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미야모토 시게루

last modified: 2015-03-07 22:50:09 by Contributors

god.jpg
[JPG image (74.58 KB)]

god. jpg

宮本茂
1952년 11월 16일 생.

게임계의 신이자 살아있는 전설. 그리고 마리오, 링크, 피크민 등 여러 닌텐도 캐릭터의 아버지.

宮本茂. 닌텐도 소속의 게임 제작자. 1952년생. 2012년 기준 환갑을 맞이했다! 애칭은 미야혼.[1]

대표작은 마리오 시리즈, 젤다의 전설 시리즈, Wii 스포츠, Wii Fit

Contents

1. 상세
2. 특징
3. 기타


1. 상세

디자인을 전공하고 장난감 디자이너를 꿈꾼 미야모토 시게루는 아버지 소개낙하산?로 닌텐도에 취직한다[2]. 당시의 닌텐도는 화투와 트럼프 외에 아케이드 게임이라든지 디즈니 보드게임, 그리고 광선총이나 유모차 문구 등 여러가지 사업을 하는 회사였는데, 미야모토 시게루가 취직할 때 가지고 간 포트폴리오의 내용이 '유아용 행어', '유원지용 기발한 시계', '아이가 3명 탈 수 있는 그네가 달린 시소'였다.

처음 맡은 일은 게임기의 외장을 색칠하는 디자이너 일. 그러다 당시 닌텐도 오브 아메리카에 급히 게임을 보낼 일이 생겨서, 게임제작 사내 공모에서 뽀빠이 게임을 만들면서 게임 디자인에 발을 들인다. 뽀빠이 게임은 라이선스 획득 실패로 뽀빠이는 배관공, 올리브는 공주, 브루투스는 고릴라로 바뀐 동키콩이라는 게임이 된다.

자기도 모르는 포텐셜이 폭발한 전형적인 일본 성공 스토리의 주인공. 당시 게임 제작이란 게 대부분 게임 프로그래머가 직접 도트찍고 사운드 찍고 해서 내러티브 등이 아예 없었던 데 반해 (예: 스페이스 인베이더), 만화를 좋아하던 시게루는 동키콩을 구상할 때 종이에다가 여자를 납치해가는 킹콩을 쫓는 남자를 그리는 걸로 시작을 했고, 테마 멜로디도 기타로 직접 작곡했었다.

현재는 그냥 닌텐도의 대장이라 생각하면 된다. 물론 사장은 이와타 사토루고 정식 직책도 소프트 개발부 대장겸 대표이사역 전무이지만 그냥 닌텐도하면 이 사람이다. 동키콩에서부터 시작한 그의 커리어는 닌텐도의 게임 개발 역사 그 자체. 닌텐도의 게임 개발 뿐만이 아니라 게임큐브Wii 같은 하드웨어 제작에도 전반적인 개발이나 디자인, 구조 등에 참여했다. 다만 Wii U망할걸 알고 깊게 관여하지 않았다는 모양.

그의 대표작인 슈퍼 마리오젤다의 전설패미컴 시절에 창조되어 현재진행형으로 전설을 써내려가고 있다. 소위 게임계의 거장들이 자기가 만든 회사에서 쫓겨나고 판권을 빼앗기고 다시 부활하기도 하고 심지어 먹튀로 전락하고 하는 와중에서도 이 사람만큼은 세계에서 제일 잘 나가는 게임 회사의 개발 수장으로 제일 오래 해먹고 있으며 심지어 지금도 잘 나가고 있다.

이 정도의 명성을 얻었으면 대표직으로 옮겨갈 법도 한데 아직도 현장에 있다. 이는 본인의 의사이기도 하다. 프 준장 미야혼 선생 물론 특별 대우를 받고 있으며, 연봉은 대표직이 아닌 개발자 치고는 무시무시하다. 2010년까지 1억 2600만 엔이었으나, 2011년 닌텐도의 판매실적 저조로 삭감되었고, 이후에 또 한번 삭감되어 현재는 5000만 엔 정도인 듯(…). 그리고 사실 닌텐도의 전 사장 야마우치 히로시가 후임인 이와타 사토루의 후견인으로 뽑은 5명의 대표이사 중 한 명이기도 하다.

한때 마이크로소프트가 게임계에 진출하면서 그를 닌텐도에 있을 때 연봉의 10배를 주는 조건으로 스카우트하려고 했으나 미야모토는 '닌텐도엔 동료들이 있으니까.' 라는 이유로 거절했다고 한다. 또한 "닌텐도로는 자전거를 타고 갈 수 있으니까" 서태웅?라고 말했다고 한다. 뭐 이건 농담 삼아 말한 거고, 실제로는 닌텐도에서 게임을 제작하는 환경이 더 좋아서 안 간 거라는 예측이 많다. 제시한 연봉의 10배를 연구 개발비로 쓸 수 있는 회사는 닌텐도뿐이라는 발언도 있다.

2. 특징

그의 게임은 모험과 탐구를 중시한다. 그의 게임은 '어 저건 이렇게 해보면 될 것 같은데?' 하고 해보면 된다. 이는 어린 시절 자주 숲 등으로 탐험을 떠나 이것저것 해봤던 자신의 경험을 녹아낸 것이라 한다. 이를테면 슈퍼 마리오 시리즈의 경우 토관 안에 들어가는 것은 어릴 때 파이프 안에 들어가면 무엇이 나올까를 착안했다고 한다. 이는 젤다의 전설 시리즈에서 특히 두드러진다. 다큐에서 말하길 어릴적 동네 뒷산에 올라갔는데 무슨 작은 호수 같은 게 튀어나와서 어? 했던 경외감 같은 걸 게임으로 표현해보고자 했던 게 젤다. 또한 캐릭터가 이동할 때 발생하는 마찰, 관성, 중력을 매우 섬세하게 재현해 예술적인 조작감을 연출하며 플레이어로 하여금 정말 게임 속에 빠져들어간 듯한 느낌을 준다.

그의 게임은 항상 보편적으로 재밌다. 본인 말로도 '만인을 위한 게임'이 자신의 지향점이라고 하는데 이는 '가족용 게임', '난이도가 낮은 게임'이 아니라 말 그대로 '만인을 위한, 만인이 만족할 수 있는' 게임이다. 그리고 실제로 그에 가까운 게임을 제작한다. 적어도 그가 만든 게임 중 쓰레기 게임은 없다. 품질 관리를 그만큼 잘하는 것이다.

완벽주의자 성미라 게임 제작중 재미가 없으면 뒤엎고 처음부터 다시 만드는 경우가 잦은데, 보통 그런 게임일 수록 더 재밌다. 자기가 기획하거나 프로듀싱하는 게임이 아니라도 뒤집는다. 별의 커비도 주문 다 받아놓은 발매 직전에 미야모토에 의해 뒤집혔다고 한다. 다만 별의 커비 시리즈의 프로듀서 사쿠라이 마사히로 왈, '당시 닌텐도가 해준건 별의 카비(별의 커비)라는 제목을 지어준 것 밖에 없었다'라고.

이를 팬들은 "미야모토의 밥상 뒤집기"라고 하며 미야모토가 밥상을 뒤집어 발매가 연기되면 오히려 환호한다. 2년 동안 판을 뒤엎어서 완성했다는 젤다의 전설 시간의 오카리나가 게임사의 전설이 된 걸 봐도 그렇다. 물론 판을 뒤엎으면 제작진은 그만큼 죽어나간다. 더 무서운 건 이 사람은 퇴근도 거의 안 한다는 것이다. 개발이 난항을 띄면 집에도 안 가고 현장에서 매의 눈빛으로 제작진을 감시한다고 한다. 같이 슈퍼 마리오 갤럭시를 제작한 제작자의 인터뷰에 따르면 퇴근해서 집에 가서 자고 있었는데 새벽 3시에 새 아이디어가 생각났으니 당장 튀어나오라고 해서 새벽에 회사에 출근했었다고 한다.끓을 만큼 끓어야 밥이 되지, 생쌀이 재촉한다고 밥이 되나

자신이 만든 게임중 가장 불만족스러운 물건으로 링크의 모험을 꼽았다. 이유는 처음 계획한 그대로 만들어졌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의 얘기에 따르면 원래 게임을 만들다보면 계획이 변화해야 되는데 링크의 모험은 그런 일이 없었기에 본인 입장에선 실망스러었다고.

3. 기타

  • 별명으로 "마리오의 아버지", "게임계의 월트 디즈니", "게임계의 스티븐 스필버그" 등이 있다. 이 중 스필버그와는 E3 게임쇼에서 서로 Wii 스포츠를 한 적이 있다. 하지만 정작 본인은 이 이명을 좋지 않게 생각한다. 이유는 게임이 영화보다 못하다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기 때문이라고.

  • 보통 미국 게이머나 게임 제작자들은 일본의 게임 디렉터를 그렇게 높게 평가하진 않는데 유독 미야모토 시게루 만은 미국, 나아가서 전세계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으며 그 인기도 높다. 유명인이라 TIME지에도 자주 나온다. 2007년에는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100인" 순위 중 7위였다. 2010년 7월에 실시된 "영향력 있는 일본인 TOP 100"을 뽑는 투표에서 65위를 기록했다. (#) 게임계에서 만든 무슨 뭐라든가 하는 명예의 전당에도 일본인인 미야모토가 1등으로 올라가 있다고 한다.

  • 2014년 5월 3일에 출제된 SAT에서 그의 일생에 관한 문단과 문제가 출제되었다.

  • 개발자 사이에서도 인기가 높아 전 세계 게임 개발자를 대상으로 자신들의 영웅을 뽑는 설문 조사에서 30%의 득표로 1등한 적이 있다. 2등은 존 카멕, 3등은 윌 라이트.# 게임철학에 있어서 반대 방향이라 할 수 있는 닌자 가이덴이타가키 토모노부마저도 인터뷰에서 젤다빠임을 인증했다. 실제로 닌가1의 퍼즐들은 젤다의 냄새가 물씬 풍긴다.

  • 포켓몬스터 1세대 게임과 일본판 포켓몬스터 애니메이션 시리즈에서 주인공 레드/사토시(한지우)의 라이벌그린/시게루(오바람)의 모델이다. 이는 자신의 이름을 주인공에게 차용한 타지리 사토시가 지은 것으로, 말 그대로 동경할 수밖에 없는 라이벌이라는 의미와 상통한다. 극중 두 캐릭터의 관계와 매우 흡사. 참고로 포켓몬스터에 통신 기능이 들어가게 만든 장본인이기도 하다.

  • 2012년 4월 17일에 열린 기자 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처음으로 내한했다.# 개그맨 안상태와 닮았다는 소리를 듣기도 한다. 수 년 전 루리웹의 한 용자가 교토 구석 닌텐도 본사를 쳐들어갔다가 우연히 그를 직접 만나 사진찍고 사인받은 것을 올렸는데 수수한 차림에 일수가방을 든 그냥 아저씨 모습이다. 하지만 웃음과 포즈에서 숨길수 없는 그야말로 본좌의 여유.

  • 4월 17일, 닌텐도 3DS의 한국 내 정식 발매 관계차 방한. 스레치가이 통신으로 Mii를 교환받은 사람도 있다. #

  • 젤다의 전설 스카이워드 소드 발매기념 25문답을 한 적도 있다.(#링크).

  • 꽤 유명한 영상. 코멘트 중에는 "어떻게 을 이 영상에 나오게 했지?"라는 코멘트도 있다. 이들이 만든 다른 영상들엔 게이브 뉴웰, 코지마 히데오, 클리프 블레진스키 같은 다른 유명인들도 등장한다. 아니 이 분들을 어떻게...

  • 네이버 캐스트 미야모토 시게루

----
  • [1] 성인 宮本에서 本만 음독으로 읽은 것. 참고로 이 항목은 미야혼 으로도 들어올 수 있다.
  • [2] 당시 닌텐도는 오일쇼크 후폭풍으로 사정이 안 좋던 시절이라 신입사원을 뽑지 않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7 22:50:09
Processing time 0.112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