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베네치안 갤리어스

last modified: 2015-02-15 03:31:44 by Contributors


개요


갤리선의 한 종류.

16세기 베네치아의 기술자들이 "범선갤리선을 합치면 어떨까?"란 아이디어에 따라 배를 뚝딱뚝딱 만들었고, 그것이 바로 베네치아 갈레아스의 시작이다.

당시 다른 세력에서 운용하던 갤리선과는 개념 자체가 상당히 달랐는데, 함선의 폭이 굉장히 좁은 편이었으며 사각돛을 달았다. 여기에 당시 해전의 주력은 대포였기 때문에 갤리어스의 주무장 자체도 대포였다. 특히 배의 이물 부분에 원형포탑을 설치하여 다양한 방향으로 포격을 할 수 있었다. 여기에 노잡이들이 선체 안으로 완전히 들어가면서 총이나 활을 통한 위험에서 피할 수 있게 하였다.

이래저래 당시 최신 기술과 아이디어가 동원된 최신예군함이었으며, 그 덕분에 기독교 동맹 해군과 오스만 제국 해군이 맞붙은 레판토 해전에서 6척의 베네치아 갈레아스가 배치되어 기선제압용으로 사용되었다.

특히 레판토 해전 초반에 베네치아 갈레아스가 돌진하는데 오스만 해군이 도저히 건드릴 수 없어서 충격과 공포를 선사하였으며, 이놈들의 움직임이 둔하다는 사실을 파악한 후에 베네치안 갤리어스 함대는 무시하고 그냥 기독교 동맹 해군 본진을 공격해버렸다. 그 때문에 정작 중후반에는 별다른 활약없이 팀킬 감수하고 대포 쏘는 형태로만 놀았다. 여튼 레판토 해전이 끝날 때까지 베네치아 갈레아스 함대는 단 한 척도 잃지 않았다.

이 때 갈레아스의 위력을 뼈저리게 체험한 오스만 제국과 다른 세력에서 비슷한 개념의 갈레아스선들을 건조하기 시작하면서 일종의 추세로 자리잡게 되었다. 그리고 오스만 제국은 계속 베네치아를 괴롭혔다(...)[1].

그러나 이러한 명성과는 달리 단점이 상당히 많았는데, 일단 레판토 해전에서 보여주었듯이 기동성이나 선회력이 참 뭣같았다는 점이었다. 여기에 상당수의 노잡이를 기용해야 했으므로 선박 운항을 위한 인원이 많이 필요했으며, 그만큼 물자소비가 많은데다가 대형화가 어려운 갤리선의 특징으로 물자를 많이 적재할 수가 없어서 자주 보급을 받아야 했다.

결정적으로 정지상태에서 자력으로 속도를 내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했다. 그 때문에 출항할 때는 다른 배들이 대신 견인을 해주지 않으면 움직이지도 못했으며, 전투가 벌어지는 상황이 아니라면 자력으로 노를 저어 운항하는 경우가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할 수준(…) 결국 지중해에서도 범선을 운용할 수 있을 정도로 기술이 발달하면서 베네치안 갤리어스는 사라졌다.

대중매체에서의 등장


게임 대항해시대에서 등장한 덕분에(등장한 것은 2편) 게임을 해본 사람들 사이에서는 꽤나 유명하다. 특히 해적들이 잔뜩 끌고 다니면서 유저가 가는 곳 어디라도 따라다녔기 때문에 상당한 압박감을 선사하는데다 백병전이라도 벌어지면 무슨 저글링 개떼마냥 넘쳐나는 선원들 때문에 버틸 수가 없다!...여야 되지만.

현실은 그냥 중후반 몸에 좋고 맛도 좋은 베네치안 갤리어스 플레이어의 해적질에서 짭잘한 돈줄 중 하나. 대항해시대의 해전은 어디까지나 기함만 잡으면 이기는 게임이기 때문에 닥돌해서 기함과 일기토를 붙거나, 아니면 기함만 집중포격하면 나머지 베네치안 갤리어스는 고스란히 포로가 된다. 이렇게 얻은 갤리어스는 어차피 전투용으로 써봐야 효율이 떨어지니 모조리 매각. 오히려 때에 따라서는 상선대를 터는 것 보다 해적을 터는 것(...)이 전과가 더 좋을 때도 있다. 베네치안 갤리어스는 좋은 자금 공급원이죠단, 해적들의 배의 선원수는 모두 최대치로 전부 채워져있다. 그것도 10척 모두![2] 이쪽이 쉽이나 철갑선으로 인원을 최대로 채우지 못하거나 집중포격이 불리해지면 오히려 후반에도 털린다. 특히 해적은 무조건 완전 밀착후 전투를 선호하기 때문에 시작과 동시에 난전으로 치닫고 백병전으로 털리는 일도 왕왕 있다. 후반에 철갑선이나 쉽도 없이 다니면 그것도 그것 나름대로 문제지만...

하지만 가격대비 성능이 후박 포격전을 할경우의 쉽에 150문 카로네이드를 박으면 모를까, 항해나 전투나 최고의 선박이었다(애초에 일기토를 하면 전부 이기는 게임이었다).

대항해시대 온라인에서는 유저가 직접 건조하여 몰고다닐수도있고 또 군인레벨이 56이상인경우에 베네치아국적의 유저가 해군지원을 요청하면 베네치안 갤리스가 튀어나와 다때려부수고간다.

문명 5에는 대부분의 문명에서 생산 가능한 유닛으로 등장. 베네치아는 대형 갈레아스라는 고유 유닛이 있다. 자세한 정보는 문명 5/유닛항목 참조.
----
  • [1] 아무리 베네치안 갤리어스니 뭐니 하는 신기술(?)이 나온다 해도, 물량빨로 밀어붙이는 오스만 제국 앞에 장사 없었기 때문. 이 부분에 대해서는 레판토 해전 항목을 참고해도 좋을 듯 하다.
  • [2] 플레이어가 이랬다가는 10일도 못가고 전부 굶어죽기 딱좋다. 하지만 해적들은 이러고도 플레이어의 함대를 끝까지 쫓아 세계일주를 무보급으로 완주한다 몰라 이거 뭐야 무서워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15 03:31:44
Processing time 0.128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