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붓다(세인트☆영멘)

last modified: 2015-04-04 04:09:43 by Contributors


애니판 성우는 배우 겸 뮤지션 호시노 겐.[1]
예수와 함께 하계로 바캉스를 왔다. 만화 특성상 츳코미와 보케를 번갈아가며 맡는다. 가사일을 좋아한다. 빨래와 요리는 거의 전담해서 하는 것 같고, 슈퍼마켓 타임세일도 자주 참가하는 듯. 고통도 잘 참는다. 사실 별별 상황에서 다 고행 스위치가 들어가서 예수가 참는다 말고 다른 커맨드도 입력해보라고 말릴 정도.[2]

운동도 잘하고 요리와[3] 가사에도 능숙하다. 이때문에 류지의 아내 시즈코가 아이코에게 여자력을 높여서 좋은 데로 시집가라고 하자 예수와 붓다가 여자력이 뭔지 묻는데, 시즈코가 설명하는 것들이[4] 하나같이 붓다의 행동과 매치가 되자 예수가 붓다의 신통력 중 하나가 여자력인가 하는 추측을 내놓는다. 이에 시즈코는 아이코가 붓다네 집에서 신부 수업을 받으면 여자력이 길러질지도 모르겠다고 한다.

자비롭지만 돈에 관해서는 엄격하다.[5] 특히 예수가 충동구매를 저지르거나 뻘짓을 하면 웃는 얼굴로 손가락 세 개를 들어보인다. 이른바 '부처의 미소도 세 번'. 손가락 세 개를 다 접으면 인내심의 한계가 온다. 가끔 자비로운 말을 하거나 예수의 뻘짓& 과소비에 인내심의 한계가 오거나 하면 머리에서 후광이 비친다. 이것 때문에 조금 곤란하다. 아니, 많이 곤란하다. 이 후광 대책으로 집에는 두꺼운 암막 커튼을 달았고, 예수가 "사람이 많은 곳에서 자비로운 이야기 하지 말라니까!" 하고 말린다. 평소엔 반말을 하지만 화가나면 존대를 하기 때문에 후광 말고도 현재 심리 상태를 알 수 있다.

상당히 운이 좋다. 그래서 예수가 상점의 경품추천을 붓다가 하도록 부탁해서 마지못해 추첨룰렛을 돌렸는데 2등이 당첨되었고, 그 경품은 대형불상이었다.그러니까 자신의 전신 피규어 처음엔 우상같은거 금지시켰어야 한다며 떨떠름해 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친동생처럼(...) 아끼는 모습을 보여준다. 사실 천부에서 경품을 당첨시켜주는 경우가 왕왕 있다.

외출할 때마다 이마의 백호(白毫)를 초딩들이 노리곤 해서 곤란해한다. 맞으면 아프다고 한다. 마을 축제 때 사격장에서 이에 대해 얘기하다가 인근 야쿠자들에게 '어딘가의 2대째의 친구이자 엄청난 실력의 무투파 킬러'로 오인받게 되었다.[6] 수영을 잘해서 갠지스 강의 럼블피쉬란 이명이 있다.

예술에 재능이 있다. 예수와 부처가 입는 셔츠의 3분의 1은 부처의 자작품. 실크 스크린이 취미라고 한다.[7] 데즈카 오사무의 만화 붓다를 보고 운 이후 만화를 즐겨 보고, 예수가 사다 준 만화입문세트로 그려 본 '깨쳐라!! 아난다!!' 시리즈가 천계에서 대히트했다.그리고 범천에 의해 영원히 고통받고 계신다.

살이 찌는 것에 대해 굉장히 신경쓰고 있다. 예술가들이 뚱뚱한 자신의 모습만 묘사하여 예술품으로 남기는 것이 스트레스. 살이 쪘을 때가 흑역사란다. 단식으로 살을 빼려 하면 살찐 모습이 좋다며 천녀나 범천 등이 강제로 땀구멍으로 영양공급을 시켜줘서 마른 체형을 좋아하는 본인으로선 고민.

입주한 맨션은 애완동물 금지인데, 뭔가 일이 생길때마다 동물들이 알아서 잡아먹히려 온다. 비가 오는 날 집에 먹을것이 없자 고양이 무리가 왔으며[8] 예수를 위해 요리를 할 때 예수가 칠면조가 먹고 싶다고 하니 문 앞에 칠면조가 대기하고[9], 붓다가 아플 때 자라가 스스로 끓는 물에 입수하려 하기도. 낮잠을 잘 때 동물들이 열반에 드는 줄 알고 날아오거나 들어오기도 하고[10], 감기로 병원에 갈 때 사슴이 병원까지 데려다주고 새들이 날아와 깃털이불을 대신해주기도 한다.

워낙 동물들이 순순히 따라주는 탓에 고양이를 만질 때 '캿!' 하고 앙탈부리는 걸 당해보고 싶다고 한다. 이건 다른 동물들 전반에도 적용되는 건지, 닌텐도에 애완동물 게임에 대해 투고한 내용은 '사나운 들개 길들이기' 게임. 작중에서 닌텐도가 이걸 실제로 발매하기도 했다. 예수 왈 붓다 취향에 핀포인트라고. 때문에 축제에서 동물기르기 게임과 함께 사격대회의 경품으로 나온 DS Lite를 고행 시의 관절뽑기 기술을 사용하여 따냈지만 DS Lite가 아니라 DS Light라는 이름의 플래쉬라는 사실에 좌절. 나중에 예수가 크리스마스 선물로 진짜 DS Lite를 주긴 했다.

사소한 일에서도 깨달음을 얻는지라 가끔은 살짝 곤란하기도. 과거 4컷 만화를 모래로 그렸을 때는 그림이 바람에 지워지는걸 보고 제행무상을 깨달아 버리는가 하면, 겨울에 자신의 긴 귓불 때문에 귀가 시려운 걸 보고 예수가 귓불을 귓구멍에 집어넣어주자 귀가 안 들리게 되면서 '무(無)'의 경지를 새삼 깨닫거나 해버린다.

마라가 보여주는 환상은 생생한 사운드와 화면의 호러라고 한다. 팬들 사이에선 아마 야동도 보여줬을 거라는 설이 있다.(…)[11] 그게 안 먹히자 그 뒤로는 개그로 도발해서, 이 때문에 붓다가 하이개그를 익혔다고 한다. 그 외에도 마라는 심심하면 메일을 보내서 도발하고 있다.

예수의 초대로 블로깅을 시작했는데 예수의 블로그 이웃 중에 유다라는 사람이 이웃신청해서 곤란해 하고 있다. 이 유다는 예수의 제자인 배신자 유다가 맞는데, 사진은 북두의 권의 유다다.

아무래도 왕족 출신이니만큼, 무의식중에 왕자님스런 발언이 나오곤 한다. 부동산에 집을 알아보러 다닐 때의 궁전 3개(우기, 여름, 겨울용), 4만 댄서, 문지기 7명 이야기[12]나, 선물로 받았던 망고밭 가격[13], 승마같은 원래 취미 등. 예수가 가끔 '나왔습니다 왕자님 발언!'이라면서 놀릴때도 있다.

인도 출신이라 그런지 볼리우드식 맛살라 영화가 감성에 딱 맞는 모양. 천계 PV영상 만들기에 전형적인 맛살라 영화를 제시하자 대만족하며 받아들였다. 예수는 종교보다도 국경보다도 넘어서기 어려운 뭔가를 느낀 모양.

스스로 뭘하든지 작심삼일이라고 하는데 하다가 질려서가 아니라 3일이면 전부 깨달아버려서라고 한다. 요가의 나라 출신이니만큼 신체개조가 특기로, 예수와 같이 운동하였는데 홀로 3일만에 몸짱화했다.

그리고 있는 만화가 하계에서도 통하게 그림을 배우러 그림 교실에 나갔지만 천재화가의 경지인 모델의 근육이나 뼈를 보는 것을 넘어선 뱃속의 화장실에서 배출하는 그것(...)만 보여서 누드 모델이 화도 못내고 자신을 뭘로 보는지 무서워하는 상황을 만들었다.

그리고 깨다라이트라는 가상의 방송같은 잠꼬대를 DJ말투로 매일 30분가량 한다고 한다.가상의 투고엽서 낭독까지 할 정도.
참고로, 고행 스위치가 켜지면 '찰칵'소리가 난다.

설날에 가브리엘이 찾아왔을 때 가브리엘이 '은총이 가득하신 붓다여 기뻐하소서, 주님께서 함께 하시니 이번 설날에도…'라 말했는데 이 때 떡을 잘못먹어 속이 안 좋았던 바람에 큰 오해를 하기도 했다. 만약 저게 정말 수태고지였으면 어떻게 되는거지?
----
  • [1] 또한 애니메이션 주제가도 호시노 겐이 불렀다.
  • [2] 고행스위치가 들어가면 예수가 태클역이 된다. 10권에선 단식 고행 얘기가 나오니 무지하게 기뻐하며 역대로 망가진표정을 지으며 베드로들에게 어떤식으로 단식고행하며 어떤 영향이 오냐고 묻기도...
  • [3] "고기는 안 되지 않아?" 하고 예수가 물으니 "콩으로 대체(콩고기나 두부 등)해 볼게."라고 대답하긴 했지만 초기 불교에서는 고기도 먹었다. 무분별한 살생을 자제시키기 위해 자기가 먹을 고기는 잡지 못하게 했을 뿐이다. 당시 출가자들의 식사는 100% 탁발로 이루어져서 그 중에서 육고기만 가려내는 일은 불가능했다.
  • [4] 호감상에 상냥하고 아이를 좋아하고, 부지런하고 깔끔하지만 너무 나대지 않고, 요리를 좋아하는 등. 그러면 남자를 뱃속부터 확 잡을 수 있다고 한다(...).
  • [5] 세계에서 가장 큰 세력과 재력을 가진 종교들 중 둘이라지만 안타깝게도 새전과 헌금은 자신들에겐 돌아오진 않는단다. 그러니까 기본적으론 둘다 무일푼. 이러니 아끼지 않을 수가 없다. 천계와 천국에서 월급을 받기는 하지만 액수가 그리 크지는 않다.
  • [6] 젊은 시절에는 무예의 달인에다 코끼리를 수십리 밖으로 집어던질 정도로 힘이 셌다는 전승을 감안하면 틀린 말은 아닐지도.(…)
  • [7] 셔츠에 새겨져있는 문구도 종교에 대해 아는게 있다면 쏠쏠한 재미를 준다. 예수의 셔츠에는 '성부성자성령' 부처의 셔츠에는 '나무아미타불'이라고 적혀있는 식. 매번 바뀐다.
  • [8] 한 고양이가 울면서 접시에 올라가자 다른 고양이가 울면서 성냥을 건네주었다.(...)
  • [9] 입에 성냥을 문 채 벌벌 떨고 있다.(...)
  • [10] 물론 와불상은 열반상만 있는 건 아니다.
  • [11] 불교에서 마라는 욕계의 지배자이며, 전승에 의하면 마라의 딸들이 부처를 유혹하기 위해 미인계를 썼다고 한다.
  • [12] 붓다의 출가를 막기 위해 붓다의 아버지인 석가족의 왕 숫도다나가 실제로 붓다에게 선물한 것이다.
  • [13] 붓다가 열반에 가까웠던 말년에 유녀(遊女) 암마팔리(Ambapali)가 공양하였다. 이 전 주석에서는 기원정사(祇園精舍)라고 되어있었으나, 본 작품에서 붓다가 사무실 운운 한 것을 오해한 것이다. 참고로, 기원정사는 수급고독원정사(樹給孤獨精舍)의 줄임말로, 급고독 장자(給孤獨 長子, 어려운 사람들을 먹이는 부자)라는 별명을 가진 수달(須達, Sudatta)이 사위성(舍衛城, śrāvastī)의 왕자 기타(祇陀, Jeta)에게 사서 붓다에게 바친 곳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4 04:09:43
Processing time 0.125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