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블랙 코미디

last modified: 2015-04-05 13:19:38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상세
3. 관련 유머
4. 관련 작품


Black Humour / Black Comedy

1. 개요

일반적인 주제와는 다르게 우울하고 잔혹한 모습이나 죽음 등과 관련된 어두운 소재 및 정치적으로 올바르지 않은 소재들을 익살적이고 풍자적으로 풀어나가는 유머를 일컫는 말.

2. 상세

풍자성 유머는 매우 오래전부터 인류의 역사상에 있어왔으나, 이것을 하나의 '장르'로 재정립한 것은 1935년 프랑스의 초현실주의 시인 겸 이론가 '앙드레 브르통(André Breton)'에 의해 탄생하였다. 브르통은 조너선 스위프트가 쓴 걸리버 여행기 같은 어두운 풍자성 유머들을 모아서 '어두운 유머 문집(Anthologie de l'humour noir)'이란 책을 냈고 이것이 전세계로 퍼지면서 '블랙 유머'란 개념이 정립된 것이다. 냉전 당시 공산권 국가들의 열악한 실상을 비꼬는 공산주의 유머도 여기에 속한다.

블랙코미디의 핵심은 익살스러운 장면 속에 곰곰히 생각해보면 지극히 현실적이고 냉정한 상황이 삽입되어 있거나, 현실의 잔혹한 장면들 속에서 익살스러움과 풍자를 자아내기 때문에 풍자 대상을 모르거나 배경지식이 적은 사람들의 경우 '블랙 코미디'를 의도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그냥 '유머'로 받아들이는 경우도 적지 않다.

따라서 간혹 일상생활에서 블랙 코미디를 쓰는 사람도 있으나, 이 경우는 소재선정과 수위조절을 적절히 해야한다. 풍자 특성상 누군가에 대한 공격성을 띠고 있는건 자명한데, 거기에 희화화까지 해버리면 그 공격력은 배가 된다. 다만 사람에 따라서는 이걸 노리는 경우도 있다.

다만 현대에 와서는 그 의미가 다소 퇴색되어서 그냥 '무서우면서도 웃긴' 경우도 블랙 유머라고 일컫고 있다. 즉 풍자성이나 현실성이 전혀 없이 무서움과 익살만 조합되도 블랙 유머라고 하는데, 그런 것들은 블랙 유머의 범주에 포함되지 않는다. 블랙 유머의 무서움은 바로 현실성에서 기인하는 것이다. 이런 '현실성 없는 무서움'이 포함된 유머의 경우, 인터넷 창조어이긴 하지만 디씨식으로 표현하자면 '웃섭다(우습다 + 무섭다)' 정도라고 볼 수 있다.

주 종류로는 잔인한데 웃긴 종류와 심각한데 웃긴 종류가 있다.웃긴데 잔인한 종류는 예외다. 근데 잔인한데 웃긴 종류와 웃긴데 잔인한 종류는 결국 같은거 아닌가?

조지 로메로의 시체 시리즈는 좀비라는 비현실적인 개념을 통하여 현대 사회의 문제점을 신랄하게 비판하는 블랙 코미디성 작품들이며, B급 영화들 속에서도 이런 블랙 코미디성 작품이 매우 많다.

----
  • [1] 애초에 유머의 성격이 아닌 날조에 가깝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5 13:19:38
Processing time 0.109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