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비타민(만화가)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비타민.jpg
[JPG image (242.64 KB)]

비타민(이기호)

멘사회원 출신 웹툰 작가
1974년 12월 19일 서울특별시 출생

<웹툰>
1994년 마계도가 연재
2001년 멜랑꼴리 연재[1], 스포츠 투데이
2008년 바투바투 연재, 야후
2010년 콜롯세움 연재, 머니 투데이

<도서>
2003년 11월 7일 멜랑꼴리 3


2013년 한 컷 명언 출판(비타민,곽백수,김양수)

멜랑꼴리를 그린 천재 만화가. 천재란건 당연히 반어법으로, 너무 천재적으로 재미가 없다. (...) 일설엔 멘사회원이라고도 하는데, 이게 사실이라면 역시 아이큐와 능력은 상관관계가 없는 것 같다.

황우석 사태때 그를 지지하는 만화를 그린 적도 있다. 딱히 황빠라기 보다 사건이 터지면 그걸 그리고 보는 듯. 이전에 이슈가 되었던 단무지만두파동때에도 관련 만화를 그린적이 있었다. 다만 떡밥을 물 때, 그 사건을 자세히 파고들지 않고, 그냥 대충 기사에 나온 사실을 토대로 그리기 때문에 대부분은 뻘 만화를 양산해낸다. 만화 내용이 재미없기에는 김행장과 비견된다.

등장인물들이 울면서 결백을 주장하려고 난리를 피우는 전개가 많으며, 감정에 치우친 만화가 상당히 많다. 만화가 심각하게 재미없는데도 연재가 계속되는 것을 보면 만화실력 외적인 요소가 작용하지 않았냐는 추측이 있다.그것도 아니면 그냥 사장님 취향에 맞는 그림체.

야후에 오로보 바투라는 만화를 연재했는데... 특유의 센스로 역시나 재미가 없다. 또 일본만화를 베낀 것이 티나서 대차게 까였다. 일례로 원피스의 우솝 에피소드 플롯을 거의 그대로 베꼈다 결국 야후의 국내 서비스 종료와 연재 종료... 당시 바쿠만의 영향으로 일본의 소년 점프가 국내에서 한창 주가를 오르고 있을때 오로보 바투의 캐릭터들로 점프 캐릭터의 코스츔을 그리며 오로보 바투를 소년 점프와 연결 시킬 야망(?)을 보여주기도 했다... 물론 정식 연재하는 작가가 타 만화의 캐릭터를 종종 그리기도 하지만 당시 너무나도 노골적으로 소년 점프의 캐릭터 위주로만 그렸기 때문에 역시나 대차게 까였다.
양영순 작가와 친분이 있는지 덴마 16화에 찬조 출현한다.


그림체가 매우 육덕스럽다. 특히 여성의 하체(엉덩이 포함)와 가슴을 매우 크고 아름답게 그린다.[2] 이 그림체는 연재 초반과 거의 달라진게 없다.물론 그림체는 작가의 개성이니 그것만 가지고 뭐라할수 없긴 하지만, 10년가까이 연재하면서 발전이 없다는 것도 까이는 이유 중 하나
...는 훼이크, 사실은 제법 괜찮은 드로잉 실력을 가지고 있다. 과거 오로보 바투 연재당시 초기 캐릭터 컨셉을 공개했는데 상당히 준수한 수준의 손그림을 공개했다. 그리고 사실 비타민은 보물섬 때 부터 연재했던 중견 작가이다. (1994년에 데뷔) 그러므로 10년간 발전이 없었다기 보단, 이미 어느정도 그 만의 그림을 완성했다고 보는게 옳다.
그런데도 그의 원고 퀄리티가 엉망인건 두가지로 생각할수 있는데 하나는 디지털 작업에 미숙하거나, 아니면 성의가 없거나 둘중 하나로 보여진다. 밑에 드래곤볼 표절로 미루어 볼때 작가정신이 결여된 후자에 가깝다고 여겨진다.억만금 나가는 명검이 있으면 뭐하나 그걸로 사과나 깎을 거면

자기 딸의 귀여운 에피소드를 멜랑꼴리에 넣었는데 - 그마저도 재미가 없었다 - 나중에 딸 크면 보여줄 생각인지... 여러 면에서 처음 같이 이름을 날렸던 양영순과 비교되는 작가.기본적으로 뭘 그려도 너무 재미없어서 그러다가 아주 드물게 가끔 그나마 재밌는 화를 그리면 오히려 경민넷 등에서 당황한다(..)저작권 개정법이 나오기 전에 세종대왕이 '한글 쓸 때 돈 내고 쓰라'는 내용의 카툰을 그렸는데, 최근 자기 만화를 단 한 컷이라도 인터넷에 올린 네티즌을 전부 고소했다.[3]

물론 그가 찾은 게 아니라 대행업체를 통해 했고 그는 모르는 일일지도 모르지만 당장 멜랑꼴리 만화에 저 정도의 답글이 달렸고, 다른 사람도 아니고 그 저작권 만화 (933화. 지금은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다) 를 올린 사람이 자기 만화에 대한 책임은 져야 되지 않을까? 바투 4부가 아직도 안 나오는 이 시점에서 그는 그저 멜랑꼴리를 하루에 하나씩 올리는 좀비일 뿐. 그나마도 최소한 절반이 베스트다. 즉 중복. 원고료가 아깝다

과거 만화잡지 보물섬에서 마계도가라는 제목의 만화를 연재했었다. 도술을 사용하는 협객들의 이야기로 시작부터 클라이맥스...라는 느낌의 작품이었지만 언제부터인가 연재 중단. 단행본으로 이어진 뒷이야기는 드래곤볼의 내퍼전의 액션을 그대로 따라 그리는 등 단순한 표절로 점철되어 있다.

현재는 카카오톡의 플러스친구인 오늘의 웹툰에서 '너에게 귓속말'이라는 만화를 연재하고있는데, 동화책에 나올법한 이야기와 감동조성, 최근에는 현시창 스토리의 만화를 계속 연재중이다. 예전의 섹스어필을 전부 들어내어 느낌이 달라지기는 했지만, 재미면에서는 그다지 바뀐건 없어 보인다.

2차원 개그의 작가 마인드C의 만화에 따르면 후배들에게 술을 쏘고선 후배생기면 그 후배에게 술값 내는 식으로 갚으라는 등 인간적인 면모로써는 좋은 듯 하다. 하지만 자신의 작품에 애정이 없고, 그저 돈 버는 기술로만 사용하는걸 봤을때 작가로써의 소양이 부족하거나, 혹은 오랜기간 변변한 히트작이 없는 자신의 한계를 깨닫고 그냥 포기한걸로 보인다.

작품은 끔찍하게 재미없단 평이 대다수지만 의외로 작가 개인적인 이야기는 꽤 재미난 에피소드가 많은데, 김양수의 생활의 참견의 에피소드에서 나온 모습만 보면, 바다에 모래를 뿌려서 물고기들을 낚는 이야기 라던가, 딸과 티비보다 할머니 TV봐보란 말을 '할머니 바보'라고 알아들어서 화냈다는 딸 이야기라던가, 작업중에 UFO를 봐서 동료만화가들에게 돌렸는데, 알고보니 전등이었다는 에피소드, 오케스트라 보러갔다가 악기조율을 음악인줄 알고 경청하던 이야기등. 그냥 생활자체가 동료 작가의 훌륭한 소재거리화 되고 있다(...) 비타민이 그리는 만화는 악평이지만, 김양수가 그리는 비타민 개인의 이야기는 호평이란것... 그냥 자기 생활을 일상툰으로 그려보는게 나을지도. 이 얘기는 본인이 경험을 통해 소재를 발굴하는 능력이 떨어진다는 얘기도 된다.

이 외에, 작가가 호프집을 경영하고 있다. 간판에 멜랑꼴리 캐릭터를 넣고 인테리어 내부에도 멜랑꼴리 캐릭터가 장식되어 있기도..

성인용품 판매 사이트 "멜랑몰"을 오픈했다.

그리고 최근엔 멜랑꼴리를 바탕으로 팟 캐스트 실사 영상도 주인공. 비타민 본인이 직접 출연한다.역시 만화는 부업인듯.
----
  • [1] 최장수 우려먹기 연재 한타이틀14년 한매체에 계속 4500회.
  • [2] 특히 허벅지와 엉덩이는 거의 코끼리 수준이다. 게다가 그부분에 작붕도 심심치않게 일어나고 클로즈업이라도 하는 날에는 OME급의 그림이 튀어나온다.
  • [3] 물론 이건 스투닷컴의 저작권 정책 때문이었다. 하지만 그런 만화를 올린 사람이 고소를 당한 사람들의 사과나 항변을 하나도 듣지 않았다. 더군다나 그 때는 이미 그의 만화가 인기가 없을 때였고 걸린 네티즌들 역시 3~4년도 전에 올린 것들이 걸린 것. 지 말도 못 지킨다는 얘기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8-13 03:01:43
Processing time 0.077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