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블렌디드 위스키

세계 위스키 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위스키의 종류. 흔히 알고 있는 조니 워커, 발렌타인, 시바스 리갈, 로얄 살루트 등이 모두 블렌디드 위스키이다.

싱글 몰트 위스키와 대비되는 경우가 많은데, 엄밀히 말하면 싱글몰트와 대척점이라고 할 수 있는 관계는 싱글 그레인 위스키이고, 블렌디드는 일종의 절충안이라고 할 수 있다.

스카치 위스키는 SWA(Scotch Whisky Association)의 규정에 따라 다음의 5가지로 나뉜다.

  • Single Malt Whisky: 한 증류소에서 나온 맥아 원료의 위스키만으로 된 것.
  • Blended Malt Whisky: 맥아 원료의 위스키 만으로 섞은 것.
  • Blended Whisky: 맥아 원료의 위스키와 맥아 외 원료의 위스키를 섞은 것.
  • Blended Grain Whisky: 맥아 외 곡물 원료의 위스키 만으로 섞은 것.
  • Single Grain Whisky: 한 증류소에서 나온 맥아 외 곡물 원료의 위스키만으로 된 것.

본래 잉글랜드가 스코틀랜드를 복종시키기 위해엿먹이기 위해맥아세를 인상하게 되자, 양조업자들은 밀주를 제조함과 동시에 맥아를 적게 쓰기 위해 다른 곡물로 위스키를 만들게 되었는데, 이것이 그레인 위스키이다.

후에 위스키 제조가 합법이 되면서 개성이 강하고 묵직한 몰트 위스키에, 가볍고 달콤한 그레인 위스키를 섞는 시도가 이루어졌고, 그레인 위스키가 몰트 위스키의 도수를 유지하면서 보다 위스키의 맛을 편하게 해 준다는 것을 발견하게 되어, 본래 토속주였던 스카치 위스키가 전 세계로 뻗어 나가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잉글랜드 입장에선 엿먹이려고 만든 맥아세가 위스키를 숙성도 하게 해주고 블렌디드 위스키도 만들게 해 줬으니 이것이야말로 신의 한수..

각 블렌디드 위스키 브랜드 마다, 그 개성을 돋보이게 하는 주요 싱글몰트 위스키가 존재하는데 이를 Key malt라고 표현하며, 그런 증류소를 블렌디드 위스키의 영혼의 고향이라고 표현하기도 한다.[1]

싱글몰트가 원가도 비싸고 개성도 강한지라, 블렌디드 위스키를 싱글몰트 아래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2] 이런 생각을 한다면 스코틀랜드의 속담을 기억 해 볼 필요가 있다.

세상에 나쁜 위스키는 없다. 좋은 위스키와 더 좋은 위스키가 있을 뿐이다. 취향입니다 존중해주시죠

주요 제품 목록

가나다순으로 정리.
----
  • [1] 예를 들면 조니 워커-카듀, 발렌타인-글렌버기, 시바스 리갈-트라스아일라, 듀어스-애버펠디, 화이트 홀스-라가불린 등등...
  • [2] 위스키를 블렌딩하는 이유 중 하나로서 각각의 몰트위스키에서 부족한 맛과 향을 상호보완하기 위한 것도 있는데 문제는 너무 마시기 편하도록 섞다보니 술의 개성을 물말아먹어서 이도저도 아니게 돼먹은 경우가 많다는 것. 발렌타인 12년이 대표적인 예 ; 바텐더에서 발렌타인 12년과 관련된 에피소드가 나온다.
  • [3] 일단 자칭 브랜디라 여기 있으면 안되긴 하다...
  • [4] 일단 자칭 럼이라 여기 있으면 안되긴 하다(2)...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9-27 02:59:52
Processing time 0.025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