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배틀프런티어(포켓몬스터)

last modified: 2015-01-13 15:44:47 by Contributors

EmeraldBFLogo.png
[PNG image (17.09 KB)]
JohtoSinnoh_BF.png
[PNG image (12.58 KB)]
배틀프런티어 로고
(좌) 3세대 / (우) 4세대

포켓몬스터 역대 배틀 시설
3/4세대 5세대 6세대
배틀타워

배틀프런티어
배틀서브웨이 배틀하우스

Contents

1. 소개
2. 시설 목록
2.1. 3세대(에메랄드)
2.2. 4세대(Pt 기라티나, 하트골드·소울실버)
3. 확률이 지배하는 곳
4. 클리어 보상
5. 애니메이션에서
6. 관련 항목


1. 소개

포켓몬스터 시리즈에 등장하는 시설.

엔딩을 본 후에도 완벽한 노가다 폐인이 되게 해주는 포켓몬을 계속 심도있게 파고들 수 있게 해주는 요소 중 하나로 본래 포켓몬스터 크리스탈 버전배틀타워가 그 원형이라 할 수 있다. 3세대 포켓몬스터 에메랄드부터 이 배틀타워를 포함한 여러 개의 건물들이 합쳐진 프런티어의 개념이 자리잡았으며, 4세대 포켓몬스터 DP 디아루가·펄기아의 확장판인 포켓몬스터 Pt 기라티나, 그리고 포켓몬스터 하트골드·소울실버에서도 에메랄드와 비슷한 형태의 배틀프런티어 시설이 등장한다.

3세대 에메랄드의 배틀프런티어의 경우는 이 곳의 오너인 금작화가 주인공의 재능을 알아채고, 스토리 내내 다양한 장소에서 만난다. 엔딩 이후에 금작화는 타이드립호에서 배틀프런티어를 소개시켜주고, 자신이 배틀프런티어의 오너인 것을 밝힌 뒤 배틀프런티어에 갈 수 있게 해준다.

4세대의 배틀프런티어는 3세대의 배틀프런티어와는 별개의 장소이고, 신오지방과 성도지방 두 곳에 위치해 있으며 시설도 달라졌다. 신오지방에는 파이트에리어에 위치해 있으며, 성도지방에는 과거 배틀타워가 있던 40번도로에 위치해있다.

대인 대전을 경험해보지 못한 사람에게 노력치나 개체치, 기술 배치 등의 중요함을 어느정도 느끼게 해주는 시설이라고 할 수 있는데, 물론 결국은 CPU라 패턴이 어느정도 정해져 있기 때문에 이것을 파악하여 클리어하는 것도 가능하긴 하다. 이를 노리고 아예 배틀 프런티어 연승만을 위한 포켓몬을 따로 키우는 플레이어들도 존재한다. 이도 단순한 대전만이 이루어지는 배틀타워, 배틀돔 같은 시설의 이야기고 다른 시설은 더 신경쓸게 많기도 하다.

아주 가끔 배틀프런티어의 상대 포켓몬 중에 특별한 색 포켓몬이 등장하기도 한다. 그리고 이때만큼 분통터지는 상황도 없다. 색이 다른 포켓몬이 나왔는데 왜 잡질 못해

처음에는 CPU 상대가 사용하는 포켓몬들이 약해서 스토리 진행을 위해 쓰던 포켓몬들로도 클리어하는데 문제가 없지만, 클리어하면 할수록 점점 CPU가 사용하는 포켓몬의 개체치, 기술 배치, 노력치 분배 등의 수준이 올라가고 마침내는 더이상 스토리용으로 대충 키운 포켓몬들로는 상대하기 힘든 수준까지 다다르게 된다. 더욱이 일반 상대보다 훨씬 난이도가 높은 프런티어 브레인을 쓰러트리려면 상당히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여기 나오는 포켓몬들의 레벨은 자신이 가진 가장 레벨이 높은 포켓몬과 동일하게 나오기 때문에 레벨빨로 밀어붙이는 것도 불가능. 그리고 리셋 노가다조차 통하지 않는다. 시도하는 순간 여태까지 해온 배틀이 무효처리가 되어서 다시 처음부터 시작해야한다.

5세대부턴 배틀프런티어가 사라지고 오직 배틀타워만의 후신인 배틀서브웨이가 나왔으며, 6세대에도 이 계보를 잇는 배틀하우스가 등장했다.

3세대의 경우 루브도꼬지모를 여기서 잡을 수 있으며 게임큐브 소프트를 제외한 3세대에서 이 둘을 포획가능한 유일한 장소이다.

루비.사파이어의 리메이크작인 포켓몬스터 오메가루비·알파사파이어의 경우는 아직 프런티어가 지어지기 이전인데, 자세한 사항은 배틀리조트 항목을 참고하자.

2. 시설 목록

2.2. 4세대(Pt 기라티나, 하트골드·소울실버)

3. 확률이 지배하는 곳

왠지 여기서 나오는 NPC의 포켓몬들은 이상하게 치명타가 잘 나온다든가, 마비, 혼란 등을 다 풀어버린다든가, 잠에서 일찍 깬다든가 하는 보정을 받는다는 소문도 있다.(...) 치명타가 잘 나온다든가, 선공을 먼저 한다든가는 개체치, 노력치 보정을 받으니까 당연한 거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다른 건?

사실 위에것들보다 어이없는게 있는데, 예를 들면 선제공격 손톱을 지닌 라프라스가 더 빠른 썬더를 상대로 맞기전에 절대영도를 맞추는 어처구니없는 상황도 일어난다. 이게 일어날 확률은 20% x 30% = 6%(...)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그것도 꽤나 자주 말이다.

일격기까지는 아니어도 라티오스 vs 라프라스 상황에서 첫턴 라티오스의 선공 10만볼트 후 라프라스의 냉동빔 그 다음이 라티오스의 선공 10만볼트로 라티오스가 이겨야 정상이지만, 이때 선제공격손톱이 발동. 라티오스가 냉동빔 맞고 진다(...) 그렇다. 한마리도 못잡고 죽는 어이없는 상황이 자주 발생한다.

혹은 합의 머리띠[1]가 두번 연속 발동한다던가, 일격기 세방이 연속으로 명중한다던가, 한대만 때리면 끝나는 판에 상대가 장착한 아이템 때문에 공격이 빗나가 역으로 당해버려 연승이 끊긴다던가,선제공격 손톱이 세번연속으로(...)발동된다던가... 명중/회피랭크 변화와 아이템 상관 없이 순수하게 명중률 80% 인 스톤에지가 4번 연속 빗나간다던가... 명중률 90% 인 리프스톰이 빗나가고 상대방의 냉동빔이 1/32확률로 나오는 급소가 터져서 원턴킬 당한다던가...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급의 확률이 거의 일상적으로 벌어지는 곳이다.

또한 시설마다 어이가 안드로메다로 날아갈 것 같은 일이 다양하게 일어난다. 배틀 팩토리 같은 경우에는 처음 대여해주는 포켓몬이 전부 그놈이 그놈인 상황에서 상대는 아군의 약점을 찔러대는 포켓몬을 쓴다던지, 배틀 튜브 같은 경우는 상태이상에 걸리는 방에 걸려 자신의 포켓몬 전부가 걸어다니면 계속해서 데미지를 입는 독에 걸린 상황에서 야생 포켓몬이 나오는 미로를 걸어야 하는 방을 걸어야 한다던지, 배틀 팰리스 같은 경우는 우리편의 포켓몬이 계속해서 턴을 쉰다던지 등의 일이 일어난다.


4. 클리어 보상

4세대의 경우 심벌과 리본을 제외하면 보상이고 나발이고 국물도 없는 반면 에메랄드의 경우,

  • 1차 전원 클리어 랑사 열매 - 핀치시 크리티컬 확률이 증가한다.
  • 2차 전원 클리어 스타 열매 - 핀치시 특정 능력치 하나의 랭크를 2 올린다.

2가지 보상이 있다. 들이는 고생에 비해서는 당시 대전환경에서는 하나같이 애매한 아이템.

5. 애니메이션에서

포켓몬스터 AG에서, 한지우가 호연리그가 끝난 후 배틀 프런티어에 도전하게 되면서 AG 2부로 돌입했다. 애니메이션의 배틀 프런티어는 호연지방이 아닌 관동지방에 있다는 설정으로 등장.

게임, 스페셜 모두 타워타이쿤이 브레인들의 리더지만 애니에서는 피라미드 킹 기선이 관동 배틀 프론티어의 리더이다. 지우는 모든 프런티어 브레인을 이긴 후, 금작화에게 프런티어 브레인을 제안받지만 거절한다. 그러나 집으로 돌아오자마자 바람이한테 KO당한다. 안습의 피카츄 포켓몬스터 DP에서는 타워타이쿤 종수가 나오지만 배틀 프런티어 도전이 없다. 그러나 진철이 리그 마지막때 선단시티 배틀 프런티어에 도전하러 간다는 언급을 한다.

----
  • [1] 빈사를 막아주는 템인데 발동확률이 10%이다. 그렇다. 대포무노의 기적에서 대포무노가 장비한 템이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13 15:44:47
Processing time 0.040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