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브랜든 웹

last modified: 2015-03-29 04:44:39 by Contributors


이름 Brandon Tyler Webb
생년월일 1979년 5월 9일
국적 미국
출신지 켄터키주 애시랜드시
포지션 투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2000년 아마추어 드래프트 8라운드
소속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2003~2009)
유니폼 번호 55(2003~2004)
17(2005~2009)

2006년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사이 영 상
크리스 카펜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브랜든 웹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제이크 피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Contents

1. 소개
2. 선수 시절
3. 기타

1. 소개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활동했던 前 야구선수. 메이저리그 통산성적은 1319.2이닝 87승 62패 평균자책점 3.27 1,065탈삼진.

2. 선수 시절

켄터키 대학을 졸업 후[1] 2003년 디백스에서 데뷔한다. 데뷔 시즌에서 10승을 거두며 신인왕 3위를 기록하지만 이듬해인 04년 7승 16패를 기록하며 다패왕이 된다. 이건 웹의 잘못이라기보단 그 해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총체적 막장이었기 때문. 퀄리티 스타트를 20번했는데 7승 거뒀다. 이 해, 랜디 존슨은 2.60의 평균자책점으로 16승 "14패"를 기록했다.

이후 05년 14승을 기록하면서 각성을 시작하여 06년 16승 8패로 사이 영 상을 거머쥐고[2] 07년 18승, 08년에는 무려 22승과 3점대 초반의 자책점을 기록하며 생애 2번째 사이영 상 수상에 도전했으나 그 해의 라이벌 격인 팀 린스컴의 낮은 자책점과 압도적인 탈삼진 능력에 밀려 2위에 만족한다. 불운은 이에 그치지 않았고, 싱커볼러의 숙명일지도 모르는 부상은 그를 피해가지 못하여 09시즌 개막전에서 부상을 당하며 시즌아웃을 당한다. 구단은 2009년은 버리고 2010년을 기대했으나 결국 2010년에도 회복하지 못했고, 계약이 종료되어 텍사스 레인저스와 계약을 맺었으나 회복하지 못했다.

2013년 2월 4일 결국 어깨 부상의 후유증을 극복하지 못하고 33세의 이른 나이에 은퇴를 선언했다. 그리고 디백스의 홈 개막전에서 시구를 했는데 뭇 팬들은 랜디 존슨의 뒤를 이어 한 시대를 풍미할 줄만 알았던 에이스가 통산 100승도 거두지 못하고 이렇게 무너진 것에 눈시울을 적셨다고...

브랜든 웹이 최고의 성적을 구가하던 2006년~2008년 당시 야구 전문가들은 케빈 브라운의 뒤를 잇는 하이브리드형 싱커볼러의 탄생이라며 환호성을 질렀다. 이는 기존 싱커볼러의 특성을 알아야 이해가 가능하다. 원칙적으로 싱커볼러들은 싱커에 대한 의존도가 상당히 높았고, 싱커 이후의 세컨더리 피치까지는 어떻게 되어도 서드 피치가 부족한 편이며, 높은 땅볼 구사율에 비해 탈삼진 능력이 상당히 떨어지는 편이다. 이러한 싱커볼러의 한계를 극복했던 것이 케빈 브라운으로, 95마일까지 나오는 싱커[3]와 그에 더해지는 슬라이더, 거기에 확실한 서드 피치인 스플리터를 장비하면서 높은 땅볼 구사율과 탈삼진 비율을 함께 갖춘 싱커볼러로 각광받았다. 이를 증명하는 기록이 2008년까지 웹의 G/F는 3.64로, 역대 최고의 땅볼 구사율을 보이는 그렉 매덕스보다도 1 이상이 높다.[4] 물론 커리어 통산을 전부 따져도 3.10이라는 어마어마한 땅볼 구사율을 자랑한다. 거기에 통산 K/9은 7.26으로 꽤 높은편.

브랜든 웹은 이런 케빈 브라운의 전례를 제대로 따르고 있는 하이브리드형 싱커볼러의 대표주자 격이라고 할 수 있는 선수다. 패스트볼 구속 자체는 80마일 후반대에 불과하다지만, 싱킹성 무브먼트를 자연스럽게 갖춘 데다 더 날카롭게 휘는 묵직한 하드 싱커, 그리고 확실한 세컨더리 피치/서드 피치인 체인지업과 커브를 이용해 타자를 땅볼이 아닌 삼진으로 처리해왔다. 하지만 같은 싱커볼러이자 양키즈의 에이스였던 왕첸밍과 비슷한 시기에 드러누워 버리는 바람에 싱커볼러는 장수하기 힘들다는 사실을 다시한번 입증해 버렸다.

밝혀진 바에 따르면 부상 원인은 싱커 때문이 아니라 부자연스런 팔각도 때문이라고 한다. 타점을 높이기 위해 팔각도를 무리하게 올렸다가[5] 어깨-팔 결합부위에 문제가 생긴 것이라고 한다. 19시즌 동안 3천이닝을 넘게 던진 케빈 브라운도 그렇고, 싱커가 이미지처럼 부상을 불러오는 보증수표는 아니다. 싱커보다 더한 스크루볼을 던지면서 5년 동안 100이닝, 심지어 200이닝을 넘게 던진 불펜 투수도 있었고...

계약을 잘못해서, 성적에 비해 돈도 많이 못 벌었다. 연봉 조정을 피해서 2006년에 4년+1년 팀옵션 계약으로 $27.5M 계약을 맺었는데, 2006년~2009년 fWAR만 17.8에 달한다.[6] 2010년에 등판하지 못해 먹튀한거 감안해도 성적에 비해 적게 받은 편에 든다.

3. 기타

동명이인은 아니지만 볼티모어 오리올스 마이너에서 뛰는 좌타 외야수인 브든 웹(Brenden Webb)[7]이 있다.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출전하기도 했는데 중계를 듣던 국내 팬들은 깜짝 놀라기도 했다고.

사족으로 결혼은 했지만 아직 자녀는 없다고 한다. 그리고 켄터키 주에서는 웹이 살던 마을을 지나가는 고속도로 구간에 웹의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
  • [1] 참고로 브랜든 웹은 켄터키 대학 통산 탈삼진 기록을 보유했던 투수였다. 이 기록을 깬 것이 現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오브 애너하임의 선발 투수 조 블랜튼이다.
  • [2] 물론 그 해 사이영 상 도전자들의 성적이 다 고만고만했다. 실력은 있었으나, 어느 정도는 코끼리 뒷걸음 중에 잡은 쥐, 의 성격이 있을지도.
  • [3] 싱커의 평균적인 구속은 80마일 후반대라는 것을 감안할 때 정말 엄청난 싱커였다. 물론 현실은 약발이 아니다. 저 하드싱커를 던지던 시절의 케빈 브라운은 약빨기 전. 오히려 약빨고 성적이 더 떨어졌다(...)
  • [4] 매덕스의 기록은 커리어 통산 2.32 였다.
  • [5] 팔각도가 110도에 이르렀다고. 엘리트급 투수들은 이게 88도~102도 범위라 한다.
  • [6] 일반적으로 WAR 1당 4M~5M 정도로 보는데 4M로 계산해도 $70M는 받아야 한다.
  • [7] 발음이 같은 듯 하면서도 정확하게는 다른 오묘한 차이지만 어쨌든 표기법은 브든이 맞다. 리버풀 FC감독의 이름을 브랜든이라 하지 않고 브렌던, 브렌든이라 표기하는 것과 같은 이치.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9 04:44:39
Processing time 0.144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