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미카사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Contents

1. 러일전쟁 당시 일본해군전함
2. MIKASA Sports
3. 진격의 거인의 등장인물 미카사 아커만

1. 러일전쟁 당시 일본해군전함

三笠 Mikasa
미사카와 헷갈리면 오덕. 이제는 그냥 미카사도 그렇지 않나



쓰시마 해전에서 이 배를 기함으로 선택한 사령관 도고 헤이하치로.

기준배수량 1만5천톤
길이 132m
너비 23m
흘수 13m

무장
305mm 주포 4문(2연장 포탑 x 2)
152mm 포 14문
76mm 포 20문
47mm 포 16문
450mm 어뢰발사관 4문


청일전쟁과 삼국간섭 이후 가상적인 러시아를 상대코자 일본이 1898년 영국에 주문한 전함이다. 주문 당시 돈이 모자라서 덴노가 쓸 내탕금까지 박박 긁어서 자금을 조달했으며, 제작당시 성능이 영국 해군에 취역한 전함보다도 좋아서 영국 의회에서 논란거리가 될 정도였다.

1900년 진수하여 1902년 취역. 불과 2년뒤 1904년 러일전쟁이 발발하면서 일본해군 연합함대의 주력이 된다.

더욱 빛을 발한건 1905년 5월 트 함대를 맞아 싸운 쓰시마 해전에서 기함이 되어 지휘를 맡음으로써 말그대로 승리의 주역 - 제국으로서의 일본이 잘나가던 시절을 상징한다.

하지만 정작 주력함으로서의 영광은 여기까지.

일단 전투중 러시아 함대의 사격을 집중적으로 맞아서 23발의 포탄을 맞은 것을 시작으로 해서 전쟁이 끝나기가 무섭게 1905년 9월 세보항에서 탄약고 폭발사고로 침몰. 폭발 사고 이유는 한 수병이 신호용 램프에 쓰는 알코올로 술을 만들어 먹으려다 냄새를 없애고 도수를 날린답시고 불을 붙였는데, 문제는 그 장소가 탄약고였다. 다만 이 수병이 기행을 한 건 아니고, 알콜로 술을 만들어 먹는 일 자체는 종종 있었다고 한다.[1] 이 사고 외에 취역 중 어떤 수병이 자살하려고 탄약고에 불을 지르려다 실패한 사고도 있었다.

하지만 엄청난 돈이 들어간 녀석이라 1906년 인양, 수리된 다음 1908년 현역에 복귀. 이후로는 영해 경비임무에나 종사하다가 1918년에서 21년 사이 시베리아 출병에도 동원. 연해주 앞바다에서 임무 수행중 1921년 9월 블라디보스톡에서 좌초, 직후 간신히 본국까지 귀환. 숨져간 러시아 해군 장병들의 원한이 내린 저주인가. 흠좀무(…).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1923년 9월 퇴역. 어차피 군축조약으로 퇴역할 예정이긴 했지만, 마지막까지 불운은 이어져서 바로 그 시기 관동 대지진으로 부두 벽에 부딪혀 침수사고까지.

어쨌든 1925년 기념함으로 지정되어 도쿄 인근의 군항도시 요코스카에 안식처를 구한다. 이 때 군축조약을 준수하기 위해 배 주변에 콘크리트를 부어서 완전히 고정시켜서 더 이상 항해가 불가능한 육지의 건축물이 되 버렸다. 안그러면 영국과 미국의 인정을 받을수 없었기 때문에... 드레드노트급의 등장으로 구식으로 전락해버렸다지만 그래도 명색이 전함인지라 전력가치가 아주 없는 것도 아니었기 때문에 기념함으로 보관한다고 해놓고 유사시엔 다시 전력으로 쓰일 가능성도 있었기 때문이었다. 실제로, 영화로까지 만들어졌던 러시아 해군의 전드레드노트급 전함 포템킨의 경우, 독일이 오스만에 양도한 드레드노트급 순양전함 몰트케급과 전투를 벌여 대등하게 싸우기도 했다. 12인치 주포 4문의 위력은 드레드노트급 이후의 전함들은 몰라도 그 밑의 순양함 이하급 함정들로선 절대 무시할수 없다. 즉, 거점 방어용으로 짱박아놓거나 해안포격같은 임무에는 충분히 쓸수 있는셈. 실제로 포클랜드 해전에서 포클랜드 제도에 영국의 전드레드노트급 전함이 있는걸 알면서도 접근했던 독일 해군의 장갑순양함들이 그 화력에 주춤하기도 했다. 곧바로 전혀 존재를 몰랐던 영해군의 순양전함들에게 개박살났지만...

하지만 불운은 계속되었다. 태평양 전쟁에서 일본이 패전한 직후 연합군이 접수하여 클럽과 수족관으로 개조하여 사용했으며, 그 과정에서 주포 등 각종 화기와 시설물이 제거된데다가 원형도 크게 훼손되었다. 소련의 경우는 반세기전에 당한 치욕의 상징이라고 여겨 아예 없애버릴 것도 건의했다.

하지만 미 해군 체스터 니미츠 제독의 배려로 복구작업을 거쳐 오늘날까지 보존되고 있다. 그러나 패전 직후의 혼란 속에서 제거된 각종 화기와 시설물은 아무도 모르게 고철로 처리돼서 더 이상 찾을 수 없었으며, 복구 전까지도 고철을 노리고 오는 도둑 때문에 2011년 현재 시점에서는 겉보기에는 그럴싸하지만 무장을 포함한 대부분의 상부구조물이 모양만 비슷하게 만든, 작동도 안되는 가짜다. 실제로 가까이 접근해서 보면 한눈에 허술하고 조잡하게 때운 티가 확 날 지경.

그래서 기념함으로 남은 전함 중에 가장 오래되었으며, 유일하게 살아남은 전드레드노트급 전함이고, 역시 유일하게 살아남은 일본의 전함인데도 불구하고 사료적 가치는 바닥을 긴다. 그나마 퇴역하는 칠레의 구식 영국제 전함을 해체하면서 칠레와의 협의하에 일부 구조물을 이식했음에도 마찬가지이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위키백과 참조.



2. MIKASA Sports


1917년 일본 히로시마에서 설립한 스포츠용품 브랜드로 1973년 미국 진출에 성공한 국제적 기업이 되었다.

미카사는 대표적으로 배구에 올인한 회사로 2011년 현재 국제 배구연맹 FIVB의 공인구로 국제대회때마다 사용하고 있다. 한국 V리그는 2009~10시즌까지 국산 브랜드인 STAR를 사용하는데 STAR배구공이 미카사보다 반발력이 약한 공인구라 국제대회보다 게임 스피드가 떨어지고 국제대회 적응력에 문제를 드러내고 있어서 2010~11시즌부터는 좀더 반발력이 좋은 그랜드챔피언으로 공인구를 교체했다.


3. 진격의 거인의 등장인물 미카사 아커만




----
  • [1] 이는 일본뿐 아니라 타국해군에서도 흔히 있었던 일이었다. 특히 금주법의 미국의 해군은 일찍부터 술을 규제(범선시대의 전통으로 매일 수병들에게 럼주(물을 타 희석했지만..)를 배급하던 시기다. 영국해군은 무려 1971년까지 이 전통을 유지했고...)해서 심지어 수병들 중엔 어뢰의 연료로 충진되어 있던 알콜(물론 에탄올)을 몰래 빼내서 마시기도 했다고... 물론 이건 어뢰의 사거리 감소로 직결되기 때문에 적발되면 얄짤없이 처벌되는 군기위반사례. 이외에도 보급품으로 나오는 건포도등을 이용해 직접 술을 담아먹는 사례도 많았다고...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8-11 04:50:39
Processing time 0.171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