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백미인

last modified: 2014-09-29 23:44:11 by Contributors

아내의 유혹의 등장인물. 맡은 배우는 금보라.

정교빈정수빈의 어머니. 설정에 의하면 정하조가 그녀와 결혼한 건 돈 때문이라고 한다. 이 계열의 개념 없는 시어머니 중 최고의 막장을 달리고 있으며 아유월드 내에서도 개념 없기로는 정교빈과 함께 수위를 다투고 있다. 그야말로 돈을 위해 살고 돈을 위해 죽는 시어머니. 초반에는 이유없이 구은재를 구박해 시청자들의 미움을 받았으나 새로 며느리로 들어온 신애리에게 맨날 이용만 당한다. 악역인데 악역한테 털리고 있다.

처음엔 애리와 사이가 좋았지만 애리가 아들과 결혼해 며느리가 된 후에 여러 가지 사건이 일어나면서 전보다 부정적으로 인식하게 되었다. 하지만 교빈이가 은재를 죽인것을 애리에게 듣고 애리에게 잡혀 살고 있다. 전화로 뚫린 입이라고 막말하더니 막상 현피에서 벌벌기는게 꼭 키보드 워리어를 연상시킨다. 애리를 미워하면서도 비싼 물건 준다면 그 순간만은 한없이 애리편이 되버린다. 논산댁이 떠나고 가사도우미를 안(못)구하고 나름 고생하는 부자집 사모님이 되버렸는데 역시 이상한 상황설정.

애리와 교빈이 이혼한 뒤 민소희와 결혼해 좀 편해진듯 싶었으나, 가정일을 일부러 못하는 구느님 때문에 식모살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있다.

은재가 귀신이 돼 내 눈앞에 나타나도 나는 쫄지 않고 죽도록 패줄 수 있어! 라고 말 한마디 했다가 구느님이 은재 모드로 리턴해서 그녀 앞에 나타나자 은재 귀신 봤다며 도망가다가 굴욕 샷을 보여주며 기절.

구은재가 자신의 정체를 밝혔을때 그야말로 버로우하면서 또다시 굴욕 샷을 보여주었다.

어떻게든 재산이 압류되는것을 막기위해 자신의 친구들에게서 돈을 빌리려고 했으나 이 마저도 정하늘때문에 물거품이 된다. 결국 집과 재산이 완전히 압류 되고 그렇게 혐오했던 구은재의 집으로 이사오면서 못살겠다 타령을 한다.

3월 18일 방송에서 정교빈에게 미친XX라고 했다. 이로써 욕설논란까지 가는건가.

기어이 민현주와 남편 사이의 진실을 알게 되면서 대폭발한다. 다행히(?) 둘 사이의 자식인 별님이라는 아이와 정하늘이 동일인물이라는 걸 아는 데까지는 이르지 않았다....였지만 동일인물이었다는 걸 알아내는 바람에 정하조를 집에서 내쫓는다.

하지만 정하조에게 복수한답시고 정하늘을 사랑의 집에 버렸다. 유일한 연락수단인 핸드폰마저 뺏아가 버리는 철두철미함을 보이면서, 하지만 오랫동안 산 정을 버릴수 없었는지 30일자 차회 예고편에서는 맡겨놓은 집 앞에 몰래 곰인형과 물건을 갔다 놓는등 훈훈한(...) 모습을 보여준다.

그러다가 정하늘을 버린 주제에 양육비니 뭐니 따지다 욕을 먹는 것이 한두번이 아니다. 게다가 민현주정하조와의 관계를 의심하며 혼자서 괜히 화를 내고 있다. 여하튼 바보짓은 혼자서 다한다.

4월 14일 방송분에서 구강재에게 "자넨 장모에게 인사도 안하나?"라고 욕을 했다가 강재가 바로 "장모님이요? 전 아침에 장모님에게 인사했는데요?"라고 받아쳐서 역관광탔다...

4월 23일 방송분에선 기껏 구강재와 정하늘이 온다길래 양복도 사 놓고, 음식도 차리고 청소까지 하는 츤데레의 면모를 드러내지만 성과를 못거두자 결국 폭발을 하게 되었다.

결국 정교빈&신애리의 장례식장에선 니노를 보고 '신애리의 핏줄 새끼'라며 잡아먹으려 든다. 그러나 니노가 사라지자 "내 새끼 어디있어?"라며 질질 짠다. 얘 뭐야.

니노를 찾으니 "엉엉 교빈이 새끼야".. 이랬다 저랬다 흠좀무

그래도 니노를 잘 돌봐주는 모습을 보였고 좋든 싫든 오랬동안 정하늘 까지 돌봐준 세월을 생각한다면 그 꼬장이 이해할만은 하다는 의견도 많았다. 정교빈과 신애리의 최후에 대해 정확한 정황을 모르는 판에 어미 심정이라면 충분히 신애리 때문에 애꿎은 자기 아들이 죽었다고 생각할테고, 그동안 신애리가 니노 붙들고서 버티던걸 본다면 순간적으로 욱한 심정에 니노에게 화를 낼법하긴 하다.

지나칠 정도로 드라마 내내 신애리와 가까워지다가 멀어지는 패턴이 반복된다. 같은 성격으로는 정교빈이 있는데 신애리와 좋다가 싫다가를 반복하고, 구은재와도 같은 감정으로 왔다 갔다 한다.

캐릭터가 너무나 막나가는 나머지 이 역을 맡은 금보라씨는 백미인은 그저 극 중 역할일 뿐이라고 단단히 못박고 있다.[1] 그래도 신애리나 민소희 보다는 그 막장레벨의 정도가 덜하니 그나마 다행이지만
----
  • [1] 그러고보면 백미인은 금보라씨가 맡았던 배역 중 태조 왕건에서의 견훤의 본처만큼 가족복이 없다. 막장드라마 같은 가정사에, 자식들은 하나같이 마지막에 죽어버리니. 그이에 비하면 백미인은 양반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9-29 23:44:11
Processing time 0.066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