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블레이즈 원

last modified: 2013-07-31 19:20:08 by Contributors

Blaze One

판타지 소설폭염의 용제》에 나오는 비밀결사. 상위 용족들로 이루어져있는, 인류 멸망을 획책하는 악의 조직.

Contents

1. 설명
2. 블레이즈 원
2.1. 기존 간부
2.2. 신영입 간부
2.3. 중간간부

1. 설명

블레이즈 원이라는 조직은 모종의 이유로 광기에 빠진 드래곤 볼카르(후에 불카누스로 개명)가 인간을 비롯한 자유로운 종족들에 대한 증오로 만들어낸 것이다. 즉 완전히 불카누스의 사욕만이 목적이고 별다른 건설적인 목적은 없다. 덕분에 볼카누스가 봉인에서 풀려난 전생에서는 봉인이 풀리자마자 일제히 사라져버렸고[1], 덕분에 암약하던 블레이즈 원이 사라져서 인류가 볼카르가 대항해서 손쉽게 결집할 수 있게 되었다.

상식적으로는 형성이 불가능할 것 같은 이런 조직이 유지될 수 있는 이유는 단 하나뿐이다. 드래곤인 불카누스는 용족들에게 절대적인 명령권을 가진 용제이기 때문이다. 불카누스가 인간을 능가하는 지성과 마력을 지닌 드레이크래코니안, 드라칸 등의 상위 용족을 지배하고, 이들 상위 용족들이 블레이즈 원의 간부가 되어 다시 하부 조직원을 컨트롤하는 것이다.

결국 블레이즈 원의 간부들은 대부분 사망하거나 이탈해버리고 불카누스의 아들이나 다름없는 그의 창조물인 아레크스를 제외하고는 사실상 블레이즈 원은 완전히 사라졌다.

2. 블레이즈 원

2.2. 신영입 간부

2.3. 중간간부

----
  • [1] 회귀전의 루그는 봉인에서 풀려난 볼카누스가 모조리 죽여버렸다고 추측. 키메라 같은 도구들은 그냥 쓰는것 같지만 말이다. 근데 사실 그때 살아있던 간부라고 해봤자 엘토바스와 다르칸 둘뿐이었다.
  • [2] 기본적으로 총수의 직위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사실 볼카르(볼카누스) 그 자체가 블레이즈 원인 셈이며 볼카누스에게 있어서 간부들은 쓸만한 도구에 불과하다. 마족인 지아볼을 제외하면 말이다.
  • [3] 회귀전에서는 티아나와 리제이라,그리고 한동안 간부 목록에 기재조차 되어있지 않았던 옅은 존재감(…)의 케텔로스는 그레이슨 다카르에게 덤볐다가 맞아 죽었다. 메이즈와 다르칸은 엘토바스가 간신히 빼돌렸으나 이후 메이즈는 루그와 격전을 벌인 끝에 사망했다.
  • [4] 블레이즈 원에 협력하는 인간인 란티스 펠드릭스와 친분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항목참조.
  • [5] 이쪽은 용족이 아니라 마족. 항목참조.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07-31 19:20:08
Processing time 0.060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