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붉은 안경

last modified: 2015-02-28 14:58:39 by Contributors

The_Red_Spectacles.jpg
[JPG image (68.01 KB)]

紅い眼鏡 / The Red Spectacles

1987년에 공개된 일본의 근미래 SF영화. 오시이 마모루의 첫 실사 연출작.

단 2천5백만엔의 제작비에 스탭, 출연진 전원이 무보수에 무료봉사이라는 희대의 저예산 영화로 흥행과 비평, 공히 참담하게 말아먹은 것으로도 유명.[1]
그래도 후일까지 이어지는 케르베로스 사가의 원점(이자 오시이의 작품세계의 원점)이라는 것과 오시이의 유럽 흑백영화에 대한 격렬한 빠심, 당시 유명성우(치바 시게루, 겐다 텟쇼, 타나카 히데유키, 나가이 이치로, 후루카와 토시오가 메인에 쿠사오 타케시, 타치키 후미히코는 엑스트라) 나 만화가(유우키 마사미), 애니 스탭(이즈부치 유타카, 오츠카 야스오)들의 카메오 출연, 폭발하는 오시이식 블랙 코메디와 슈-르 개그(다만 아무도 웃지못할 정도로 비뚤어진 것이 문제)등 그래도 한번 정도는 봐둘 가치가 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붉은안경의 도입부 에서는 1960년대등 학생운동이 격렬한 시기가 아니라 가까운 미래 라고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이후 전개된 만화책 견랑전설에서는 세계관의 기본이 되는 전후 기간으로 배경이 잡히는 것 으로보아 실사영화와 저예산 이라는 이런저런 사정으로 현실과 타협하여 미래로 세계관을 잡고 제작한 듯 보인다. 때문에 극중에서 미래도시의 풍경이 잠깐 등장하는데, 아마 그 장면을 찍을 즈음 해서 "미래로 하자" 라고 결정한듯(...).

케르베로스 사가 시리즈에서 빠지지 않던 '개'와 '주인'의 구도가 보이지 않는 작품이다. 굳이 찾아보자면 특기대는 개, 공안부는 고양이 라는 설정을 노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이 시기에 이미 케르베로스 사가에 대한 설정과 스토리에 대한 구상은 완료 되었을탠데 이런 구도가 보이지 않는건 역시 '제대로 만들수 없다면 웃기기라도 해야지'라는 오시이 감독 나름의 신조때문일 것 이다.

이 작품을 높이평가하는 이들 대부분이 공감하는것 은 '오시이 마모루 를 이해하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할 관문 과도 같은 존재' 라는 것이다. 작품 자체 말도 안되고 이해도 연결도 안되는 씬들의 나열 이지만 오시이 감독의 다른 작품들을 전부 감상한뒤 마지막에 보면 조금[2] 다르게 보일것이다.

일본에서는 거의 최초로 시도된 애니감독의 실사영화 연출 이라는 부분에서 가치가 있기도 하며 이런저런 전설을 남겼다.

  • 처음에 반다이 측으로부터 제작비 천만엔만 받고 촬영을 시작했는데 오프닝 액션시퀀스만으로 제작비를 다 소모해 버리고는 촬영 분량만 들고 반다이에 쳐들어가 애원과 협박, 구걸로 몇백만엔씩 제작비를 추가로 얻어내고는 제작비가 입금될 때마다 촬영을 재개했다.
  • 오시이가 영화를 흑백으로 찍겠다고 고집을 부려[3] 컬러필름의 배로 비싼데다 구하기도 힘든 흑백 무비필름을 찾기 위해 시간을 허비, 빌린 촬영장비의 연장 대여료 때문에 더욱 제작비 압박.
  • 제작비 압박으로 무료봉사 스탭과 배우들은 밥값조차 못받았고 촬영시간대도 심야라 문연 식당도 없어 모두 도시락을 싸들고 다녀야 했다.
  • 어떻게 필름을 구해 촬영이 재개되면 오시이는 각본도 없이 거의 현장에서 그린 콘티 만으로 촬영을 마구 진행, 내용을 보고 이건 도저히 스토리가 성립되지 못한다고 비명을 올리는 스탭들에게 "괜찮아! 일단 찍어놓기만 하면 어떻게든 영화는 완성돼."라고 강행. 스즈미야 하루히
  • 액션장면의 액스트라들은 전원 일본영화학교 학생들. 하지만 무보수 근로학생 착취에는 한계가 있어 앞부분에서 죽었던 엑스트라가 뒤에 멀쩡하게 살아나온다...
  • 출연진중 전업배우는 가면 라이더 시리즈의 '사신박사'로도 유명한 악역전문배우 아마모토 히데요가 유일함.
  • 작중 악역으로 등장하는 겐다 텟쇼의 화려한 꺾기춤은 백미.

----
  • [1] 이 영화의 배급사가 반다이 (그것도 반다이 비주얼 설립 이전)라서 단관 상영에 그쳤던 점도 있다. 그래도 나중에 음반과 영상물 판매로 본전 이상 건졌다고.
  • [2] 진짜 조금
  • [3] 단, 오프닝 시퀀스와 엔딩 장면은 컬러다. 특히 엔딩의 흑백이 컬러로 변하는 장면의 충격이 압권.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28 14:58:39
Processing time 0.079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