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북키프로스 터키 공화국



터키의 국기를 상당히 닮은 깃발로 터키와의 밀접한 관계 및 이슬람교를 숭상함을 알 수 있다.

목차

1. 개요
2. 역사
3. 인정 국가와 현황
4. 관련 항목

1. 개요

Kuzey Kıbrıs Türk Cumhuriyeti(터키어, 보통 KKTC.라는 약자를 쓴다.). 키프로스섬 북쪽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미승인국.

2. 역사

이 국가에 대해서 이해하려면 우선 키프로스의 20세기 역사를 이해해야 한다.

영국이 1878년 베를린 회의의 결과 오스만 제국에서 이 섬을 따낸 뒤[1], 1925년 직할 식민지를 거쳐 1960년 독립을 달성했는데, 독립과 동시에 UN에 가입하였고 이 때까지는 큰 문제가 두드러지지 않았다.

그러나 인구의 약 77%를 차지하는 그리스계 주민이 정치, 경제적 우위를 누리며 터키계 주민(약 18%)들을 차별하자 민족 대립이 격화되었다. 1963년 터키계의 격렬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터키계 주민의 권리를 제한하는 헌법 개정안이 그리스계 정치세력에 의해 강행되는 병크가 터지면서 민족 대립은 일약 내전으로 발전했다. 터키계 주민들은 수적인 불리함을 극복하기 위해 모국인 터키에 군사지원을 요청했는데, 이에 UN이 제동을 걸어 1964년 안보리 결정에 따라 평화유지군(PKF) 파병을 결정했다. 이것으로 10년 간 가까스로 상황이 악화되지 않았다.

1974년, 그리스에서 일어난 쿠데타로 군부가 권력을 잡자, 이 군사정권은 키프로스의 그리스인들이 그리스와의 합병을 주장하도록 종용하여 상황을 다시 악화시켰다. 결국 터키는 미국에게 도움을 청해, 미국과 나토의 지원을 받고 터키계 주민 보호를 구실로 군대를 파병, 전 국토의 40%에 달하는 북부를 일방적으로 점령하고, 1983년에는 북키프로스 터키 공화국으로 일방적인 분리 독립을 선포했다. 이 과정에서 인구의 30%에 육박하는 주민들이 졸지에 난민이 되어 남북으로 엇갈려 이동했다. 그 결과 키프로스는 북부의 터키계 국가와 남부의 그리스계 국가로 양분되었다.

이 분단 상태는 UN이 설정하고 영국군도 참여한 완충지대가 설정되어 사실상 DMZ처럼 섬 중앙부가 쪼개짐에 따라 고착화되었다. 이 상태에서 북키프로스는 현 상태의 존속을, (남)키프로스는 통일을 주장하고 있는데, 양쪽 모두 양보하려는 태세를 보이지 않고 있다. 2004년 남키프로스가 유럽연합(EU)에 가입했던 것도 새로운 분쟁의 불씨가 될 것으로 우려되기도 했다.

1999년, UN이 남북 키프로스에 조정안을 제시해 교섭을 개시했으나 터키와 그리스 양쪽의 민족감정, 수적으로 크게 뒤지는 터키계 주민(약 20만 명. 그리스계는 약 70만 명)에 대한 정치적, 경제적 배려의 범위 등의 문제로 갈등이 지속되어 교섭은 현재도 결렬되어 있다. 이에 따라 키프로스는 아시아의 반대쪽 끝에 있는 한국-북한과 더불어 21세기에도 분단된 상태로 남은 지역이 되었다. 2000년대 와서도 국경에서 그리스 국기를 들고 자극한 그리스계를 터키 측에서 그 자리에서 사살한 일도 벌어져서 논란이 된 바 있다.

3. 인정 국가와 현황

세계에선 오로지 터키만 인정하고 있다. 만약 남키프로스의 크로스 포인트를 통해서 입국하지 않고 곧장 터키에서 북키프로스행 직항편을 이용해서 가면 도장이 찍히면 남키프로스와 그리스 입국이 거부될 수도 있다. 따라서 주 그리스 한국 대사관에서는 남키프로스를 통해 북키프로스로 갈 것을 권장하고 있다. 하지만 그리스를 제외한 타 EU국가 입국에는 문제가 없다.

남키프로스와 북키프로스 사이에 있는 완충지대의 통과지역을 통해서 북키프로스로 가는 건 상관없지만, 이 방식으로 북키프로스를 방문하게 되면 당일치기로 돌아와야 한다. 그리고 그곳에서 쇼핑을 했다가 돌아올 경우 남키프로스의 현행법에 의거해 50$(!)이상의 제품을 구입했을 경우 세금을 물게 되며, 심지어 압수당할 수도 있다. 그래서 여기에서도 그걸 염두에 두어 따로 도장을 찍어준다고 한다. 하지만 도장을 별지에 찍는다 하더라도 여행기록이 남기 때문에 소용 없다. 터키에서 북키프로스로 가려면 항공편이나 배편으로 가야 하는데, 배편의 경우 메르신(Mersin)과 이스켄데룬(İskenderun)두 곳에서 배가 다닌다. 이때 터키에서 출국도장을 찍어주는데, 결국 터키측 입출국 도장을 보면 북키프로스에 다녀간 증거가 된다.

정식 외교 관계를 가진 나라는 1개국(터키)이며, 그 밖의 일부 국가와도 비공식 관계를 맺고 있다. 5개국(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호주)은 북키프로스에 대표부를 설치하고 있다. 그 밖에 유럽 연합도 대표부를 두고 있다. 북키프로스가 대표부를 설치한 나라는 위의 5개국 이외에 아제르바이잔, 스웨덴, 이탈리아, 스위스, 바레인, 이스라엘, 쿠웨이트, 키르기즈스탄, 파키스탄, 카타르, 아랍에미리트가 있다. 물론 유엔과 유럽연합에도 대표부를 두고 있다.

미승인국이라 세계은행 투자가 막혀서 여기 개발은 지지부진하고 터키에게 의존을 많이 한다. 그래서 터키가 경제적으로 어렵던 시절에는 같이 경제적으로 어려웠다가 터키가 경제적으로 풀리면서 여기도 많이 나아졌다. 꽤 넓은 곳(3,355㎢, 제주도의 1.8배, 남한 면적의 1/30 정도)에 인구가 채 20만명도 안되는 점으로 땅값이라든지 여러가지로 물가는 싼 편. 해산물이나 경작지가 풍요로워 식품 등 먹거리 물가도 터키 본토처럼 싼 편이라고 한다. 무지막지하게 물가 비싼 남쪽과 대조된다. 사실 이전부터 북키프로스는 키프로스 섬 전체의 식량을 책임졌다. 남쪽은 울퉁불퉁한 구릉지로 이루어져있지만, 북부는 섬 북쪽의 산맥을 빼면 온통 평지였기 때문이다. 묘하게 1인당 GDP는 터키 본토보다 높다. 2008년 기준 16,158$. 전체적인 경제력은 남부 키프로스(2011년 기준 30,570$)에 비해 다소 떨어지는 편이지만 남한과 북한처럼 압도적인 차이는 아니며, 북한과 비교하는 거 자체가 북키프로스에게는 엄청난 치욕 오히려 2012년 이후 그리스의 경제위기에 영향을 받은 남 키프로스의 경제 불황으로 이 차이도 조금 줄어들고 있다.

이곳으로 국제우편물을 보낼 수 없는 것이 원칙이지만 편법은 있다. 북키프로스 내 주소를 쓰고 도시명을 메르신, 국가명을 터키로 쓰면 각국의 우편 당국은 이 우편물을 터키로 보내는 것으로 착각하고(또는 북키프로스행인 걸 알지만 묵인해 주고) 터키로 보내준다. 그리고 이 우편물을 받은 터키 우편 당국이 북키프로스로 보내준다. 2012년까지 터키 우체국(PTT)은 북키프로스로 보내는 우편물에 대해 국내요금을 적용했었으나 2013년 1월 이후 국외요금으로 돌려서 받고 있다. 하지만 터키에서 아제르바이잔으로 보낼때 만큼이나 여전히 저렴한 편이다. 우편번호체계도 터키와 같다.

많은 터키 신문, 잡지가 북키프로스에서도 유통되는데, 가령 Cumhuriyet 신문의 경우 신문 1면에 터키 국내가격은 1리라, 북키프로스에서는 2리라라고 명시해놓고 있으며 북키프로스 지역소식을 담은 별지를 끼워준다.

사실상 터키가 세운 뢰국가 취급을 받으며 국제적으로 인정을 받지 못하다 보니 아예 북키프로스와 터키 권력층 내부에서는 차라리 해외로부터 인정 받지도 못하는 독립국가 경영 포기하고 북키프로스를 터키와 합병하자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당장에 터키 현지에서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장기적으로 북키프로스를 터키와 합병시킬것이란 이야기도 나오고 있고 북키프로스 내에서도 크림반도도 러시아와 합병했는데 우리도 터키와의 합병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간간히 나오고 있다.그러나 남키프로스를 터키와 앙숙관계인 그리스가 강력하게 지지하고 있고 굳이 그리스와 남키프로스의 반발을 제외하더라도 당장에 유럽연합조차도 키프로스의 분단 문제를 문제 삼아 터키의 EU 가입을 반대하고 강력하게 압박하는 상황에서[2] 터키가 북키프로스를 합병할 가능성은 사실상 낮다.[3]물론 키프로스 점령과 아르메니아 학살 관련으로도 국제사회와 서방세계 국가들의 지탄에도 끄떡도 않는 터키가 어떻게 나갈지도 모르지만...

그렇다고 그리스 극우파들이 반대로 외치는 그리스 힘으로 키프로스를 되찾자는 것 또한 불가능.위랑 똑같은 조건에 되려 군사력으로 가면 터키가 그리스를 압도한다는 분석이다. 게다가 밀입국자 항목에서도 나오듯이 북아프리카 및 아랍권 이슬람 지역 난민과 밀입국자들을 대거 받아들이면서 바로 북키프로스에 거주하게 했다. 우선 인구가 너무 적다보니 일꾼 고용같은 일이 있기에 간 점도 있거니와 이로서 그리스는 북키프로스에 무력을 대하기 더더욱 어렵게 되었다. 터키 말고도 제법 이슬람 아랍권 거주인구가 늘면서 이들에 대한 피해 여부로 아랍 동맹의 눈치도 봐야하기 때문.

----
  • [1] 베를린 회의 자체는, 오스만 제국과 러시아 사이의 전쟁을 매듭짓는 강화조약을 체결하기 위한 회의였다. 다만 이때 오스만 제국은 독일이나 영국 등의 '도움' 을 받아 러시아의 요구 일부를 취소시키거나 완화할 수 있었는데, 문제는 이후 영국이 오스만 제국에게 '도움' 에 대한 대가를 요구한 것.
  • [2] 사실 굳이 키프로스 문제가 아니더래도 터키가 EU에 가입할 확률은 낮다.자세한건 유럽연합 항목 참고
  • [3] 당장에 크림반도를 합병한 러시아가 국제사회로부터 어떤 역풍을 맞고 있는지 생각해보자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8-23 16:45:27
Processing time 0.003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