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받아쓰기

last modified: 2015-02-28 22:22:45 by Contributors


바다쓰기가 아니다. 하지만 진짜로 받아쓰기를 못한다면...

초등학교 저학년을 상대로 하는 국어 학습 과정의 하나. 글씨로 된 단어를 학생들에게 학습시킨 후에 빈 종이를 주고 선생님이 해당 단어를 읽어 주면 귀로 단어를 듣고 해당 단어를 글로 옮겨 적는 행위를 가리킨다.

대부분의 초등학생들이 입학 후 가장 처음 하는 학습 행위이며, 따라서 초등학생들이 학교에서 처음으로 치르는 시험은 받아쓰기 시험인 경우가 많다. 초등학교 앞 문방구엔 받아쓰기 전용 노트를 파는 경우도 많다.

한국어영어와 같이 글로 쓸 때의 철자와 실제 입에서 나오는 발음에 차이가 상당한 언어의 경우, 올바른 언어지식의 습득과 언어생활을 위하여 매우 중요시되는 행위이다. 뿐만 아니라 학생들의 암기력 향상의 보조 도구로도 사용되는 듯.

실제로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의 학교 등에서도 시행하며 이를 가리키는 dictation이라는 단어도 있다. 영어의 경우에는 발음과 철자의 괴리가 워낙 심각한지라 미국에서는 단어의 발음만 듣고 그 철자를 맞히는 spelling bee라는 대회가 있을 정도이며 전국대회 결승전은 TV로 중계까지 해 줄 정도이다. 물론 이 정도 레벨까지 올라가면 어지간해서는 평생 볼 일이 없을 특이한 단어들의 향연이 펼쳐지므로 결국 누가 올바른 철자를 알고 있느냐가 아니라 누가 희한한 단어를 많이 알고 있느냐를 겨루는 경연장으로 변질되는 경향이 있다.

받아쓰기를 소홀히 할 경우 학년이 올라갈수록 학습 능력에 지장을 초래하며, 향후 쓰는 글에서 학력을 의심받을 정도로 심한 맞춤법 오류가 들어간 문장을 쓰게 되는 경우가 많다. 인터넷에서 곧잘 보이는 어의없다, 희안하다, 몇일 등의 오류[1]는 초등학교 저학년 때 받아쓰기를 소홀히 한 영향일 수도 있다.
----
  • [1] '몇'과 '일'은 각각 나눠질 수 있는 독립적인 단어에 가까워서 원래라면 '몇/ 일'에 가까우며 만약 몇 일을 발음할 경우 '며딜'로 하는 게 정상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28 22:22:45
Processing time 0.049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