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바그다드

last modified: 2015-04-05 22:30:29 by Contributors

여권법에 의한 여행금지국가
아프가니스탄리비아소말리아시리아예멘이라크
별도의 국내법으로 출입이 금지되어 있는 지역
북한(국가보안법) 남극(남극활동법)


위험 : 이곳은 여행금지 또는 기타 법률에 의해 출입이 금지된 국가·지역입니다. 이 국가는 대한민국 외교부에서 여행경보 4단계인 여행금지 또는 특별여행경보 2단계인 특별여행경보로 지정된 국가입니다. 현지에 체류하시는 분들은 즉시 철수 및 귀국해야 하며 외교부의 허가 없이 방문하면 여권법에 의해 처벌됩니다. 특히 이런 지역은 테러, 전쟁 등으로 인해 매우 위험해 다른 국가에서도 비슷한 조치를 취하는 경우가 많으며, 자국민들의 탈출 시도도 빈번한 매우 위험한 국가이니 어떤 이유로든 절대로 가면 안됩니다. 또한 국가보안법 및 남극활동법으로 입국이 금지된 국가를 방문하여도 관련 법률에 의해 처벌됩니다. 그리고 대한민국 법률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군사목적 등의 이유로 현지 법률로 출입을 금지하는 지역도 있기에 이러한 지역 주변을 여행할 때는 각별한 주의를 요합니다.

여행금지국가 이외에도 특별여행경보 발령 국가, 철수권고 국가 등 방문시 위험한 곳이 있습니다. 해외로 여행하시려는 분들은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사이트에서 해당국에 대한 정보를 반드시 숙지해야 합니다. 대한민국 정부에서는 위 권고사항을 따르지 않았을 시 발생한 피해나 문제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Baghdad. 이라크의 수도. 현재 인구는 400만명 정도로 추정된다.


역사

메소포타미아 지역의 중심인 도시지만, 원래 그 역할은 고대 이래로 바빌론과 크테시폰이 수행해 왔다. 바빌론은 바빌로니아 왕국의 도읍으로 번창했고, 크테시폰은 파르티아 왕국과 사산 왕조 페르시아의 도읍으로 번영했다. 651년 사산 왕조가 멸망하면서 크테시폰은 도읍지로서의 기능을 상실했고, 이슬람 세계로 편입된 페르시아의 수도는 다마스쿠스(현재 시리아의 수도)로 옮겨졌다.

그러다가 750년 압바스 왕조가 흥기하여 우마이야 왕조를 멸망시키고 이슬람 세계를 장악하자 압바스 왕조는 왕가의 지지세력인 페르시아인들에게 가까운 메소포타미아 일대를 중심지로 삼고 바그다드를 세웠다.

baghdad.jpg
[JPG image (64.26 KB)]

출처는 BBC 뉴스 일러스트.

압바스 왕조 치하의 바그다드는 명실상부한 이슬람 세계의 중심지로서 화려한 문명을 꽃피웠으며, 문화, 예술, 정치, 종교의 중심지로서 번영했다. 당나라 시대까지 번영한 실크로드의 한 축으로서 바그다드는 세계적 규모의 경제교류의 핵이었다. 한때는 인구가 100만 명에 달한다고 칭해질 정도로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도시였다. 당시 바그다드와 맞먹는 규모의 도시는 당나라의 수도인 장안과 동로마 제국의 수도인 콘스탄티노플 뿐일 정도. 당시 시가지는 지금의 시가지보다 10배는 컷다고 한다.

그러나 10세기 이후 지역 왕조들이 분립(分立)하면서 바그다드는 점차 정치적인 영향력을 잃고 종교적인 영향력, 혹은 통합 이슬람 세계의 상징이라는 역할로 전락해 갔다. 마치 막부 시대 일본의 '공식적' 수도였던 교토처럼.

1055년, 셀주크 제국이 바그다드를 정복하면서 1918년까지 860년에 이르는 투르크계의 통제 하에 들어갔다. 이 영향력은 강했다 약해졌다를 반복하긴 했으나, 바그다드는 이미 이슬람 세계의 중심지 역할을 상실했다. 특히 1258년 몽골의 공격으로 바그다드가 함락되고 칼리프 알 무스타심이 피살된 사건은 바그다드의 몰락에 대한 결정타였다. 이 때 바그다드는 몽골군의 약탈과 학살로 황폐화되었으며 이 후 바그다드는 종교적 상징성마저 상실했다. 거기다 칼리프는 이집트 맘루크 왕조의 통제 하에 카이로에서 선출되게 되다가 1517년 오스만 제국이 이집트를 정복하면서 오스만 제국에 넘어간다.]이런 상태에서 1401년에는 티무르에게 정복되면서 한 차례 수난을 겪기도 했다.

1534년 오스만 제국이 바그다드와 메소포타미아를 정복하면서 본격적인 터키계의 지배를 받게 되었으며 이 지역의 패권은 페르시아와 오스만 제국에게 자존심을 건 대결 현장이 되었다.

1916~1918년 아랍인들의 반란과 연합군의 간섭으로 오스만 제국은 이 지역에 대한 통제권을 상실했고, 후세인-맥마흔 협정(1915)의 약속을 무시하고 사이크스-피코 협정(1916)에 따라 영국이 메소포타미아에 대한 통치권을 장악하면서 1932년까지 영국의 신탁통치 하에 놓였다.

그러다가 1932년에 영국이 물러나면서 바그다드는 이라크 왕국의 수도로 정해졌고, 이후 공화국으로 변한 뒤에도, 사담 후세인 독재정권이 몰락한 뒤에도 새로운 이라크의 수도였지만 2003년 이후에 반군들과의 전투로 도시 곳곳에 폭탄 테러나 미군들과의 전투가 일어나기도 하였다. 현재에는 미군이 철수한 이후로 많이 적어진 느낌이지만 아직까지는 테러의 위협이 바그다드 시내를 휩쓸고 있다.

창작물에서의 바그다드

* 콜 오브 듀티: 어드밴스드 워페어에서 아틀라스 코퍼레이션의 본사가 위치한곳으로 등장한다. 아틀라스 코퍼레이션이 전쟁으로 망가진 바그다드를 보수하고 뉴 바그다드를 세웠는데, 조나단 아이언스가 본심을 드러낸 다음에 도시는 다시 전쟁터가 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5 22:30:29
Processing time 0.079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