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부부의 날

last modified: 2013-07-31 19:23:58 by Contributors

한국의 국가공인 법정기념일이자 부부간의 관계를 되새기고 화합을 독려하는 취지에서 만든 기념일.

2003년 12월 부부의 날 제정추진 민간단체인 '부부의 날 제정추진위원회' 가 부부의 날을 법정기념일로 제정해달라는 요청을 정부에 건의함에 따라 대한민국 국회 동의안을 거쳐서 2007년 5월 21일을 기준으로 국가공인 법정기념일로 승격되었다.

날짜는 매년 5월 21일인데 둘(2)이 서로 결혼해서 하나(1)의 부부로 성장하게 된다는 뜻에서 제정된 것으로 기존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 성년의 날에 이어서 5번째로 5월 가족 기념 관련 법정기념일이 되었다.

본래 1995년 경상남도 창원에 살았던 권재도 교회 목사 부부가 부부의 화합과 가정의 소중함을 일깨우자는 취지에서 제정된 것이 시초이다.

물론 어버이날이나 성년의 날 등과 같이 공휴일로는 지정되지 않았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부부싸움으로 인한 일부 가정의 불화와 사회 및 경제문제로 인한 가족간의 분리와 해체의 과정이 잦은 요즘 사회에 부부의 날이라는 생소한 날을 만들 이유가 있느냐는 반문도 있었다. 게다가 경제상 등의 이유로 만혼비혼을 원하는 이들도 증가하는 추세이기도 하니....

가뜩이나 어버이날, 스승의 날에 선물을 사줘야하는 입장에 이제는 듣보잡한 부부의 날이라는 것이 끼어들어서 이제는 부부끼리 선물을 해야하는 부담까지 안게 되었기 때문. 일부에서는 부부가 선물을 해야 한다면 남편이 먼저 해야 하느냐, 아내가 먼저해야 하느냐는 등 의견도 분분한 편이다.

특히 아직 결혼을 하지 못하였거나 싱글남 또는 싱글녀로 불리우는 입장에서는 가장 질투를 유발시키는 날이기도 하다. 자기는 아직 결혼도 하지 못하여서 서러워 죽겠고 그냥 혼자 살고도 싶은데 뜻밖에도 정곡을 찌르는 날이 나왔으니 말이다. 여기에 들도 있기도 하고 말이다.[1] 물론 이미 결혼을 하여 부부가 되었지만 이혼으로 부부관계가 단절된 입장에서는 더 이상 뭐가 설명이 必要韓紙?
----
  • [1] 물론 이런 날들은 법정기념일이 아닌 민간주도의 기념일이기 때문에 국가공인에서는 포함되지 않지만 이 부부의 날은 국가공인의 법정기념일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07-31 19:23:58
Processing time 0.119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