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비스코

last modified: 2015-03-15 18:14:51 by Contributors

Contents

1. BISCO
1.1. 대한민국의 게임 유통사
1.2. 부산시설공단
1.3. 에자키 글리코에서 만든 크림샌드 비스킷
2. VISCO
2.1. 일본의 게임 제작사
2.1.1. 제작 게임들


1. BISCO

1.1. 대한민국의 게임 유통사

1990년대 중후반에 코에이사 게임인 삼국지 시리즈, 영걸전 시리즈, 대항해시대 시리즈, 수호전 시리즈, 네오 로망스 시리즈 등을 정발 유통한 회사. 설립자는 이지영(1961년생)이라는 여성으로, 1980년대 후반 게이오기주쿠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하였으며 코에이 본사의 경영진과 친분관계가 있던 사람이라고 한다. 이후 그녀는 코에이의 게임이 일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끄는 것을 보고 한국에 돌아와 1992년에 비스코를 세우고 코에이의 게임을 본격적으로 한국에 번역 유통한다.

당시 비스코가 유통한 코에이 게임들은 그야말로 완벽한 한글화를 자랑했으며[1] 여기에 더하여 게임 핸드북 등 주요 부가상품까지 전부 번역해서 판매하기도 했다. 그 퀄리티가 어느 정도였냐 하면 사료로서의 가치가 있다고 게임전문 기자가 판단할 정도. 다만 코에이 본사 특유의 고가정책은 어쩔 수 없었는지, 유통한 게임도 당시 물가로서는 꽤 비싸게 팔렸다.[2]

게다가 1990년대 중후반은 삼국지 3, 삼국지 4, 삼국지 5, 삼국지 영걸전, 삼국지 공명전, 대항해시대 2, 수호전 천도 108성 등 코에이가 고전 걸작들을 그야말로 쏟아내던 시기였고, 아직 국내 게임 패키지 시장이 완전히 무너지지도 않았을 뿐더러, 가정용 컴퓨터가 서서히 보급되던 시기였기 때문에 이렇게 로컬라이징을 철저히 하면서도 상당한 판매고를 확보할 수 있었다고 전해진다. 한 마디로 PC 게임 1세대를 이른바 코에이의 노예로 만드는 데 지대한 공헌을 한 회사라고 할 수 있다.

코에이코리아마저 판매실적 부진을 이유로 철수하고, 이후 게임들은 아예 정발되지 않거나(PC용), 디지털 터치의 매뉴얼 한글화를 통해 정발되는(플레이스테이션3용) 현 시점에서 돌이켜보면 참으로 고마웠던 회사. 코에이 컴퓨터용 패키지 게임의 전성기를 한국 게이머와 함께 했던 회사이다. 이후 2000년 코에이가 직접 지사를 한국에 설치하면서 유통권을 회수함에 따라 게임 시장에서 철수하였다.

코에이 게임 이외로는 국산 게임인 디어사이드3롤러코스터 타이쿤의 확장팩을 유통하기도 하였다.[3]

1.2. 부산시설공단

Busan Infrastructure Corporation

원래는 '부산시설관리공단'이었으나 2010년 사명을 '부산시설공단 BISCO'로 변경했다.

1.3. 에자키 글리코에서 만든 크림샌드 비스킷

ビスコ

일본 에자키 글리코에서 출시하여 판매중인 크림샌드 비스킷
1933년 출시 이후 2013년인 지금까지도 사랑을 받고있으며 무려 80주년을 맞이한 장수 과자.
크림 맛을 비롯해 소맥분,딸기 맛,초콜릿 맛과 같은 바레이션이 존재한다.
상자나 포장지에 그려진 꼬마[4]는 5대에 걸쳐서 바뀌었다.
심지어 2010년에는 우주여행도 했다(...)

2. VISCO

2.1. 일본의 게임 제작사


1983년 설립되어 80~90년대에 주로 아케이드 업계에서 활동한 중견 게임회사였다. 비슷한 시기에 활동했던 많은 업체들이 사라져간데 비해 2014년 현재까지 살아남아있는 바퀴벌레같은 생명력을 자랑하기도. 아케이드, 콘솔 게임 개발은 2000년대 초 무렵을 마지막으로 접은 듯 하고 현재는 카지노 기기, UFO 캐처 등을 해외에 수출하는 것을 주력 사업으로 삼고 있다고 한다.

비스코에서 활동하던 제작진들이 세운 회사가 비디오 시스템이며 비디오 시스템에서 소닉윙즈를 제작한 팀이 독립해서 세운 회사가 사이쿄이다.

한때는 세타 [5]-사미와 삼각동맹을 맺어 SSV 기판 등을 만들어내기도 했었다. 기술력은 있으나 자금과 영업력이 부족한 세타와 반대로 파칭코 사업으로 자금은 풍부하나 게임개발 노하우는 적었던 사미를 비스코가 묶어주는 역할을 했었다고 한다. 이 관계는 세타가 아루제와, 사미가 세가와 합병하면서 청산.

2.1.1. 제작 게임들

----
  • [1] 사실 어느 정도 오타와 실수는 있었다. 그러나 유봉님아 출진하시오 급의 황당한 발번역은 없었다...라지만 사실 그것 만한 발번역은 있었다. 삼국지 4 한글판 인물열전에서 동형 열전에 나오는 방덕을 농덕이라고 하질 않나(..) 장로가 군량미를 태우고 도망갔다고 쓰는 완벽한 오역을 저질렀다(..)
  • [2] 컴퓨터 붐을 타고 설립된 세진컴퓨터랜드와 같은 곳에서 삼국지 공명전이 3만원대 초반, 삼국지 5가 대략 4만원대 초반에 팔렸다. 오늘날의 웬만한 콘솔 게임 타이틀 가격을 15년 전에 받은 것이다. 그리고 7, 8에 와서는 그야말로 폭발해서 6만원대의 가격을 자랑했다. 파워업키트도 마찬가지로 비슷한 가격대 결국 둘 다 사려면 10만원이 넘는 돈을 필요로 해서 학생인 게이머들에게 눈물을 지으며 설날을 기다리게 만들었다.
  • [3] 이후 판권이 아타리 코리아로 넘어감.
  • [4] ビスコ坊や(비스코 아가)라고 불린다.
  • [5] 아루제(현 유니버설 엔터테인먼트) 산하로 합병되었다가 2008년도에 사라진 게임회사. 주로 장기, 골프 등 성인지향의 게임 야겜 말고 을 만들었다. 대표작은 슈퍼리얼마작 시리즈 야겜맞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15 18:14:51
Processing time 0.084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