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보스

last modified: 2015-07-09 02:33:39 by Contributors

Contents

1. 한 집단의 우두머리
1.1. 개요
1.2. 이 칭호를 가진 사람
1.3. 관련 항목
2. 동명이인
2.1. 마징가 시리즈의 보스
2.2. 괴혼에 등장하는 보스
2.3. 네덜란드의 화가
3. 동음이의어
3.1. 미국의 오디오 제조사 BOSE
3.2. 보스(일본 드라마)
3.3. 1998년 한국 영화 보스
3.4. 보스 1999
3.5. 더 보스 : 라 코사 노스트라
3.6. 웅전설6 천공의 궤적의 지명
3.7. 롤랜드기타 이펙터 브랜드

Boss

1. 한 집단의 우두머리

1.1. 개요

두목, 우두머리, 사장, 회장 등을 칭할 때 쓰는 영어 단어. 어원은 네덜란드어로 bass라고 한다.

게임에서 주로 마지막에 등장하는 적 캐릭터를 통칭한다. 다른 명칭으로는 이라고 부르며 최종 보스의 경우 끝판왕[1] 혹은 끝판대장[2], 중간 보스의 경우 부보스 혹은 준보스, 중(中)보스, 가짜왕[3]이라고 부른다. 주로 적 세력의 수장[4]이나 수수께끼의 캐릭터가 맡는다. CPU 전용으로 등장[5]하며 항상 매우 강해서 주인공이라도 도저히 어떻게 상대하지도 못할 정도이다.[6] 다만 인공지능이 딸린다거나 할 경우에는 안습이 되기도 한다.

사실 주인공이란 생물이 없다면 세계를 능히 지배하고도 남을 것이다. 예전에는 주인공의 샌드백 이미지가 강했지만, 지금은 각자 나름의 폭풍간지를 선보이는 보스도 많아졌다. 그래도 역시 귀여움을 어필하는 개그 캐릭터 보스도 많은 편이다.

게임에서 최초로 보스가 등장한 게임은 타이토의 Phoenix. 보스는 바로 마더쉽.

2. 동명이인

2.2. 괴혼에 등장하는 보스

괴혼에 등장하는 왕자의 팔촌 중 한명. 온라인에서는 아우토로 개명당했다. 그런데 생겨먹은 모양을 보면 왠지 어울린다. 훨씬 기계적 이미지가 잘 표현되기 때문일까. 그리고 모습도 그렇고...

데굴데굴 쫀득쫀득 괴혼 때와 그 후의 모습.
boss1.gif
[GIF image (50.86 KB)]

왕자의 설명에 의하면 강함과 유연함을 겸비했다고 한다. 섬세한 손끝으로 햄버거의 구운 정도를 확실히 체크한다고 한다.
괴혼 모바일(원제 : 塊魂くん<괴혼군>)에 의하면 품격있는 팔촌동생이라고 한다.

2.3. 네덜란드의 화가


3. 동음이의어

3.1. 미국의 오디오 제조사 BOSE

사실 원래 발음은 보즈인데 보스라고 부른다. 이유는 불명.

3.3. 1998년 한국 영화 보스

조양은보스.jpg
[JPG image (54.38 KB)]

1998년작. 조양은의 일대기를, 본인이 직접 출연하고 제작한 영화. 실제 이야기를 그 주인공이 직접 나와서 연기하는건 네오 리얼리즘이나 누벨바그를 뛰어넘는 새로운 스타일의 영화 형식을 개척...하는 건 구라고, 그냥 깡패 조양은이 자기를 미화시키려고 만든 영화다. 당연하겠지만 조양은은 연기를 해본적이 없기때문에 발연기를 보인다. 그리고 영화 감독을 구타하는등 전혀 갱생하지 않았다.

3.4. 보스 1999

보스 1999 참고.

3.6. 웅전설6 천공의 궤적의 지명

자세한 것은 보스(영웅전설6) 항목 참조.

3.7. 롤랜드기타 이펙터 브랜드

롤랜드 항목 참고.

----
  • [1] 국내에서의 명칭.
  • [2] 지역에 따라 부르는 바리에이션.
  • [3] 액션 게임에서 부르는 명칭.
  • [4] 특히 최종 보스가 많이 맡는다.
  • [5] 가정용의 경우에는 고를 수 있는 경우도 있다.
  • [6] SNK 보스 신드롬이 대표적인 예.
  • [7] 아예 본명보다 이 호칭으로 더 많이 불리는 데다가 본명으로 부르는 사람은 폴나레프 한명밖에 없다.
  • [8] 한국판에서는 '대장.'
  • [9] 한국판에서는 '대장.'
  • [10] 최고의 군인에게 주어지는 코드네임.
  • [11] 대표적으로 주인공인 사와다 츠나요시.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7-09 02:33:39
Processing time 0.147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