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불사조 찰리

last modified: 2014-12-24 19:46:05 by Contributors

에어리어88의 등장인물. 성우는 OVA는 노우에 마키오, GB판은 난바 케이이치.

칸자키 사토루의 청부를 받은 쥬제페 파리나가 신을 죽이기 위해 고용한 용병조종사 겸 살인청부업자. 카자마 신에어리어88에 오기 전 아니 내전이 시작되기도 전부터 88에서 복무(당시는 사키가 사령관이 아님)한 경력이 있으며, 예전에는 격추수 1위의 탑에이스였던 만큼 공중전에 매우 능한 듯하다. 불사조라는 별명은 그만큼 죽지 않고 잘 살아서 붙은 별명인 듯. 복무기한을 마치고 살아서 제대한 정말 몇 안 되는 멤버였으나 페리너의 살인 청부를 받고 다시 들어간다.

코믹스판에서는 과거의 경험을 가지고 카자마 신에게 사키 바슈탈의 이마상처 유래라든지 전투에 관한 조언 등을 해주지만 임무에는 충실히 하려는 듯 암살시도를 2번이나 했다. 첫번째는 신의 기체가 미사일에 피격당해 후부레이더가 고장난 상태에서 호위해준다고 해놓곤 살짝 사라져 신이 적기에게 피격당해 격추될 뻔했는데 그걸 보고 저게 무슨 No.1이냐며 까고선 적기들을 유유히 해치우고 기지로 돌아왔다. 헌데 신은 추락을 겨우 면하고 기지로 돌아왔는데... 착륙시 너무 피해가 커 기체가 부서지고 만다. 그걸 보고 해치웠나 하고 미소를 짓지만 주인공 보정의 신은 멀쩡했다...
덕분에 신은 기체를 드라켄으로 교체하게 되는데[1], 기체를 전환할 때 드라켄에 대한 찬양을 해서 드라켄 빠가 아닌가 하는 의혹을 들게 한다. 신을 내버려 둔 거에 대해 미키가 비난을 하자 그에 대해 사과를 하고 둘을 부추켜 모의공중전을 벌이게 만드는 등 말빨도 뛰어나 보인다.
두번째 시도는 전투 중 둘만 남은 상황에서 공격을 가하다가 신에게 반격을 당해 격추당하면서 살인을 청부한 고객이 일본인이라는 것을 알려준다. 몰래 기습할 수도 있었지만, 왠지 그래선 안 될 것 같았다며 헤드온으로 정면대결을 한 것.
카자마 신은 찰리의 기관포에 맞아 부상을 입고 기체도 피탄당했지만 무사히 기지로 귀환한다. 찰리가 자신을 살해하려 한 것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동료들에게는 전사했다고만 전한다.

OVA판에서는 적 울프팩 편대와 교전 후 살아남은 카자마를 기습적으로 공격하여 추락시키지만 저공비행중 바다에서 날아오른 갈매기에 충돌하고 추락하여 죽고 만다. 대략 코믹스의 세 가지 에피소드를 섞어서 만든 에피소드.

사용기체는 코믹스판에서는 F-4E 팬텀, OVA판에서는 F-16A

미키 사이먼과 사전에 어느 정도 친분이 있는 사이인 것으로 보이는데, 원작의 묘사에 의하면 미키 뿐 아니라 신과도 아는 사이이다. 아마 신이 아직 신참일 때 제대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까지" 88에 있었다는 언급이 있는 것을 보면 미키까지 전입한 뒤에 제대했을 수도 있고, 미키와의 친분은 같이 미군에 복무하면서 생긴 걸수도 있다.

마재윤이 이 항목을 싫어합니다(......)

----
  • [1] 크피르를 너무 오래 몰아서 델타익에 익숙해지는 바람에 이걸 선택했다고 한다. 이 기체와 함께 미키의 F-14 도 들여왔는데 맥코이 에 따르면 드라켄 만드는데 돈이 더 들었다고 한다. 기체는 처음에 스웨덴 에서 조달할랬더니 스웨덴은 으로 기종전환을 마쳐서 재고가 없고, 결국 핀란드 공군이 폐기처분한 기체 2대를 찾아 조립해서 1대를 만들었다. 그런데 둘 다 엔진이 없어서 엔진은 네덜란드에서, 애프터버너는 독일에서 중고품을 구해다 조립한 피와 땀과 눈물의 결정체.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2-24 19:46:05
Processing time 0.039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