэр
MIAT Mongolian Airlines
http://www.miat.com/
IATA
OM
ICAO
MGL
항공사 Callsign
MONGOL AIR
항공권식별번호 289
설립년도 1954년
허브공항 울란바토르 칭키즈칸 국제공항
보유항공기수 4
취항지수 8
항공동맹 없음

1954년에 설립된 몽골항공사이다. 몽골이 1990년대에 민주화된 후 1992년 7월 9일 대한항공에서 보잉 727-200기를 인수하고 중국산 Harbin Y-12기 5기를 주문하며 성장하였다. 대한항공에서 받은 727몽골에서 처음으로 들어온 제트기로 대한항공이 기증해 줬다. 이는 1991년 10월 살마깅 오치르바트 당시 몽골 대통령의 방한 때 경제/항공교류 촉진방안에 대한 지원책의 하나로 대한항공에서 무상으로 기증해 주기로 합의한 것. 현재는 보잉 737-800 3기와 767-300ER 2기를 운항 중이며 2016년에는 737-800 2대가 추가로 도입될 예정이다. 모스크바, 베를린, 베이징, 홍콩, 도쿄, 오사카, 인천 등지에 취항하고 있으며, 2014년 3월 30일에는 프랑크푸르트에도 취항했다. 대한민국에는 1999년 3월에 취항하였다.

공산 체제 시절부터 친한 러시아아에로플로트와 민주화 이후부터 밀접한 협력관계를 맺고 있는 대한항공코드쉐어 협정을 맺고 있다.

대한항공과 특히 상당히 친밀하다. 727대한항공으로부터 받기 전에 대한항공에서는 미아트의 조종사 9명을 초청하여 비행 및 정비 교육 등을 실시했다. 이후에도 대한항공에서는 자사가 보유하는 727 몇 대를 미아트에 판매라고 읽고 기증이라고 읽는하기도 했으며, 날씨로 인해 지연 및 결항이 잦은 칭키즈칸 국제공항의 관제시설 개선 등을 추진할 정도라 미아트에게는 대한항공이 사실상 지원군이나 다름없다. 몽골에서 대한항공은 '선조들이 타고 다니던 을 비행기로 바꿔준 은인'으로 불릴 정도니, 이 정도면 말을 다 했다. 인천 - 울란바토르에 미아트는 737 혹은 767을 투입하고 대한항공A330을 투입한다.

이런 협력관계를 통해 인천 - 울란바토르 항공편을 대한항공과 함께 몽골아시아나항공이 취항하지 못하도록 몽골 정부와 상당히 긴밀히 협력한다. 인천에서 몽골에 직항으로 가려면 대한항공과 이 항공사밖에 없다.관련기사 물론 대한민국 정부에서도 이 일을 달갑지 않게 보고 공정거래위원회를 통해 몽골 노선의 독점 담합에 대한 시정명령을 내리는 등 각종 규제를 가하고 있다.# 일단 아시아나항공은 자회사인 에어부산의 여객기를 김해 - 울란바토르에 차터로 띄우고 있긴 하다.

대한민국에서 직영으로 운영했지만 2014년 2월부터 총판(GSA)제로 전환하여, (주)세유라는 회사에서 리핀 항공 등과 함께 이 회사의 총판을 맡고 있다.

대한민국 지사는 서울특별시 중구 순화동에 있으며, 총판업체인 (주)세유는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네거리에 있는 광화문빌딩에 있다. 마침 카타르 항공대한민국 지사도 광화문빌딩 18층에 입주해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17 01:31:19
Processing time 0.071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