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박승현

last modified: 2015-02-14 07:46:44 by Contributors


대한민국의 前 워크래프트3 프로게이머,
인간승리
워크래프트3를 사랑한 소년
중병에도 불구하고 세계 언데드의 탑클래스를 보여준 게이머
그리고 최악의 암흑기를 겪던 언데드의 최후의 보루이자 마지막 자존심

Contents

1. 개요
2. 경력
3. 소개
4. 게이머로서의 행보
5. 게이머로서의 평가
6. 작고(作故)
6.1. 관련 추모문

1. 개요

생몰년도 1989.10.05 ~ 2013.05.06
소속 Team NoA -> We are Go -> Fnatic -> Wicked -> Mojawi[1] → 무소속
종족 언데드
ID Space[2]

2. 경력


  • 아프리카 워크래프트3 리그(AWL) 4위
  • 아프리카 워크래프트3 리그 III 2위
  • XP League Season 5 4위
  • ZotacCup 55회차 1위
  • ZotacCup 70회차 1위
  • ZotacCup 78회차 1위

3. 소개

팬들이 제작한 Space 스페셜 동영상
데스나이트의 쉐도우클럭과 심시티를 이용한 워든 낚시 #

6대 언데드의 시대 이후 한국 언데드를 떠받쳤던 기둥 중 1명. 매우 끈질긴 승부근성을 보여주었으며 언데드 특유의 스킬쇼를 이용한 영웅킬이 일품이었던 선수. 몸이 불편한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뛰어난 유닛 컨트롤을 보유하고 있었으며, 세부 컨트롤은 다른 프로게이머들과 비교해도 최상위라고 볼 수 있을 정도였다. 나이스게임TV 워크래프트 3 리그에서 있었던 Fly100%와의 대전에서 체력이 1000이 넘어가는 블레이드 마스터를 5킬 한 경기가 있다. 초기에는 멀티태스킹 능력이 떨어진다는 평을 받기도 했으나 이후엔 그러한 단점도 완벽히 보강한 상태를 보여주었다.

회복용의 코일은 매우 아끼며, 리츄얼은 반피 어보미네이션도 아낌없이 하는 등 매우 공격적인 스킬 사용을 보였는데, 인드라 해설은 이를 마치 노동자를 착취하는 악덕 공장주를 보는 듯 하다고 말한 적이 있다. 그리고 이렇게 아낀 코일로 순간적인 영웅킬을 통해 불리한 전황을 극복하는 모습을 자주 보여주었다. 이에 대해 사람들은 '언제 코일노바를 날리면 죽을지 딜 계산을 정확하게 하는 것 같다'는 말이 있었다.

딜 계산 및 컨트롤이 매우 우수해 특히나 나엘전에서 다수의 가고일을 운용하면서 팬더의 술불을 석화로 정확하게 피한다거나 데스나이트가 아슬아슬한 빨피 상태로 오크와 교전을 시작해서 데나를 후퇴시키지 않고 20초 넘게 적절한 컨트롤과 회복기 사용 및 아이템으로 살려서 교전을 승리하는 컨트롤도 보여준다.

불치병인 근위축증을 앓고 있었다. 루게릭병으로 알고 있는 사람들도 있는데 약간 다르다. 루게릭병은 어른에 발병해서 진행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지만, DMD는 소아 시절부터 진행되며, 30살을 넘기는 것도 기적에 가깝다고 한다. 따라서 몸이 매우 불편하여 이동 시에는 항상 휠체어를 이용했다. 실제로 게임 플레이시 부대지정 단축키를 4번까지밖에 사용할 수 없었다고 한다.[3] 때문에 오프라인 이벤트 출전은 거의 하지 않았으며, 따라서 WC3L 등의 오프라인 최종 결승전에서 그의 모습을 볼 수는 없었다. 오프라인 이벤트는 AWL때 단 한번 출전했고, 이것도 나이스게임TV 측의 특별한 배려가 있어서 가능한 일이었다. 스타크래프트에서 게임을 하는 시각장애인 등이 소개된 적은 있지만, 이렇게 몸조차 제대로 가눌 수 없는 사람이 최고 수준의 게이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것은 전례에 없던 일이다.

4. 게이머로서의 행보

2007년 GO 클랜이 NOA라는 팀으로 워크래프트 3의 세계적인 프로리그 WC3L의 예선을 뚫었을 때 모습을 드러낸 신인이었다. 참고로 이때 TH000이 최초로 들고 나온 언데드전 선팔라의 희생양이 되기도 했다. 흔히들 생각하는 관광용 선팔라가 아니라, 빠르게 3레벨을 찍고 에콜 테러를 감행하는 무시무시한 전략이었다.

WC3L 13차 시즌에 와서 Fnatic의 스폰서를 받게 되면서 크게 활약했는데, 이 시즌에서는 개인전 18승 7패라는 놀라운 성적을 올리며 단순히 근위축증을 앓는 프로게이머로서가 아니라, 탑클래스의 언데드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게 된다. 이게 왜 대단하냐면은, 당시 언데드는 그야말로 암울의 극을 달리고 있던 상태였기 때문이다. 한국의 주요 언데드들의 이 시즌 성적은 오정기 8승 3패, 강서우 14승 8패, 조대희 9승 6패, 노재욱 12승 13패, 천정희 1승 4패였다. 언데드 암울기가 가장 극심했던 시기가 바로 이 시기인데, 어느정도냐면 대회에서 언데드 게이머끼리 만나면 오오전이 펼쳐질 지경이었다. 아무리 프로라 하더라도 부종 오크에게도 발리니까(...).

특히 국내팬들에게 박승현이 열렬한 지지를 받게된 계기는 나이스게임TV에서 주최한 AWL이었다. 이 대회에서 박승현은 언데드로 박준을 잡는 파란을 일으키며 4강에 진출한다. 하지만 상대가 하필 외계인였던 바람에 1:3으로 아쉽게 분패했고, 오프라인 대전과 우승의 꿈은 보내야만 했다. 이후 AWL 3차 시즌에서 다시 결승까지 진출해 박준을 만나지만, 오프라인 결승에서는 무력하게 셧아웃을 당하고 만다. 그리고 AWL 왕중왕전에서 소주장재호를 2:1로 연파하며 4강에 진출했지만 이번에는 윤덕만에게 0:2로 패했다.

2009년 IEST 초청 선수를 가리기 위한 팬 투표에서 28명 중 장재호 다음으로 2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참가하지는 못했다.

오프라인 대회에 참여하지 못하는 대신 온라인 대회에서는 극에 달한 교전 컨트롤을 보여주며, 원숙미마저 풍기는 경기를 보여주었다. 섀도우리그에서 엄효섭 선수와의 경기에서는 섀퍼 테러를 완벽히 예측하여 구울로 섀퍼 길막을 해서 스피드 스크롤을 찢었음에도 불구하고 지구랏을 하나만 파괴당하는 선방을 보여 줄 정도였다.

2010년 이후 워3에서 거의 손을 뗐다고 한다. 2011년 AWT에서도 리마인드 김성식선수에게 너무나도 무기력하게 지는 등. 인드라 해설에 의하면 우주전쟁을 시작하였다고 한다.

2011년 8월에는 Zotac컵에서 모습을 보였다.

XP리그 5차 시즌에서 김성식, 박철우, 윤덕만 등 나엘 A급 선수들을 격파하며 4강에 올라 언데드가 우승하나 하는 기대를 품게했지만. 박준에게 패하여 4위에 그쳤다.


2013년, 나겜 킬링캠프에서 인드라가 1월 초쯤에 리그 오브 레전드를 하다가 만났다고 한다.

여담이지만, 그의 아이디 Space는 우주를 날고 싶다는 뜻에서 지었다고 한다. 그의 몸 상태를 생각하면 참으로 안타까운 에피소드이다.

5. 게이머로서의 평가

AWL 시절 3,4위 결정전 오프라인 경기를 치른 후 한 인터뷰에서 자신을 장애인으로 보지 말고 한 명의 프로게이머로 봐달라는 취지의 인터뷰를 한 적이 있다. 그러므로 너무 동정의 시선으로 보지는 말자. 병이 있건 없건 그는 최고의 프로게이머 중 한 명이니까. 게다가 장애인들을 무작정 동정의 시선으로 보는 것은 그 사람들에 대한 실례이기도 하다.

또 그가 보여준 실력과 행보로도 단지 '몸이 불편한 것치고는 잘한다'정도의 평가를 들을만한 게이머가 절대 아니었음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이성덕, 김성식, 장재호, 박준 등 이름만 들어도 놀랄 만한 게이머들조차 그를 상대로 승리를 장담할 수 없을 지경이었고, 2009년 6대 언데드가 붕괴했을 때는 한국 언데드의 마지막 보루로 평가받던 선수였다. 그가 몸이 조금만 더 편했더라면은, 그래서 전 세계의 수많은 오프라인 대회에 참여해서 더욱 이름을 알릴 기회가 주어졌으면 좋겠다는 아쉬움을 사는 것은 그 때문이다.

6. 작고(作故)



6월 22일 블리자드코리아 후원으로 박승현 선수 추모 온라인 워3리그가 열렸다. 상금은 우승 선수 이름으로 박승현 선수의 유가족에게 전달된다. 참가선수 노재욱, 박준, 엄효섭, 장재호.

6.1. 관련 추모문

22.png
[PNG image (22.19 KB)]


20130507212857_5705.jpg
[JPG image (107.82 KB)]

----
  • [1] 갑자기 나온 스폰서 중단 선언 이후 다른 스폰서를 찾았지만 실패.
  • [2] 일반적으로 Go 클랜의 클랜태그가 붙은 Go)Space를 줄인, 고스페로 많이 알려져 있다.
  • [3] 워크래프트를 모르는 사람에겐 그닥 감흥이 없겠지만, 마이크로에 목숨을 걸고, 다양한 부대지정을 오가며 순간 컨트롤을 하는 것이 중요한 언데드에 있어 이건 정말 엄청난 것. 평범한 컨만 보여줘도 엄청난 인간승리로 볼 수 있는 판에, 박승현은 이런 조건에서 건강한 세계 탑클래스의 선수들, 그것도 언데드에 압도적으로 유리한 오크의 최강자들조차도 찍어누르는 전무후무한 언데드 실력을 발휘했다. 장애 때문에 실제 실력 이상으로 고평가받는 것이 절대 아니다.
  • [4] 일시적으로 워크래프트 섹션의 사이트 디자인을 검은색 계통으로 바꾸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14 07:46:44
Processing time 0.045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