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밀레비아 크리스티안

last modified: 2014-08-14 19:16:21 by Contributors

Mirlievia Christian
003_Milevia_face.JPG
[JPG image (30.65 KB)]
밀레브.png
[PNG image (34.66 KB)]


이름/애칭/읽는 방법밀레비아 크리스티안(Mirlievia Christian)/밀레브(Mirliev)[1], R
한얼과 관계둘째 누나
나이22세
생일2월 14일
신체 사이즈182cm, 66kg, 108(83G)-68-100cm
직위미테란트 공화국 육군 중위 -> 대위
모친크리스틴 하렐

김한얼의 누이들
누나들
첫째 누나 둘째 누나 셋째 누나 넷째 누나 다섯째 누나 여섯째 누나 일곱째 누나 여덟째 누나 아홉째 누나 막내 누나
알리시아
크리스티안
밀레비아
크리스티안
이오니아
데어 로도비아
유진
로제니아
크리스틴
루이델
에레니아
아르완
에마리오
루디엔
비밀의 여덟번째 누나 카탈리나
엘로이스
릴리엘
마를레네
동생들
첫째 동생 둘째 동생 셋째 동생 넷째 동생 다섯째 동생 여섯째 동생 일곱째 동생 막내 동생
쿠르츠 하이넨 브뤼넬
거트루첼
제레미 마리온 멜리사 에온 엘리자베트
에밀리엔
로리엔
에밀리엔
파넬리아
슈미르
미하엘
츠라빈스카야

소설 《강철의 누이들》의 등장인물로 혈연 히로인. 히로인 중 최대 거유다. 하악하악
라스니아 고어로 준수한 남자를 가리키는 밀리프(Mirlif)에서 온 이름답게 성격에 활달하고 거리낌 없는 남성적인 성격. 외관상으로는 엘프 또는 하프엘프의 신체적 특징이 거의 없는, 한국인과 북구 유럽인의 전형적인 혼혈 인상. 짧게 자른 갈색 곱슬머리와 갈색 눈동자가 외견상 특징이며 항상 쾌활하게 웃는 얼굴 때문에 얼빠진 것 같다는 평가도 가끔 받는다. 저 증명사진(..)을 잘 보면 바보털도 하나 있다. 술을 무척 좋아하지만 강하지는 않고, 취하면 대책 없이 짓궂어진다. (생각 역시 매우 짧아진다.) 다만 어떤 상황에서도 요점을 파고드는 능력이 있다. 거의 본능 급.
그 때문에 사관학교 재학 당시 평가는 운이 매우 좋으며 그 운을 잘 활용한다고 했다. 다만 성격 때문에 그녀의 상관은 평시엔 신경안정제, 전시엔 심장약이 필요할 거라 하기도.

알리시아와는 이란성 쌍둥이로, 이쪽이 2시간 일찍 태어나서 동생이다.[2]전 교육과정을 알리시아와 함께 거쳤으며, 사관학교 성적은 교반 졸업생 중 최하위이자 공화국 육군사관학교 사상 군사학 최저 성적, 체육학 최고 성적, 최고 벌점 취득자의 3관왕이라는 진기록의 소유자. 요점만 정리하고 넘어가는 타입이라 성적이 나빴다고 한다. 과락 60점인데 60.94로 겨우 졸업했다고. 그런데 기갑학교 첫 모의전에서 이오니아에게 이겼다고 한다. 그런데 이오니아가 "니가 비겁하게..."란 말을 한거 보면 뭔가 수를 쓴 모양.
알리시아와는 완전히 대칭적이지만, 그래도 생도 시절부터 우수한 사관으로 공인받았다는 점은 공통점이다. 한얼 입장에서는 대책 없는 쾌활함 때문에 오히려 상대하기 편한 누나. 하지만 하나뿐인 남동생 상대로 지나치게 짓궂어질 때가 많아서, 얼굴을 맞대는 날이면 반드시 한 번 이상은 한얼이 당황할 만한 소리를 늘어놓아 한얼을 번뇌에 빠뜨린다.

모터사이클에 취미가 있으며, 속도광적인 모습도 좀 있다. 시내에서 180Km/h를 낸다던가. 제프의 한 경관한테 몇 번이나 단속당한 듯한 묘사가 2권에서 나온 바 있다. 그래도 그나마 상식은 지키는 편이라서, 유진이 생일선물이랍시고 만들어준 모터사이클은 퇴짜를 냈다. 300마력 전차 엔진을 달아서 시속 350Km/h도 낼 수 있는 괴물이었다고. 참고로 이름도 사이클론(정확히는 비르벨슈툼Wirbelsturm이지만 의미는 같다(....))이다(...).

후에 대위로 진급하면서 101대대에 2중대장으로 취임했으며, 프롤로그에선 딱히 등장하지 않은 것으로 보아 대대 참모장교가 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얼이와는 '오랫동안 같이 지내서 볼거 안볼거 다 겪은 남매'처럼 지내지만, 한얼에게 한번 누나들 중 누가 가장 좋은지 물어봤다가 한얼이 그간의 난처한 경험들에 대한 보복으로 밀레비아가 가장 좋다고 대놓고 티가 나는 거짓말을 하자 그걸 진심으로 받아들이고는 그만 패닉에 빠져 의자 등받이에 머리를 마구 찍으며 발광한 적이 있다. 의외로 부끄럼을 심하게 타는 성격인듯.
한얼이에게는 확실히 마음이 있으나 그걸 애써 부정하고 있거나 남의 감정에는 민감하면서 자기에게는 둔감해서 모르고 넘어가는 것으로 보인다. 이는 9화에서 있었던 제레미의 마법에 의한 자매 거의 전원의 완전발정사건 때 '아, 안 돼! 하넬은 나 같은 거친 여자는 싫어할 텐데… 게다가 난 아직…!'이라는 발언도 했었던 것으로 대강 입증되어 있었으며, 2010년 7월 25일 최신연재분인 2기 추가 번외편에서는 이미 7살 때부터 그런 상태[3]였음이 확실해졌다. 적어도 일단 15년 전의 플래그[4]는 건재한 듯. 아마 뒤의 …은 준비가 안됐다는 소리일 것이다.

15년 전 사건에 대해 한얼에게 말하고 싶어하는 듯 하다. 그런데 정작 추가 번외편에선 별 것 아닌 일이다라며, 뭔가 더 큰 일이 있었던 것 같지만 자기는 모른다고 한다. 작중 시점보다 3년 전 일이므로 어쩌면 그 뒤에 뭔가 더 알게 됐을지도 모르지만...

브륀이 한얼에게 잠재된 로리콘 성향을 끝장내기 위해 거유어택(..)을 걸었을 때, 보일러실 문이 잠겨있길래 총으로 쏴서 문을 열고 들어왔다가 브륀의 지원요청에 "씁 어쩔 수 없지"라는 강렬한 대사를 날리며 동참하려다 한얼이 겨우 오해를 푸는 바람에 불발. 참으로 아깝다

막나가는 단편♡(...)에선 이오니아에게 마우스 투 마우스♥로 독주를 먹이고 처절하게 능욕했다. 이오니아와 항상 티격태격하는 걸 보면, 의외로 이 두 사람 사이에도 츤데레백합구도가 존재할 수 있다. 관련해서 추가 번외편에선 이런 자진삭제가 실은 꽤 자주 있는 일이라는 게 밝혀졌으며, 최소한 작중 시점에서 3~4년 전까지는 밀레비아를 애칭으로 불렀다는 것도 확인되었다. 얘네들 진짜 수상하다. (...)

다른 자매들 일러는 다 어깨까지 해금되었는데, 카탈리나와 밀레브만 기존 일러를 확대했다. 물론 설정집에 나온 흉부전신 샷은 풍만하다 빨리 흉부까지 보여주세요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
작가 주도 성우 장난에 의한 표결 결과는 네야 미치코박로미 공동 1위. 작가는 네야 미치코의 손을 들어줬다...

----
  • [1] 평소에 부르는 것은 알리시아뿐. 하지만 만취 상태에선 이오니아도 애칭으로 부른 적이 있다.
  • [2] 미테란트는 쌍둥이가 태어났을때 손윗사람이 양보해서 나중에 태어나는거라 생각하고 있다.
  • [3] 아버지와 어머니의 재미있는 놀이(...)를 보고 한얼이랑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가 한얼이가 싫다고 하자 뜨끔했다.;
  • [4] 다만, 15년 전 플래그 중 언급된 건 자그마치 아이스케키 뿐이다. (...)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8-14 19:16:21
Processing time 0.142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