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바이카운트 스타 디펜더

© Uploaded by VT-16 from Wikia



Viscount-class Star Defender

스타워즈 역사상 최강의 전함 중 하나. 사실 전함 중에서 이녀석 보다 강한 놈들은 슈퍼무기 취급을 받는 놈들 뿐이다.

보통 비스카운트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는데, 영단어 viscount(자작)는 바이카운트라고 발음된다.[1] 발음기호로는 vaɪkaʊnt 이다. 여기서 'aɪ'는 영단어 bide, price, ride, file, fine, pie 에서처럼 '아이'라고 읽어준다. 따라서 바이카운트급 스타 디펜더가 정확한 정식 명칭이라고 할 수 있다.

블랙 플릿 사태 이후,여전히 적지 않은 숫자의 슈퍼 스타 디스트로이어를 포함한 은하제국 함대의 대형 전함들이 위협으로 남아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신공화국은 그때까지 예산 면에서나 실제 스케일 면에서나 긴축 일로였던 자신들의 함대 기조에 불안을 품고,결국 "우리도 슈퍼 스타 디스트로이어 같은 거 하나 만들어 보자!"는 취지로 새로운 대형함의 건조에 착수한다.


문제는 정작 블랙 플릿 사태 이후로는 정말 이런 대형함들이 씨가 말랐고,남은 한 두 척이나마 이제큐터 급 슈퍼 스타 디스트로이어가 신공화국 손에 들어온 상태였으며,이미 제국은 신공화국에 저항할 능력을 거의 상실한데다 평화 분위기까지 조성되었기 때문에[2] 이 새로운 대형함 프로젝트가 계륵으로 전락한 것. 지지부진 완성 시켜 놓고 나니 이미 제국과는 한참 전에 정전 조약....결국 초기함 몇 척만 완성시키고 추가 제작은 이뤄지지 않았다. 그마저도 그 존재가치에 대해서 회의적인 이들이 많았으나......


그런데 이때[3] 유우잔 봉이 침공해 오면서 분위기는 급반전. 오랜 군축 움직임과 정전 협정으로 인해 대비가 되어 있지 않았던 신공화국 함대가 미칠듯한 스케일로 몰려오는 유우잔 봉 함대에 압도되는 가운데 바이카운트 급 스타 디펜더들의 미칠듯한 강력함은 든든한 힘이 되어주었고,전쟁의 마지막까지 몇 척 안되는 스타 디펜더들은 큰 활약을 했다.


전체 길이 17km로 이제큐터 급과의 전투를 상정해 만들어진 만큼 그 전투 능력은 이제큐터 급을 상회한다. 화력면에서 어슷비슷하다 해도 칼라마리 디자인 답게 일단 맷집이 동체나 방어막이나 개사기일 뿐더러 시스템 상의 안정성도 뛰어나고,승무원 숫자도 이제큐터 급의 28만여명에 비하면 획기적으로 적은 6만 8천명 정도. 주 격납고에는 유사시 주력전함 하나를 싣고 다니는 게 가능하고 (...), 전투기도 기본 2백대 넘게 탑재하고 다니니... 이정도면 거의 일개 함대 급이다. 은하계 내전 동안 펼쳐진 전함경쟁의 정점에 선, 최종병기라 칭해도 과언이 아닐듯.


허나 위에서 밝혔듯이 그 존재 자체가 워낙 무리가 많이 따르는 함선인지라 특수 상황이 아니면 유지하는 것 부터가 버거웠고,결국 끝내 추가 생산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백년 뒤에는 이런 대형함들이 완전히 쇠퇴하고 고만고만한 함선들 밖에 없기 때문에[4],만약 은하연합이 바이카운트 급을 한 척이라도 보유하고 있다면 백년의 시간차를 뛰어 넘어 함대전의 최강자로 군림할지도 모른다.(...)


참고로 NJO 시리즈의 첫작품인 벡터 프라임 편에서 처음으로 등장해,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인 유나이파잉 포스 편에서 두 번째(이자 사실상 마지막)로 등장했다. 이제큐터 급의 대항마라는 간지폭풍 설정 때문에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설레이게 했지만...정작 디자인이 공개되고 나니 문자 그대로 쿠소. 많은 메카닉 팬들의 가슴에 지울 수 없는 상처를 남기고 말았다. 이후 등장이 없는 것도 그 탓...만은 아닐 것이다.


----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10-10 05:03:58
Processing time 0.164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