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브라운 소스

Contents

1. 영국식 브라운 소스
2. 프랑스식 브라운 소스

Brown-Sauce.jpg
[JPG image (40.18 KB)]

갈색을 띠는 토마토 베이스의 서양식 소스를 일컫는 말. 크게 토마토에 식초, 소금 등을 가미한 영국식과 브라운 스톡을 토마토와 혼합한 프랑스식으로 나뉜다.

1. 영국식 브라운 소스

브라운 소스는 사실 영국이 기원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프랑스에서 가져가서 상당히 다른 물건으로 만들어버렸다.

영국식 브라운 소스는 영국 요리항목 참조. 영국식 브라운 소스의 기성품에는 HP나 A1소스가 있는데, 제조사가 영국에서 미국으로 넘어가면서 느끼함이 줄고 한국 입맛에도 부담 없이 먹을 만한 물건으로 살짝 바뀌었다. 고기를 구워서 찍어 먹으면 의외로 상당히 먹을 만하다!

2. 프랑스식 브라운 소스

밀가루를 갈색이 될때까지 버터로 볶다가 각종 향신료(서양식으론 보통 부게가르니라고 한다. 부케가르니는 파슬리, 월계수잎, 타임, 셀러리 시드의 조합이 기본) 와 토마토 페이스트, 육수[1]를 부으면서 볶아 만드는 소스.

캔 제품일 경우, 정말 느끼해서 인간이 먹을 수 있는 음식의 한계를 체감하게 해준다. 하지만 양식집에서는 이 소스를 그대로 쓰지 않고 부케가르니에 와인, 크림 내지는 다른 소스나 재료(아주 고전적인 레시피는 심지어 앤초비나 양파를 넣기도 한다.)를 적절히 가미해서 우리가 생각하는 양식집의 맛을 낸다.

생각 외로 프랑스 소스의 기본이다. 제대로 된(내지는 옛날풍 경양식을 표방하는 곳) 양식집의 스테이크와 돈가스는 이 소스를 모체로 영국식 브라운 소스인 A1소스나 우스터 소스, 좀더 고급인데는 크림, 와인 등을 혼합해서 우리가 생각하는 양식 특유의 풍미를 살려내서 서빙한다.

인스턴트에서 너무 많은 것을 기대하지 말자. 하지만 인스턴트 제품[2]을 적절히 볶은 토마토 페이스트를 넣은 것, 갈색으로 볶은 양파를 넣은 것(추후에 설명), 브라운 스톡[3], 부케가르니를 넣고 가미하고싶은 재료와 같이 끓여 바리에이션하는 방법을 쓸 수 있다. 볶을땐 되도록 올리브유로 볶는 게 풍미를 희석시키지 않는다. 그런 맥락으로 프랑스를 위시한 양식은 물을 거의 안 쓰고 육수나 와인을 쓴다.

허나 색이 갈색이면 다 브라운 소스라고 주장하는 한국 요리책은 믿지 말자. 절대로.(찾아보면 간장으로 만드는 법도 있다.) 브라운 소스맛의 필수요소는 엄연히 토마토 페이스트와 브라운 스톡이다.

특히 오무라이스돈가스등에 간장 브라운 소스를 걸쭉하게 얹어주면 충격과 공포다.[4]

유명한 데미글라스 소스도 브라운 소스의 일종이다. 위의 오무라이스나 돈가스에 끼얹어서 나온 것은 전통적인 의미의 브라운 소스라기보다는 데미글라스 소스에 가깝다.
----
  • [1] 브라운 스톡, 구운 뼈를 우려서 만든다. 결국 사골 그러니 사골을 먹는 문화는 의외로 다른 나라에도 존재한다는 것, 원시인들도 사골의 골수를 직접 파먹기도했다나? 흠좀무. 하지만 이건 열악한 상황에서의 영양보충 차원이었다. 그때는 지방 얻기가 참 힘들었으니...프랑스에선 이걸 긁어서 바로 이 브라운 소스와 섞어 소스를 만들기도 한다. 또한 사골 자체를 먹는 요리도 아직도 있어서, 프랑스 식당 등에 가면 이런 요리를 맛볼 수 있다. 보통 사골을 반으로 갈라서 다양한 향신료로 양념해서 오븐에 구워 만든다. 외국의 미식 프로그램에도 이런 사골을 구워서 파먹는 요리가 종종 나오기도 한다.
  • [2] 하이라이스 가루를 써도 가능하다.
  • [3] 집에서 간단히 만들 땐 간단히 msg 무첨가인 다시다와 맹물을 넣자. 단, 반드시 msg가 안들어간걸 써야지 안그러고 일반 msg조미료 쓰면 너무 맛이 강해져 소스 밸런스를 망친다. msg는 부디 동양풍 요리에 쓰길 바란다. 양식은 토마토로 감칠맛을 내기 때문에...서로 강조하는 맛의 스타일이 다르기도 하고...무엇보다도 msg는 일본인이 일본스타일 국물을 연구하다 개발한 조미료이기에...
  • [4] 하지만 앞서 말했듯이, 우리네 80년대, 아니 90년대까지도 이렇게 나오는걸 당연히 여겼다. 바다건너에서 무슨 왜곡된 정보가 유입됐는지 모르겠지만, 돈가스는 당연히 일본을 거치지 않은 순수한 양식이라고 여겼던 모양이다. 그런데 한국에서 널리 팔렸던 "왕돈가스"의 경우 사실 미군 부대등에서 급식에 나왔던 커틀릿에서 왔다는 말도 있으며, 실제 거기서 일하던 사람들이 식당을 차려서 만들기도 했다. 만약 이런 설이 사실이라면 가끔 A1소스를 같이 내거나 프랑스식 브라운 소스와 혼합하여 내는 이유가 설명되는 셈.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7-21 14:19:49
Processing time 0.064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