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 E D R , A S I H C RSS

봉래인형/번역

last modified: 2015-02-14 22:51:56 by Contributors

C62판 스토리 번역 위탁판 코멘트 번역
프롤로그

우리들 정직촌(正直村)은 원래부터 여덟 명 뿐이었다.
전원이 동쪽의 산으로 이사하게 되어 2년이 지나려던 참이었다.
솔직히 지루한 나날이었다.
어느 날, 한 명이 복숭아 나무 옆에서 작은 구멍을 발견했다.
그래, 그리고 우리들은 이 낙원에서 헤매게 되었던 것이다.
그리고 나는 즉시, 인간임을 그만두었다..

그것은 인간과 요괴의 새로운 관계였다.
1. 봉래전설(蓬莱伝説)

가장 호기심이 큰 나는, 걸음을 서둘러서 숲속을 향해갔다.
숲 속에서 수수께끼의 삐에로가 불러세우더니
어쩐지 기쁜 듯이 봉래의 구슬의 가지를 건네주었다.
받으려 하자 일순간에 목과 몸이 떨어진 것 같다.
나는 움직일 수도 말을 할 수도 없게 되어, 두 번 다시 동료를 만날 수 없었다.
남은 정직자는 일곱 명이 되었다.

불사의 약은, 그 시황제의 사자 조차 찾는 것이 불가능했다고 하는데 ...
카구야는 무엇을 생각하고 있는걸까?
...
봉래의 옥가지같은거 찾을수나 있는걸까.

2. 이색연화접(二色蓮花蝶) ~ Red and White

아침에는, 연못 위에서
홍과 백의 이색(二色)의 무녀가 춤추고 있는 것이 보였다.
가장 일찍 일어나는 나는,
그 무자비하고 과격한 무용에 오랫동안 매료되어 있었다.
이윽고 비가 내리기 시작해서 정신이 들었을 때,
이미 무녀의 모습은 없었다.

또, 이상한 사람이 섞여들어온 모양이네.
시내까지 오기전에 어떻게든 하지 않으면...
어머, 저 여자애...
인간도 요괴도 아닌것 같아

3. 앵화지연총(桜花之恋塚)~ Japanese Flower

비는 그칠 줄을 몰랐다.
무녀는 촉촉하게 전신을 적신 채로, 비에 녹아내리듯 사라져 간다.
무녀를 정신없이 보고 있는 사이에 비는 무서운 폭풍우가 되어서,
가장 아름다운 나(ボク)는 삐에로에게 잡혔던 것이다.
그대로 삐에로는 폭풍우 속으로 사라지고,
더 이상 우리들의 장소로 돌아갈 수 없었다.
남은 정직자는 여섯 명이 되었다.

그 벚나무의 아래에는,
지금도 *가 잠들어 있는걸까.
저렇게도 붉어진 꽃잎이,
해마다, 엷어져가고.
이젠,
땅속에는 아무것도 남아있지않은지도 몰라.

4. 메이지 17년의 상하이앨리스(明治十七年の上海アリス)

밤, 여섯 사람은 이국풍의 파티를 열었다.
가장 어린 나는 아직 술이나 아편도 마실 수 없었기 때문에 몹시 지루했었어.
나는 혼자서 몰래 그 자리로부터 빠져 나갔지만,
어두운 곳에서 불길한 삐에로에 붙잡혀 버렸다.나는, 시원스럽게 목이 잘렸다.
이제 싫증나는 일도 두 번 다시 할 수 없었다.
남은 정직자는 다섯 명이 되었다.

아편의 연기가 구름으로 짙게깔려,
마을 이러저러한 장소에 흘러들어 있다.
나는 조계 (租界)에 있어.
왈츠를 추는 극채색의 복장의 사람들.
이곳에는 그마법은 닿지못해.

5. 동방괴기담(東方怪奇談)

나는 숨이 찰 때까지 달렸다.
가장 겁쟁이인 나는, 이 낙원이 무서워졌어.
이 정도야 예상하고 있던 것이지만,
아무리 달려도 돌아가는 길을 찾아낼 수 없었다.
이제 내가 좋아한 사람들도 사라지고 있다, 살아 있어도 어쩔 수 없다,
나는 실의에 빠져서 굵은 가지에 밧줄을 묶어 목을 매었다.
...나는 왠지 의식이 있다.줄이 약했던 것일까?...
가장 겁쟁이인 나는 다시 태어났다.더이상 잃을 것은 아무것도 없다,
나는 한 번만 더 인간의 흉내를 내 보기로 했다.

"요괴? 요즘세상에 비상식적이긴."
하지만, 나는 알고있어.
요괴들은,
인간이 그렇게 생각하게두면 평화롭게 살수있다는걸.
요괴는 인간보다 훨씬 평화롭고 현실적이라는 것을.

6. 에니그마틱돌(エニグマティクドール)

깨어나니 우리 다섯은 어두운 곳에 있었다.
한 명의 말에 의하면, 우리들은 수수께끼의 삐에로에게 잡혀온 것 같다.
네 명은 유치한 탈출 계획을 세우고 있다. 가장 총명한 나는,
그만두는게 좋을 텐데 하며 보고 있었지만 결국은 말하지 못했다.
네 사람의 예정대로 계획은 실행되어, 한 명의 예상에 반해 성공했다.
그리고 나는 영원히 도망칠 수 없었다.
영원히 어두운 곳 안에서 시간을 죽이고 있자니,
바로 우리 안에 삐에로가 있다는 것을 알아채고 말았다.
문득 뒤에서 기척을 느꼈지만, 몸을 맡겼다.
뜨거운 것이 등을 타고 흘러내렸다.

아아, 이 인형,
어떻게든 빨리 버리고싶은데.
그치만, 저 파란눈.
때때로 검은 까마귀가 물어채 가버리는걸?
저눈은 진짜 눈이야.
언제나,
내가 새눈을 넣으니까

7. 서커스레바리에(サーカスレヴァリエ)

우리들은 훌륭하게 탈출에 성공했다.
우리들은 이 얼마나 영리한가 하고 감탄하며,
낙원에서 찾아낸 거처에 돌아가려고 했다.
아무도 서로를 의심하는 일따윌 생각했던 적은 없었던 것이다.
모두 정직자였던 거다.모두가 사이좋았던 거다...

그럼,
다음은 새인간의 등장이야.
이 새인간,
놀랍게도 인간과,
머나먼 남쪽나라에 밖에없는 세상에서도 희귀한,
극락조와의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야.
부모는 벌써전에 죽어버려서,
불쌍하게 고아였던것을,
우리 거(豦)단에서 구해줬다는 사정이지.
잘했지?

8.인형의 숲(人形の森)

낙원은, 우리들이 살기에 딱 좋은 건물을 준비해 주었다.
숲속에 있는 오래된 양옥은, 언제라도 우리들을 받아들여 준다.
그러나 평상시라면 대량으로 준비하는 식사도, 평소의 반으로 끝났다.
정직자인 우리들은 어느새 반으로 줄어 있었던 것이다.

비가 그치지 않는다.
내가 길을 헤메다 이 집에 들린 이후 한번도 태양이 뜨지 않았다.
벌써 며칠이 지났겠지.
인형은 끊임없이 이야기를 걸어온다.
나는 인형의 목을 쳤다.
비가 그친 것 같다.

9. Witch of Love Potion

오후는, 언제나 차 마시는 시간으로 정해져 있었다.
평상시라면 단지 씁쓸할 뿐이던 커피가, 오늘은 조금 달게 느껴졌다.
그것이 미약 -Love Potion-이 들어간 것이었을거라고는...
가장 어른스럽던 나는, 아름다운 삐에로를 사랑하여 행복한 채로 잠에 빠졌다.
남은 정직자는 세 사람이 되었다.

설마설마.
'물론 나도 바보는 아니야, 친구에게 말해도 웃어버릴뿐이야'
그 가게에서 반하는약을 팔고있었다니.
그러니까,
나는 누구에게도 말하지않고 돼지저금통을 부순거야.

10. 리인카네이션(リーインカーネイション)

나는 독으로 살해당한 것이 분명한 동료를 봐 버렸던 것이다.
저건 자살일 리가 없다.
커피는 내가 적당히 골라서 모두의 방에 나눠주었으니까.
나머지 두 사람에게는 그의 죽음을 전하지 않았다.
가장 경계심이 강한 나는, 스스로 준비한 식사 이외는 입에 넣을 수 없었다.
다른 두 사람이 모두 잠들어서 조용해질 때까지 필사적으로 깨어 있었다.
우리들은 따로 따로 방에 들어가고 열쇠를 잠갔다.
그래, 나는 두 명 중에 어느 한 명을 의심하고 있었다.
어디에선가, 곧 근처에서 나무에 못을 박는 소리가 울려퍼지고 있었다.
도대체 어느 쪽의 짓이지?
어두운 속에서 공포로 얼굴이 일그러진다.소리에 맞춰서 내 손발이 아프다.
마치 5치는 되는 못으로 맞는 것 같았었어.
영매사한테라도 상담할까 생각했지만, 뭔가를 깨달아 버렸다.
그랬다, 내가 나무에 못박히고 있어 움직일 수 없다는 것이었다.
누가 나를 나무에 못박고 있는 것일까?
그리고 마지막 못이 미간 에 대어졌다.
거기에는 예상대로의 얼굴이 보였다.
소리를 낼 틈도 없이, 빛은 완전히 끊어졌다.

애초에,
길도없는 숲속에 양관이 지어져있는 것 만으로도 이상한거야.
그곳에 살던 그녀는 거의 마을에 나오지 않아.
하지만,
최근 그녀의 딸같은 사람을 봤어.
어떻게 딸이라는걸 알았냐구?
그거야, 그만큼 어린시절의 그녀와 닮아있으면 ...

-막간극

너는 정말로 멍청했어.
정직자가 손해를 본다는 걸 모르는거야?
이런 은거 생활로 옛날의 그 날카로운 감각…이 마비된거야?
다시 한번 거리의 활기참과, 부와 쾌락이 그립지 않은 거야?
나는, 옛날처럼 모두가 도적단이 되어서,
다시 한번 인생을 고쳐보고 싶은 것뿐이었는데.
한바탕 일을 끝낸 나는, 아침 식사의 준비를 하며 밤이 밝아지는 것을 기다렸다.

11. U.N. 오웬은 그녀인것인가?(U.N. オーエンは彼女なのか)

가장 일찍 일어나는 나의 의식은, 이미 다 죽어가고 있었다.
오늘 아침의 햄에그에 무엇인가 들어가 있었을 것이다.
정말 나는 머리가 나쁘지, 단 둘이 될 때까지 아무것도 몰랐다니.
전부 저녀석의 짓이었다, 미치광이가 된 시점에서 죽여 두어야 했었어.
어쨌든, 이미 너무 늦었군…
언젠가의 무녀가 보인 것 같았다.나의 환각인가?
그렇다 치더라도 머리카락 색은 저런 블론드였던가.
나의 생명과 교환해서,
조금 더 환각을 보았으면 좋겠다는 소원은, 전자만 실현된 것 같다.

너는 상상력이 떨어져있어.
죄에빠트리려고 생각한다면 도리가없어.
U.N. 오웬정도로 상상력이 풍부한 범인이라면,
너의 목에 밧줄을 감는것정도는 식은 죽 먹기겠지.

12. 영원의무녀(永遠の巫女)

그 때부터 다시 태어난 나는, 어제 저녁 식사 후,
강렬한 수마(睡魔)에 습격당했다.
머리가 깨지듯이 아프다.어젯밤 일이 아무것도 생각나지 않는다,
영원한 꿈을 꾸고 있던 것 같은 생각이 든다.
눈앞의 현실만 보이지 않는다면 더 좋았을 텐데…
무슨 일일까, 한 명은 커피에 독, 한 명은 나무에 못박혀 있고,
그리고 또 한사람은 목이 잘려…있다니..
나는 의자와 줄을 준비하곤 마지막으로 중얼거렸다.
마지막에 죽은 녀석이라면, 커피로 죽은 놈 밖에 있을 수 없다.
즉, 그런 것인가?
그런 것일 것이다.
내 저녁 식사에도 뭔가가 들어가 있었던 것 같다.
그런 일은 이제 아무래도 좋아, 나는 혼자야.
이제 이런 거짓말쟁이들 뿐인 세상에 미련따윈, 없다.
이번엔 튼튼한 줄을 천정에 묶어, 나는 높은 의자를 찼다.
이번에야말로, 두 번 다시 몸이 지면에 도착하는 것은 없었다.

오늘도 아무일도 없는 하루였어.
내일도 아무일도 없는게 약속되어있어.
여기에는 아무도 오지않아.
인간도 신도.
요괴 ?
아아, 매일 와.

13. 하늘을 나는 무녀의 신기한 매일(空飛ぶ巫女の不思議な日)

낙원의 무녀는, 평상시와 변함없는 평화로운 여름을 보내고 있었다.
어느 여름날, 무녀의 일기에는 이렇게 쓰여져 있었다.

8월 ○일

오늘 있었던 사건이라고 하면,
숲의 폐 양옥이 있는 쪽으로부터 걸어오는
아름다운 블론드의 소녀와 마주친 것 정도네.
그 소녀를 어디선가 본 것 같은 느낌이 들었지만,
나는 그렇게 사소한 일에 머리를 쓰려고는 하지 않아.
그 여자앤 장난스레 혀를 내밀고는 고개를 숙이고,
크게 웃으면서 낙원의 출구를 향해 갔어.이상한 애네.
그러고 보니, 그 여자앤 정직자 팔인조의 유일한 여자 아이였지,
그런 일 아무래도 좋지만.
아-아, 오늘도 또 지루한 하루였어...

이 낙원 「환상향」에서 인간의 수가 여덟 명쯤 줄어들고,
일곱 명의 사체는 무사 요괴들에게 빼앗겼다.
환상향은 정직한 사람을 영원히 잃었다.단순한 수치의 변화다.
그런 일은, 대단한 뉴스도 아니다.
Music Compose/Arrange and Story ZUN

최근,
마법이라든가 요괴라든가
요즘 배우지못한듯 말하는 녀석이 늘어났네.
한심해.

작가 후기

분명 처음 뵙는 ZUN입니다.
오랫동안 창곡활동을 해 왔습니다만,무심코 음악 CD를 내게 되었습니다.
내용이라면, 실로 시대에 역행하고 있습니다, 레트로 러브인 겁니다.
특히 지금의 소쇄한 락댄스계 게임 뮤직이 아니고,
한 옛날전의 스트레이트한 게임 뮤직을 좋아하는 분에게 최적입니다.
그리고, 전체적으로 소녀틱해져 있기 때문에,
그러한 취미인 분도 들어 주었으면 합니다.
앞으로도 동양풍과 서양풍으로,
앤티크한 오리지널곡을 작곡해나가고 싶다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이 CD를 들으면 왠지 안심할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뭐든간에 길을 벗어나면 불안정해지기 때문이겠지요.
봉래인형은 「비 치유계」CD인지도 모릅니다. 목을 매달질 않나.

 2002.8.11 ZUN (정직촌의 사생아, 가장 고소공포증인 나)

아마도 처음 뵙겠습니다, ZUN입니다. 이 CD는, C62에서 프레스판으로 발표했었습니다.
노래자체는 꽤 옛날에 만든 곡뿐이라 지금 들으면 부끄러울 따름입니다.
대부분이 자작 슈팅 게임에서 사용한 곡의 어레인지입니다.
옛날의 「아케이드 세대의 게임 뮤직같은」기분을 느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그리고 일본을 버리고 해외로 날아갈까 생각중인 분들도,
꼭 들어 주셨으면 합니다.

여기서 죽음에만 번호를 매겨서 정직자 8명에게 일어난 사건을 시간순 배열하면

(도적단, 낙원 유입. 인간을 그만둔다.)
1. 가장 호기심이 큰 나, 목이 잘림
(가장 일찍 일어나는 나, 무녀를 목격)
2. 가장 아름다운 나, 삐에로에게 붙잡혀 폭풍우 속으로 사라짐
3. 가장 어린 나, 목이 잘림
(가장 겁쟁이인 나, 자살시도→실패→다시 태어난 나[1])
4. 가장 총명한 나, 칼에 찔림
(이 시점에서 도적단은 반(4명)만 남음)
5. 가장 어른스럽던 나, 커피로 독살당함
6. 가장 경계심이 강한 나, 나무에 못박힘
('가장 일찍 일어나는 나'와 '가장 겁쟁이인 나(=다시 태어난 나)' 단 둘만 남음)
7. 가장 일찍 일어나는 나, 뭔가 들어간 햄에그를 먹음[2][3]
8. 다시 태어난 나, 죽은 세 사람(커피에 독, 한 명은 나무에 못박혀 있고, 그리고 또 한사람은 목이 잘림) 목격, 자살
(정직자 8명 중 유일한 여자애인 아름다운 블론드의 소녀, 낙원 탈출)

언뜻 보면 내용은 앞뒤가 안 맞는다. 8명이 죽었으면 '블론드의 소녀'는 남아있을 수 없으니까. 허나 여기서 원문을 보면 정직자들이 모두 자신을 보쿠(僕)로 칭하고 있지만, '가장 아름다운 나' 한명만 ボク라고 한자가 아닌 가타카나로 표기하고 있다. 대개 이렇게 쓰는 경우는 보쿠소녀.

즉, 범인은 정직자 8명 중 유일한 여자인 '가장 아름다운 나(ボク)'로서, 그녀가 실종을 가장하고 숨어서 동료들을 죽였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그렇게 해석하면 '가장 경계심이 강한 나'의 "나는 두 명 중에 어느 한 명을 의심하고 있었다.", "거기에는 예상대로의 얼굴이 보였다."라는 말이 앞뒤가 안 맞긴 하지만.[4]

여담이지만 동방프로젝트에 등장하는 후지와라노 모코우(이명은 봉래인형)의 스펠카드 중 하나가 바로 정직자의 죽음이다.

프레스판의 경우 아무 관련없는 스토리가 나오는데, 몇몇 스토리의 경우 인간과 요괴의 새로운 관계, 벚나무 아래에 묻혀있는 누구, 카구야와 불사의 약같은 내용이 있는 걸 보면 동방구문사기처럼 ZUN이 후속작들을 미리 예견해둔 것일지도.

어떤 일본인이 초판 북클릿 데이터를 제공받아. 인터넷 상의 일부 데이터에 오기가 있음을 확인하여
글을 썼고, 링크①링크②
이 위키도 그 내용에 의해 수정되었다.
번역 내용은 여기여기서 볼 수 있다.
----
  • [1] '가장 일찍 일어나는 나'의 죽을 때 독백으로 미루어 짐작컨데 미치광이가 된 것으로 보인다.
  • [2] 동료를 가리켜 '죽여둬야 했다'고 거리낌없이 말한다. 범인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의심가는 동료를 죽이고 있었을수도.
  • [3] 아마도 사후 목이 잘림
  • [4] 앞 뒤가 안맞는 이 부분만은 앞에서 말했듯이 서로 의심이 생겨 죽였다고 하면 대충 맞는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14 22:51:56
Processing time 0.129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