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밥 펠러

last modified: 2015-06-03 04:10:44 by Contributors


이름 Robert William Andrew Feller
출생~사망 1918년 11월 3일 ~ 2010년 12월 15일
국적 미국
출신지 아이오와주 밴 미터
포지션 투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1936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자유계약
소속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1936~1941, 1945~1956)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영구결번
No.19

Contents

1. 개요
2. 젊은 시절
3. 군입대, 그리고 제대 후
4. 기타

1. 개요

메이저리그에서 활동한 명예의 전당 투수로, 통산 266승 3.25 ERA, 2581탈삼진을 기록한 것만도 대투수임을 알 수 있지만, 전쟁이 발발하자 자신의 최전성기 선수생활을 포기하고 군에 자원입대하여 최전방에서 싸우며 무공훈장을 8개나 받은 인물이기도 하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전설은 아니고 레전드급 선수로, 당연히 영구결번자이다.

2. 젊은 시절

어린 시절부터 아버지의 열성적인 지원을 등에 업고 야구를 한 펠러는 유격수외야수로 활동하며 당대 최고의 타자 로저스 혼스비를 흉내내는 타격폼으로 아마추어 리그를 폭격했다. 하지만 투수로서도 재능은 대단했는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네소 마운틴 랜디스 커미셔너에게 특별 허가를 받아 일찍 입단할 정도로 재능이 뛰어났다.[1]

펠러는 입단 첫 시즌에 고등학교도 졸업하지 않은 상태로, 마이너리그조차 거치지 않은 상태로 메이저리그에서 선발 등판하여 세인트루이스 브라운스를 15K로 잠재우는 활약을 펼친다.
3년차인 1938년부터는 본격적인 풀타임 선발로 활약했는데, 풀타임 선발 첫 시즌부터 240탈삼진과 208볼넷을 기록, 전설의 시작을 알렸다. 이듬해에도 탈삼진왕과 최다볼넷 기록을 차지하고, 최다이닝까지 먹었다. 1940년에는 시카고 화이트삭스를 상대로 역사에 길이 남을 전무후무한 시즌 개막전 노히트 게임을 달성한다. 그렇게 젊은 나이에 25승 전후의 승수와 많은 탈삼진을 쌓아나가는 것을 보면 당연히 미래의 300승, 나아가 400승 후보로 꼽는데 이견이 없었을 것이다.


3. 군입대, 그리고 제대 후

RobertBobFeller102847.jpg
[JPG image (52.6 KB)]

해군 대공포 스페셜리스트 밥 펠러
대공포 명중도 제구력 돋네요

펠러는 인디언스와의 장기계약을 앞두고 있었지만 왜놈들이 진주만을 공격했다는 소식에 분기탱천하여 덜컥 군에 입대해버렸다.[2][3] 인디언스 구단과 팬들은 그가 무사히 살아돌아오게 후방에 배치되기를 기원했지만, 그런 기원은 무참히 깨져버렸고, 펠러는 미 해군 전함 USS 앨라배마에 승선하여 대공포 사수로 활약했다. 나치 독일의 잠수함 U-보트를 상대했고, 태평양 전선에서 일본군과 싸웠다. 마지막 실전은 위대한 마리아나의 칠면조 사냥이었고, 이후 신병교육 교관으로 활동하여 중사(Chief Petty Officer)까지 진급하여 제대했다.

다행히 전쟁터에서 큰 부상 없이 무공훈장 8개를 따서 돌아온 펠러[4]는 1945년 시즌 후반기에 복귀하여 1944,45년 AL MVP 뉴하우저와의 대결에서 승리하는 것을 시작으로 9경기에 등판, 7경기를 완투하였고, 이듬해부터 다시 2년 연속으로 다승왕, 3년 연속으로 탈삼진왕을 달성한다. 풀타임 기준으로 따지면 펠러는 5년 연속으로 다승왕을 먹고 7년 연속으로 탈삼진왕을 먹은 셈. 특히 압권은 1946년이었는데, 36완투(노히트게임 한 차례 포함)를 포함해 371⅓이닝을 투구하고 1912년 월터 존슨 이후 최초의 300K 기록인 348K를 잡아냈다. 이는 라이브볼 시대 단일시즌 탈삼진 순위 9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5]

하지만 이후 그의 성적은 조금씩 내리막길로 접어들었고[6], 1952년에는 커리어 로우를 찍으며 9승 14패에 그치는 등 침체를 겪었다. 그리고 1955년부터는 불펜으로 강등되었고, 1956년을 끝으로 유니폼을 벗었다.

현대야구에서 30대 중반에도 왕성한 활약을 보이는 투수들이 많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조금 이른 나이에 하향세가 시작되었다 볼 수도 있겠지만 당시의 의학이나 트레이닝의 수준을 생각하면 이 정도야 정상적인 하락세라 볼 수 있을 듯 하다. 아무튼 하향세가 지금 기준으로 일찍 온 탓에, 게다가 스스로 군대까지 다녀오는 바람에 300승을 거두진 못했지만, 266승 162패(승률 .621) 3.25 ERA 2581K[7]를 기록하며 커리어를 마감했다. 노히트게임 3회와 전쟁으로 전성기를 뛰지 못한 점을 감안할 때, 역대 가장 화려했던[8] 우완투수 중 하나로 역사에 남았다.


1962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었다. 득표율은 93.8%로 한번에 입성했다. 인디언스는 당연하게도 구단 역사상 첫 영구결번으로 펠러의 19번을 결번으로 지정했다.

4. 기타

  •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구단은 지금까지 매 시즌 최고의 인디언스 선수를 뽑는 상 이름을 밥 펠러 상(Bob Feller Man of the Year Award)으로 명명하고 있다. 추신수는 이 상을 2009, 2010년 2년 연속으로 수상했다.

  • 그는 인종차별적인 야구문화에 적극적으로 반대의사를 표하며 흑인 야구에 대한 열렬한 지지와 성원을 보냈으며, 자신의 롤모델이던 사첼 페이지의 인디언스 입단을 환영하기도 했다.

  • 선수시절에는 메이저리그 선수협회의 회장으로 추대될 정도로 명망이 높았으며, 선수의 생사 여탈권을 구단이 가진거나 진배없던 보류조항을 뜯어고칠 것을 주장하여 FA 제도의 도입을 제창한 최초의 선수들 중 하나이기도 했다.

  • 추신수가 2010년까지 군대 문제로 골치를 썩이고 있을 때 자신의 경험을 들어 2010 광저우 아시안 게임/야구 금메달 획득에 실패할 경우 주저하지 말고 군대에 다녀오라 조언하기도 했다.

  • 그의 마지막 소원은 자신이 살아있을 때 인디언스의 우승을 다시 보는 것이었고, 실제로 월드시리즈에 진출하기도 했지만, 아쉽게도 월드시리즈 우승을 다시 보진 못하고 향년 92세로 2010년 12월 15일 눈을 감았다.

  • '조국에 바친 100승' 밥 펠러 : 김형준 기자의 레전드 스토리

  • 선수 시절 최초로 스피드건 시스템으로 구속 측정을 했다. 관련 기사 보기. 이외에도, 정말로 커브가 휘어져 날어오는가에 대한 실제 실험도 해본 선수이다.
----
  • [1] 여담으로 계약금은 단 1달러에 스카우트 사이 슬랩니카의 사인볼을 받는 조건이었다고 한다. 그때 받은 1달러짜리 수표는 아직도 밥 펠러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고.
  • [2] 참고로 가족들의 생계를 홀로 꾸려가고 있었기 때문에 어차피 면제였다. 그런데도 입대를 선택하였다.
  • [3] 이는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의 강타자 크 그린버그에 이은 2번째 입대라고 한다.
  • [4] 군대에 있을 때 군대 장비를 이용하여 구속을 측정한 결과 100mph가 넘게 나왔다고 한다.
  • [5] 한 시즌에 이보다 많은 삼진을 잡아낸 라이브볼 시대 투수는 샌디 쿠팩스, 놀란 라이언, 랜디 존슨 뿐이다.
  • [6] 그럼에도 불구하고 1951년에 다시 다승왕을 차지하기도 했다. 1948년에는 우승반지를 획득했고, 1949년에는 개인통산 세번째 노히터를 기록했다.
  • [7] 볼넷이 1764개로 많아보이지만, 펠러의 시대는 스트라이크 존이 너무 좁아서 볼넷이 삼진보다 많은 개막장 타고투저 시대였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물론 젊은 시절에는 역사에 길이 남을 단일 시즌 208볼넷을 기록하기도 했고 볼넷왕도 여러 차례 했지만, 시대를 감안하면 정교하다 할 수 있는 제구력 또한 갖췄다 할 수 있겠다.
  • [8] 야구 칼럼니스트 제이슨 스탁은 역대 가장 과대평가된 우완에 놀란 라이언을, 가장 과소평가된 우완에 펠러를 뽑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6-03 04:10:44
Processing time 0.199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