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보성 형제교회 유아사망 사건

주의 : 사건 사고 관련 내용이 있습니다.

이 문서에는 실제로 발생한 사건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설명이 있습니다. 개개인에 따라 불쾌감을 느낄 수 있으므로, 열람에 주의해 주십시오. 실제 사건을 기초로 하여 작성되었으므로 충분한 검토 후 사실에 맞게 수정해주시길 바랍니다. 범죄 등의 불법적인 내용 및 따라하면 위험한 내용도 일부 포함되었을 수 있으므로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또한 수정자는 되도록 미풍양속에 어긋나지 않게 서술해 주십시오.


Contents

1. 사건 개요
2. 그 이후
3. 명칭 논란
4. 사건 후

1. 사건 개요

2012년 2월 11일 전라남도 보성의 모라비아 형제교회 '보성교회'를 운영하는 박 모씨 사택에서, 박 씨의 네 자녀 중 막내딸을 제외한 3명이 숨진채 발견된 사건.

2월 초부터 조카들의 소식이 없는 것을 궁금해한 아이들의 고모부 이 모씨가 2월 11일 교회로 찾아가 아이들 방에 들어갔다가, 박씨의 큰딸(10세), 큰아들(8세), 작은아들(5세)의 시신이 이불에 덮여있는 것을 발견했다. 더 충격적인 것은 부모인 박 모씨 부부가 이를 신고하지 않고 부활을 바라는 기도를 올리고 있었다는 것.

경찰 조사 및 국과수 부검 결과 박 모씨의 자녀들은 지난 1월부터 감기 몸살을 앓아 1차례 병원 진료를 받았으나, 그 후 장 모씨(45ㆍ여)씨가 박 모씨 자녀들의 병이 마귀 탓이라며 병원에 데려가지 못하게 하고, 재우지 말고 강제적인 금식 기도와 구타를 수차례 행하게 사주하였으며 이것이 자녀들의 사인이 되었다. 박 모씨의 자녀들은 열흘 이상 아무것도 먹지 못했고, 성경 구절 중에 자녀를 채찍으로 훈육하라는 구절[1]에 따라 허리띠로 때리기도 했다고. 뉴스 기사

그러니까 아픈 아이들을 차라리 죽어라고 때린 것이나 다름없다.

2. 그 이후

결국 부모인 박씨 부부는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되었고, 유일하게 살아남은 막내딸(1세)은 같은 교단의 다른 교회에서 데리고 있다고 알려졌으나 경찰이 보호하고 있다고 한다. 결국 구속기소되었고, 이 모든 걸 사주했던 장 모씨 역시 상해치사교사로 구속기소되었다.#


3. 명칭 논란

흔히들 보성 교회 목사 자녀가 사망한 사건으로도 알려져 있지만, 해당 교회가 속한 교회는 독립 교단에, 무 교파 주의에, 신학교도 없으며, 결정적으로 목회자 제도가 없다. 따라서 박 모씨는 목사가 아니다. 그럼에도 일단 해당 교회의 목사 포지션이었기 때문인지 해당 사건을 거론할 때 목사로 자주 언급되는 편. 기레기야.

때문에 기성 개신교 언론계열에서는 아예 개신교와는 상관없는 진짜 일부 이단이라고 하는데 맞는 말이다.

단, 평소에 쌓아온 개신교계의 명성(?)으로 사람들 시각은 냉소적이다. 주류에서는 돈을 원하고 이단에서는 목숨을 원합니다. 진짜 제대로 된 기독교인이 볼 때는 미치고 팔짝 뛸 일이지만 사람들 시선은 어쩔 수 없다...[2]

4. 사건 후

교회는 그 후 헐렸다. 헐리기 전 교회의 모습은 아직 네이버 거리뷰에서 볼 수 있는데, 정말 코딱지만하다.
----
  • [1] 잠언 13:24 "매를 아끼는 자는 그의 자식을 미워함이라 자식을 사랑하는자는 근실히 징계하느니라", 20:30 "상하게 때리는 것이 악을 없이하나니 매는 사람 속에 깊이 들어가느니라" 참고로 성경은 문자 그대로 해석할 필요가 없다. 시대에 따라 새로운 해석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당장 오늘날의 기독교인들이 성경대로 죄인을 돌로 쳐 죽이던가?
  • [2] 하지만 그렇다고 제대로 모르고 평신도들을 비롯한 기독교 전반을 까는 행위가 제대로 되었다는 건 절대 아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10 19:25:43
Processing time 0.084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