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봉연

last modified: 2013-09-25 19:21:33 by Contributors

Contents

1. 烽煙
2. 영화 구타유발자들의 등장인물


1. 烽煙

봉화를 올릴 때 나는 연기.

2. 영화 구타유발자들의 등장인물

Bongyun.jpg
[JPG image (294.02 KB)]


배우 이문식악역으로 연기변신을 감행했다.

영선에게 겁탈당할 뻔하고 그로부터 도망간 인정이 길에서 해매고 있자 오토바이 뒷자석에 태워준다. 교수의 느닷없는 행동에 겁에 질려 도망가던 인정이 봉연의 순박해 보이는 외모를 보고 덥썩 마음을 놓아버린것. 봉연이 먼저 가야할 곳이 있다며 간곳이 하필이면 인정이 교수한테 겁탈당할뻔한 바로 그 개울가이고, 삼겹살을 들고온 봉연이 도착하자 삼겹살 파티가 시작된다.

홍배와 원룡들에게 발이 묶여있던 영선도 덤으로 다같이 삼겹살 파티를 시작하고 파티 도중 전화를 받을때 육두문자가 듬뿍 담긴 통화를 한다든지, 오근이 언성을 높이자 순식간에 태도가 돌변하여 무서운 태도로 단박에 제압한다든지 언뜻언뜻 봉연의 본성이 드러난다 싶더니 인정이 봉연의 오토바이 대신 영선벤츠를 타고 돌아가겠다고 말한 순간부터 대놓고 폭력적인 태도를 드러낸다.

인정의 답변에도 실망을 했지만 봉연을 본격적으로 폭발하게 만든 계기는 영선의 "감사합니다."라는 말로, 이 발언에 "뭐가 감사시냐고요?"하면서 말싸움으로 번지다가 결국 폭발하여 자루에 들어있던 현재를 가지고 좌로 굴러 우로 굴러라든지 여자인 인정 앞에서 바지를 내리라든지 하면서 괴롭히다 그것마저 질리자 영선현재를 싸우게하고 홍배와 원룡한테는 인정을 겁탈하도록 명령한다.

주변인물들한테 명령을 내려놓고 자기는 옷을 벗어던지며 애국가를 부르며 개울가에서 수영을 한다. 수영을 한후에 나와보니 현재가 영선을 포함하여 홍배와 원룡들까지 때려눕힌 상태였고 봉연도 여기까지 예측하지는 못했는지 당황해하고 옷을 입으며 견제를 취하다고 옷갈아입는 도중에 현재한테 욕먹어가며 얻어맞고 뻗는다.

기절한 봉연이 깨어나보니 현재에 의해 패거리들이 전부 허리춤까지 땅에 파묻혀있는 상황이었고 마침 현재인정이 말싸움을 하고 있는 중이어서 옆에 있던 삽을 휘둘러 현재의 다리에 큰 부상을 입히고 구덩이에서 빠져나온다음 현재와 인정을 끌고 영선의 벤츠에 태운후 도망을 간다.

벤츠로 도망가던 도중에 갑작스런 총성이 들리고 운전하던 봉연도 이에 놀라 핸들을 꺾음으로써 벤츠가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한다. 뒤집힌 차에서 기어나온 봉연 앞에 인정현재한테서 얻은 총을 겨누고 있고, "니들은 인간도 아니야"라는 인정의 발언에 "저 사람이 아니라 개걸랑요?"하면서 맞대응하는 봉연. 한편 총성과 차가 전복되는 소리를 듣고 달려온 시골 경찰 문재가 현장에 당도하고 여기서 숨겨져 있던 진실이 드러나게 된다.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영화 초반에도 언급되는 봉연을 죽도록 괴롭혔다던 '야만인'이 바로 현재의 형 문재로, 봉연이 현재를 끊임없이 괴롭혔던 것도 바로 그 이유 때문이었다. 문재에게 괴롭힘 당했던 학창시절 봉연의 별명은 '골빙이'.[1]

현장에 당도한 문재가 봉연을 알아보고 과거 자신이 저질렀던 행동에 대해 반성의 기미를 보이며 이제 모든걸 끝내자고 말하자 봉연은 자신이 받은걸 다 돌려주기 전까지는 못 끝내겠다고 말한다.

이를 듣고 더 이상 이성을 유지할 수 없게된 문재가 봉연에게 수갑을 채운후 신명나게 귀싸대기를 날리며 예의 "때린 사람은 경찰이 됐어요.하 이새끼 야이새끼야 근데 맞던 새끼는 새끼야 아주 존나게 또 맞지. 개새끼야." 명대사를 날리고 구타당한 봉연은 이 되어 쓰러진다.

사건이 종결된 후 현장을 떠날 준비를 하면서도 끝까지 봉연은 인정에게 "같이 안갈래요? 터미널까지 태워다 줄라니까. 금방가요~"하면서 같이 갈걸 권유하지만 당연히 거절당하고 봉연 패거리들은 홍배와 원룡들의 오토바이를 타고 현장을 떠나 어디론가 사라진다.

----
  • [1] 문재의 괴롭힘을 참지 못해 옥상에서 투신을 했는데 마치 미사일처럼 머리부터 떨어졌다. 그걸 본 문재가 지어준 별명이라고 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09-25 19:21:33
Processing time 0.087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