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비트콘

Contents

1. 개요
2. beatmania 전용 컨트롤러
3. beatmania IIDX 전용 컨트롤러
3.1. 북미판
3.2. 소음
3.3. 비트콘 개조
4. 비트콘 유사 제품
4.1. MUSE-ON (뮤즈온)
4.1.1. 구형
4.1.2. 신형 (NEW MUSE-ON)
4.1.3. MUSE-V
4.2. P.I.T.C.H (피치콘)
5. 해외 비트콘
6. 다른 게임
7. 기타

1. 개요

beatmania 시리즈는 아케이드 내에서도 특수한 기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가정용으로 즐기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컨트롤러가 필요하다. 그래서 나온것이 바로 beatmania 전용 컨트롤러, 속칭 비트콘이라 불리우는 물건이다.


국내에서는 용도에 상관없이 키 배열이 저런 식으로 되어있는 컨트롤러를 전부 통틀어 비트콘이라고 부르는 편.

2. beatmania 전용 컨트롤러

p_djs01.jpg
[JPG image (38.72 KB)]


beatmania 2nd MIX가 플레이스테이션으로 처음 이식 되었을때, 당연히 전용 컨트롤러가 필요했고 그에 맞춰 나온것이 5키 beatmania 전용 컨트롤러. 위의 사진에 있는 건 코나미에서 만든 전용 콘트롤러인 DJ Station PRO로, 고급형 제품이라 헤드폰 연결에 건반부 램프 발광[1]까지 지원되는 물건이다. 다만 버튼의 감도는 IIDX 기본컨트롤러에 비하면 다소 좀 뻑뻑한 편.

후속작, 즉 흔히 알고 있는 7키 비트콘과 다르게 5키 시절에는 코나미뿐만 아니라 다른 주변기기 회사들에서도 이 비트콘을 발매했었다. 특히 아스키가 제작한 비트콘(ASC-0515BM이라는 모델명이 붙었다)의 경우 중고 5건반 beatmania 콘트롤러중에서 가장 많은 선호도를 보이는 컨트롤러이기도 하다. 특히 아스키 컨트롤러의 경우 회로를 직접개조[2]하면 7키로 만들 수 있다는 장점덕분에 초기 개조콘 개발자들에게 유용하게 쓰였다.

플레이스테이션플레이스테이션 2가 호환되는 만큼 별다른 추가조건 없이 beatmania IIDX와 호환되지만, 기본 셋팅은 키가 적기 때문에 무조건 5키로만 플레이가 가능하다. 아케이드에선 7th에서 옵션화된 5키 플레이가 가정용에선 10th에서나 단위인정, 트레이닝 모드를 막는 형태로 옵션화된것도 이 5건반 대응 때문[3]이라는 이야기가 있다.

3. beatmania IIDX 전용 컨트롤러

bakhimcon.jpg
[JPG image (171.13 KB)]


플레이스테이션2로 beatmania IIDX 3rd style을 처음 출시할 때, 기존 플레이스테이션용 beatmania에 비해서 버튼도 2개 더 늘어났고 스크래치도 좌우대칭이라서 코나미에서는 새로운 전용 컨트롤러를 만들게 되었다. 물론 위의 5건반용과 마찬가지로 플레이스테이션1용 5키 beatmania도 이 컨트롤러로 플레이가 가능하다. 이럴 경우는 기본적으로 왼쪽의 5개의 건반과 스크래치만 사용가능한 형태가 된다. 다만 정석대로 하면 스크래치 거리가 차이가 있기 때문에, 6th+CoreREMIX합본에서 이것에 관한 스크래치 사이드 옵션변경이 생겼다. 플레이스테이션 3가 출시된 이후에 출고된 제품은 PS3에서 사용할 수 없다는 문구를 끼워넣고 있다.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로 페달 입력용으로 추정되는 단자가 본체 측면에 있는데 실제로 플레이스테이션2용 드럼매니아 컨트롤러의 이 접속 가능하다. 이렇게 할 경우 페달 조작은 스크래치로 인식된다. 아마도 beatmania III의 이식을 고려한 확장용으로 준비했다가 이식 자체가 진행되지 않아 사용하지 않게 된 것으로 추정된다.

버튼이 있는 곳을 뒤집을 수 있어서 왼쪽 스크래치로도 오른쪽 스크래치로도 사용할 수 있어서 BEMANI 시리즈 전용 컨트롤러로서는 상당히 완성도가 높은 편. 장판이라고 불리우면서 자작패드가 성행하는 DDR이나 조약한 기타 비마니 게임들에 비해 가정용으로써의 재연도는 확실히 좋다.

하지만 이런 IIDX 전용 비트콘에서도 단점은 있는데, 가장 큰 단점이자 유일한 단점은 장기간 사용 시 버튼이 박힌다는 것이다. 생산단가를 줄이기 위해서 오락실의 beatmania IIDX와는 버튼 입력방식을 다르게 할 수밖에 없었는데[4], 그것 때문에 오락실에서 할 때랑은 키감이 다르며, 고무캡 위에 키가 어정쩡하게 올려져있는 구조 때문에(스태빌라이저도 없다. 이뭐...) 오랫동안 사용하면 버튼이 박히게 된다.

그래서 이걸 방지하기 위해 여러가지 시도가 이루어졌는데, 우선 버튼 안에 종이를 집어넣는 식으로 개조를 해서 쓰고 있는 플레이어들이 많다.[5] 버튼을 위로 올려주는 고무를 약간 찢어서 박힘 방지를 하는 방법도 있는데 잘 하면 매우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으나 잘못 찢으면 비트콘 하나 날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또 버튼과 프레임이 서로 닿는 부위에 실리콘 스프레이라는 제품을 뿌리면 박힘 현상 해결에 상당한 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경험담도 있다. 최근에는 양초를 바르는 방법이 알려져서, 고무를 찢는 것보다 훨씬 위험부담이 덜한 이 쪽을 많이 선호하는 편. # 물론 청소 안 하면 비트콘이 양초가루로 더러워진다(...).

또 다른 단점으로는, 스크래치와 키 사이의 간격이 개발 도중에 중단되었던 소형기체의 기준을 따르고 있기 때문에, 비트콘 간격에 익숙해져있다면 아케이드에서 플레이할 때 간격이 달라져 곤혹을 겪을 수 있다.

P1020188.JPG
[JPG image (356.15 KB)]


아래는 코나미 공식 ASC(Arcade Style Controller). 위쪽은 사제 ASC.

나중에 코나미에서 ASC(Arcade Style Controller)라는 이름으로 고가의 고급형 컨트롤러를 한정판매했고, 몇몇 플레이어들은 부품을 구입해서 아예 수제 컨트롤러를 개발하기도 했지만, beatmania IIDX 플레이시에 가격 대 성능비는 이 박힘콘이 가장 좋기 때문에 결국 가장 널리 쓰이는 것은 이 박힘콘. 거기에 5키 beatmania 때와는 달리 IIDX용 컨트롤러는 타사에서 호환 컨트롤러를 만들지 않았다는것[6]도 이유라면 이유이다.

인터페이스를 이용하면 PC에서도 쓸 수 있기 때문에, 몇몇 사람들은 BMS게임을 할 때도 이 박힘콘을 쓰기도 한다. (온라인 게임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온라인 게임들이 joytokey를 핵프로그램으로 인식하기 때문에 joytokey를 킨 상태에서는 온라인 게임은 실행 불가) 그리고 당연히 투덱 아케이드판 복돌에도 사용 가능하다.

욕을 많이 먹긴해도 나올 당시에는 박힘콘이 IIDX용 컨트롤러로는 가성비가 제일 좋은 편이다. 구하기도 제일 쉽고 시세도 7~8만원에서 왔다갔다 하는 정도에다 적당히 손질만 해주면 충분히 쓸만하기 때문에...하지만 단종된 지금은 가격이 훌쩍 올라버리는 바람에 구하기가 꽤 어렵다.

모 탑랭커가 드럼매니아를 플레이할때 이 컨트롤러를 사용하기도 한다. 그런데 이걸로 이 곡을 풀콤보 달성했다.(......)

3.1. 북미판


북미에 beatmania PS2판을 발매하면서 북미 전용으로 새로운 비트콘이 발매되었는데, 스크래치쪽 프레임이 스크래치의 둥근 모양을 따라 둥글게 되었다. 일본 비트콘에 비해 박힘현상이 현저히 줄어든 것[7]도 특징. 이 콘에 대한 별칭은 덜박힘콘이다. 그렇기에 북미 비트콘에 스프링이 들어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있었는데 실제로 안에 스프링이 존재하진 않는다(!). 그러니까, 북미 컨트롤러와 일본 컨트롤러 사이의 구조상의 차이는 크게 존재하진 않는다. 다만, 박힘현상에 대한 문제점을 확실히 인식하고 내놓은 것이 북미 비트콘이라는 점은 확실하다.

실제로 구조가 일본판과는 차이가 있어서 북미 비트콘의 버튼 판넬 부분만 통째로 떼어 일본 비트콘에 장착하는 식의 호환은 불가능하다. 크기가 다를 뿐만 아니라 버튼부의 세부적인 부속품도 회로기판을 제외하면 아무 것도 호환되지 않는다. 예를 들어, 7개의 버튼 중 하나만 똑 떼어서 일본판과 북미판을 교환하는 식의 개조가 안된다는 것.

3.2. 소음

비트콘을 구매하려고 마음먹었다면 반드시 주의해야 할 사항이 있는데, 바로 소음이다. 이 소음이라는 게 기계식 키보드 따위와는 그 궤를 달리한다. 일반적인 멤브레인 키보드도 BMS를 플레이하면 소음이 상당한데, 비트콘의 빈 공간이 통째로 울림통처럼 작용하기 때문에 어느 정도 이상의 레벨이 되는 BMS를 플레이하는 순간 그야말로 공사판 빰치는 소리가 들린다.

만약 방음이 잘 되지 않는 집에 살고 있거나, 가족이 있다면 한번쯤 재고해보는것이 좋다. 농담이 아니라 정말로 민원 들어온다. 기껏 비싼 돈 주고 산 비트콘이 창고에 처박혀서 먼지만 쌓이는 것을 보기 싫다면 주의하도록 하자. 참고로 박힘콘도 소음이 상당하다. 마이크로 스위치보다 덜할 뿐이지...

3.3. 비트콘 개조

비트콘의 진정한 의미는, 자작 컨트롤러 제조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물론 아예 오리지널로 해서 만드는 경우나 위에 설명한대로 아스키 기판 회로를 뜯어 상대적으로 저렴한 아스키 비트콘을 기반으로 만드는 경우도 있지만, 스크래치의 구현 문제 탓에 아스키 비트콘을 개조할 경우 납땜신공이 웬만큼 높지 않는 이상 기판만 날려먹을 가능성이 높은 작업인고로 웬만한 기술력이 없는 경우 대개 IIDX 전용 콘을 개조해서 자작콘으로 만들어 쓰는 경우가 많다. 리듬게임 갤러리에 가면 몇 가지 마개조 버전이 돌아다닌다. 예를 들면 인삼 상자를 케이스로 삼아 만든 인삼콘(...) 등.

여튼 키박힘이 아예 짜증난다는 유저들은 대개 이방법을 써서 자작 컨트롤러로 만들기도 하고, 자작 컨트롤러 제작을 대행해주는 사람들도 있다. 특별히 복잡한 구조가 아니기 때문에 약간의 전자지식과 손재주만 있으면 업소용 마이크로스위치를 달아서 개조를 할 수 있다.

덕분에 공식적인 ASC보다 자작콘을 오히려 선호하는 두 기종 중 하나[8]가 되어버렸다.

국내에선 한때 코나미 비트콘을 돈받고 개조하는 사람도 많았으나 키큰넘이란 사람 빼고는 모두 그만뒀기 때문에 신품 커스텀 비트콘을 구한다면 KSC(2013년 이후로 더이상 안함)밖에 없다. 하지만 구린 마감, 개판 5분전인 선정리로 비싼 값을 못한다고 말이 많았다가 한 네임드 리갤러가 직접 컨트롤러를 분해해가면서 KSC의 실체를 적나라하게 폭로해 제작자와 컨트롤러의 이미지가 땅에 추락했다. KSC 내부스크래치

4. 비트콘 유사 제품


옥션, 인터파크 등지에서 판매하는 비트콘(이름이 그냥 비트콘이다)도 있는데, 스크래치가 버튼형이며 심각하게 뭐가 없어보이는 외양을 하고 있어 미묘하다.

비트콘 개조는 말 그대로 코나미제 비트콘을 튜닝하는것에 그치는데 반해 비트콘 유사 제품들은 자체 기판을 직접 만들어서 사용한다는 차이점이 존재한다.

4.1. MUSE-ON (뮤즈온)

GAMMAC(경문엔터테이먼트)에서 제작한 비트콘 유사 제품. 이전에 만들었던 SSC의 계보를 잇는 리듬게임 컨트롤러다. 구형의 경우 DJMAX Trilogy 전용 컨트롤러로, 신형의 경우 EZ2ON REBOOT 전용 컨트롤러를 염두해 두고 제작되었다. SSC-NT 시절부터 사용된 '트리플 매퍼'라고 불리우는 하드웨어식 인터페이스 덕분에 다른 온라인 리듬게임이나 BMS, 심지어 장르가 다른 게임등에도 사용이 가능하다.[9]

형식적으로 1P, 2P의 전환이 가능하나, 단순히 컨트롤러를 180도 뒤집어 사용하는 것이기 때문에 1P와 2P에서의 스크래치-버튼 간격이 다르다는 단점이 존재한다. 이는 구조상의 한계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을듯.

또한 EZ2DJ 기체의 간격을 본따 제작되었기에 비트매니아 기체와는 간격이 조금 다르다.

4.1.1. 구형

DJMAX Trilogy 전용 컨트롤러로 제작되었다. 정가는 138,000원. 8개의 버튼[10]과 2개의 트랙볼, 거기에 스크래치와 페달이 존재하는 형태. 페달은 탈부착이 가능하다. 트릴로지에 적용시 스크래치로 선곡 및 실플레이를 할 수가 있고, 페달을 이용하여 피버를 발동시킬 수 있으며, 스킨 또한 아케이드와 유사한 S+1234567 형태로 바뀐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뮤즈온은 트릴로지에 사용하기에는 적절하지 못하다는 평을 많이 받았는데, 이유는 다음과 같다.

  • 6키와 8키 : 스크래치 사용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보
    스크래치를 주로 사용하게 되는 6키와 8키의 채보는 대부분 DJMAX Portable 시리즈에서 이식되었다. 이쪽 채보들은 원래 PSP에서의 플레이를 고려해 최적화되었는데, 6키의 경우 PSP 버튼만을 이용한 채보이며, 8키의 경우 PSP 버튼 + LR 버튼으로 구성된 채보이다. 이정도의 채보는 키보드로 해도 쾌적한 플레이가 가능하기 때문에 별 문제없이 이식될 수 있었지만 문제는 이게 아케이드 배치로 갔을 때. 스크래치에 할당되는 라인에 떨어지는 노트가 6키와 8키 모두 키보드로는 그냥 평범한 버튼을 사용한다는걸 고려한 것이기 때문에 뮤즈온을 사용하게 된다면 무리스크가 난무하는 막장채보가 되어버리게 된다. 투덱으로 치면 RANDOM+, EZ2DJ로 치면 MANIC RANDOM을 걸고 하는거나 마찬가지가 되는 것. 거기에 스크래치 감도도 EZ2DJ처럼 가볍지 않고 투덱처럼 무겁기 때문에[11] 이런 무리스크를 처리하는건 더욱 고역이 된다.

  • 5키 : 가운데 연타는 어떻게 처리해야 하지?
    트릴로지의 5키 모드는 라인은 5개지만 할당되는 키는 6개이다. 이유인즉 이쪽도 DJMAX Portable 시리즈에서 이식한 채보들의 플레이를 쾌적하게 하기 위해 DMP2 이후로 등장한 5B 시스템을 트릴로지에 그대로 이식했기 때문. DJMAX Portable 시리즈로부터 이식된 채보들은 가운데 라인에 할당되는 키가 2개라는걸 전제로 하기 때문에 가운데 라인에 24비트나 16비트 연타노트가 나오기도 한다. 2개의 키를 이용해 트릴처럼 처리하라는 것. 하지만 뉴 뮤즈온으로 플레이할 경우 가운데 라인 역시 할당되는 키가 하나로 줄어버리기 때문에 무지막지한 연타들을 키 하나로 처리해야하는 문제가 생기게 된다.

이처럼 대다수의 모드가 뮤즈온과 맞지 않았기 때문에 트릴로지에 이용하기 보다는 트리플 맵퍼의 높은 범용성을 이용해 BMS투덱 복돌이등을 플레이하는데 더 많이 이용되었다는게 아이러니. 13만 8천원이라는, 스크래치가 달린 비트콘 치고는 높지 않은 가격이 장점이긴 했지만 출시 당시에는 물량이 많이 남아있던 박힘콘의 아성에 눌려 빛을 제대로 보지도 못했다.

4.1.2. 신형 (NEW MUSE-ON)

EZ2ON REBOOT 서비스에 맞춰서 위 문제점들을 대부분 개선한 NEW MUSE-ON이 출시되었다. 정가는 구형과 똑같은 138,000원이며, 겉보기로는 구형과 아무런 차이가 없어 보이지만 이전부터 계속 지적받아오던 키감과 스크래치가 엄청나게 개선되었다는 것이 특징. 거기에 플레이스테이션2 입력단자까지 추가되어서 가정용 BEMANI 시리즈에도 사용이 가능해졌다.[12] 리뷰글 제품 소개에는 일단 DJMAX Trilogy에도 사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하긴 하지만 그보다는 PS2를 이용한 beatmania IIDX나 BMS쪽의 사용을 더 부각시키는 편이다. 사실상 트릴로지의 호환은 반쯤 포기한 셈. 트릴로지 자체도 수명이 다해가는 편이고...

하지만 신형은 구형에 비해 많이 개선된 성능과는 달리 제품 외적으로 많은 비난을 받았는데, 그 중에서도 특히 피치콘의 개발자 月下戀書와의 불화가 문제였다. 月下戀書 측에서는 GAMMAC이 자신 소유의 특허권을 무단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했는데 리듬게임 갤러리를 중심으로 이 주장을 지지하여 GAMMAC을 앞다투어 비난하기에 이르렀고, 거기에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GAMMAC의 마케팅 방식[13][14]과 구형의 좋지 않은 이미지[15]가 겹쳐 출시 이전부터 제품의 이미지는 한도 끝도 없이 추락해버렸다. 마케팅에 관해서는 비난받아야 마땅하지만 특허권 문제는 쌍방의 주장을 모두 듣고 판단하지 않는 한 순전히 GAMMAC의 잘못으로만 돌릴수는 없다. GAMMAC 측에서도 나름의 해명글을 올렸지만 오래 지나지 않아 삭제되었다.

실제로 출시된 후에는 구형대비 상당히 개선된 성능 덕분에 이미지가 더 이상 추락하는 일은 없었다. 거기에 박힘콘의 물량이 다해 시세가 폭등하자 PS2로 사용이 가능한 저가 컨트롤러는 NEW MUSE-ON밖에 남지 않았다는것도 한몫 했다.

2013년 9월 17일부터 EZ2ON 사양의 한정판이 판매되기 시작했다. 관련기사 기계의 색감이 연해지고 EZ2ON OST가 동봉되었다. 한정판 가격은 147,500원. 이제는 트릴로지에서 EZ2ON 전용 컨트롤러로 전향했다고 볼 수도 있을듯. 이쪽의 경우 트릴로지 시절의 채보 문제는 덜한 편이다. 아케이드 배치를 고려해 8키 채보를 1+7키 형식으로 짰기 때문.

2013년 12월에 이르러 EZ2ON이 서비스를 종료를 공지하고, DJMAX Trilogy마저 네트워크가 끊긴지라 해당 게임들의 전용 컨트롤러라는 개념은 사실상 유명무실이 되었다. 이제는 그냥 BMS나 가정용 beatmania IIDX에 쓰이는 정도.

이거로 루트마스를 깨는 변태도 있다. #

4.1.3. MUSE-V

SSC-NT의 계보를 잇는 MUSE-ON의 저가형 컨트롤러. 스크래치가 없는 대신 스크래치로 대체가 가능한 트랙볼과 버튼이 각각 하나씩 달려있고 건반 버튼이 7개 존재한다. 다만 페달은 탈부착식으로 달 수가 있는 듯. SSC가 한정판이었던데 반해 MUSE-ON은 앙산형이고 가격도 싼 편이었기 때문에 이쪽은 많이 묻혔고 신형도 나오지 않았다. SSC NT 시절의 돌버튼도 건재하다

4.2. P.I.T.C.H (피치콘)

2012년 4월, 월하콘을 만들었던 月下戀書와이즈가 새로 비트콘을 만든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링크현재 공식 링크 KSC처럼 신청자 한정 생산/개조가 아닌 양산후 발매 방식이며 PS2 연결은 탈부착식 파츠로 따로 발매할 계획은 있다고 밝혔다. 다만 발매일자를 자꾸 연기하고 있어 (원래는 2012년 6월쯤에 발매할 계획이었지만 2012년 12월 말까지 미뤄졌다) 이쪽 피치콘을 기다리고 있는 유저들의 애간장을 태우고 있었다. 그러다가 2012년 12월 23일에 발매.

피치콘의 P.I.T.C.H는 각각 Progressive, Innovational, Technological, Completive, Honorable에서 따왔으며 이는 2012년 2월 경 月下戀書와이즈가 리듬게임 갤러리 유저들에게 작명을 공모해 만들어졌다.

막상 출시 후에는 그렇게 좋은 소리 못 듣고 있다.공식 홈페이지에도 미흡한 면이 많다는 것을 인정한 사과 공지가 올라간 상태.
# 다만 잘쓰는 사람도 적잖게 있는 편.

메탈슬러그도 가능하다고 한다

5. 해외 비트콘

커스텀 비트콘으로 해외에서는 DJ DAO 컨트롤러[16]DJ Ning, rainbow portable컨트롤러 [17], desktoparcade등이 있다.
본문에서는 대표적으로 유명한 해외 비트콘 DJ DAO가 만든 통칭 따오콘을 예로들기가 편한데, DJ DAO가 만든 비트콘 종류가 생각외로 다양하기때문. C33 (아케이드 사양과 완전히 동일모델)와 FP7 (C33의 스크래치 축소판)등. 혹은 더블에디션이라고 해서 1P와 2P가 동시에 붙어있는 것도 있다. 하지만 가격은 배송비 제외해도 기본옵션에 25만이라 (더블에디션은 70만) 입문용으로 쓰기에는 다소 부담감이 있는 편.



2012년에 FP7의 외형이 조금 바뀌었는데, 7노트 상단의 beatmaniaIIDX 아래에 FP7 2012 edition이 적혀있는 것으로 구분이 가능하다.
사진에는 안 적혀있는 것으로 보아하니 2012년 이전 모델인듯.


더블 에디션은 대략 이렇게 생겼다 (와...)


그리고 어떤사람이 따오콘의 아크릴에 다이아몬드 컷팅이 되어있는걸 보고 "감성적인 컷팅"이라고 말한것이 컬트적인 인기를 누렸던 적도 있다. 따오콘은 컷팅이 비트콘을 합니다

참고로 2012년 이후에는 스크래치에 beatmania 정품 스티커가 붙어 나온다. 어디서 구한거지. 역시 없는게 없는 광활한 대륙이라 그런건가

태플릿밖에 없는 가난한 사람을 위한 i2dx라는 것도 있다. @ 설치법(일본어)

6. 다른 게임

팝픈뮤직의 경우는 일반 컨트롤러로만 두 가지 버전이 발매되었고, ASC도 발매되었다. 다만 일반 컨트롤러의 경우 어쩔수 없이 단촐화가 될 수 밖에 없는데, 그 결과 드럼매니아와 함께 가정용에 이식하면서 버튼크기도 작고 간격도 좁아 아케이드 연습이 전혀 안되는, 가장 안좋은 형태의 일반컨트롤러로 찍혔다.(..) 소위 장난감콘이라고까지 불린다. 문제는 가정용 추가곡의 패턴들이 이 컨트롤러를 기준으로 만들어져 있어 ASC와 아케이드에서 플레이할때 무리배치가 많이 나와 욕을 먹었다.

기타프릭스는 일반 컨트롤러와 ASC 두 가지가 있다. 꽤 후기에 나온 ASC라서 그런지 몰라도[18] Arcade Style 정도가 아니라 진짜 아케이드 기체의 컨트롤러를 떼어다 놓은 모양(...). 그러나 정작 기타콘으로 애용되는 물품은 락밴드 시리즈나 기타히어로의 컨트롤러. 이 경우 넥의 버튼이 5개[19]인데다 값싸게 구할 수 있다.

드럼매니아의 경우는 일반 컨트롤러만 나와 있다. 다만 이 컨트롤러가 '실로폰' 소리를 들을정도로 아케이드의 그 감각과 엄청나게 달라져 있다. 공식 ASC는 없지만 기술제휴가 된 야마하의 전자드럼 라인업인 DTX계열이 실질적인 ASC 취급. 실제 드럼매니아 콘솔에서도 이 제품들을 홍보했었다. 다른 전자드럼에도 MIDI 인터페이스를 연결하면 PS2에서 드럼매니아를 연결하여 즐길 수 있다. 국내 브랜드인 MEDELI도 가능하다!
비공식 ASC는 국내 네오드럼X 개발사인 오미크론에서 만든 PC/PS2용 네오드럼콘이 있는데, 네오드럼이 망하면서 더이상 생산되지 않는다.
현존하는 컨트롤러는 DJ DAO의 드럼매니아 ASC인데 단종됐지만 중국 쇼핑몰 타오바오에서 남은 재고를 구할 수 있다.

댄스 댄스 레볼루션 전용 컨트롤러는 장판이라 불린다(...). 해당 항목 참조.

키보드매니아는 아케이드에서의 1P/2P 환경을 모두 고려하여 왼쪽/오른쪽에 하나씩 휠이 달려 있다. 초회판인 1st 소프트 동봉판은 드럼콘 스탠드 접속부품이 들어 있는데, 드럼콘도 가지고 있는 유저라면 드럼콘의 다리 부분을 여기에 끼워 드럼콘처럼 세울 수 있다. 키보드는 아케이드와 동일한 재질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사실상 BEMANI 시리즈중 가장 퀄리티가 높은 컨트롤러. 드럼매니아의 DTX와 마찬가지로 기능을 지원하는 전자키보드 접속도 가능한데, 야마하 USB-MIDI 인터페이스를 별도로 구매하여 PS2와 전자키보드사이에 연결하면 된다. 단 2004년 이후 모델은 키보드매니아의 연결을 지원하지 않고, 이전에 발매된 모델도 펌업으로 대응이 끊긴 경우가 많아 지금 시점에서 키보드매니아를 지원하는 야마하 키보드를 사기는 매우 어렵다.

유비트 컨트롤러는 DJ DAO가 FB9 라는 이름으로 발매했다. 가격은 $400. 리플렉 비트는 CS판 자체가 아이패드용으로 나와 있기 때문에 전용 컨트롤러 자체(리플렉 비트는 따지고 보면 아이패드가 전용 컨트롤러인 셈)가 없다.. 유비트 플러스, 리플렉 비트 플러스 참조. 다만 유비트 플러스의 경우는 아케이드와 제법 차이가 있기 때문에, 아케이드 느낌이 나도록 전용 덮개를 만드는 경우도 있다.

사운드 볼텍스genbu 라는 일본 중국 업체[20][21]에서 컨트롤러를 만들어 팔고 있다. 32,800엔에 팔리고 있으며 한국도 2,000엔만 추가하면 배송해 준다... 만 가격할인으로 29,800엔으로 가격이 더 싸졌다 가! 다시 33,800엔으로 올랐다 왜 더 비싸진거지? 링크. DJ DAO쪽에서도 영문 사이트에서 $399.00에 팔고있다

7. 기타

Beatconnoseller.JPG
[JPG image (83.18 KB)]

코나미 정품 비트콘의 수요는 많으나 공급이 부족한 현황을 패러디한 만화. 원래는 남자는 후, 여자는 하, 그런데 공대(...)라는 내용. 원문
생산이 중단된 뒤로는 파는사람도 없고, 사는사람도 잘 없다.
----
  • [1] 다만 이 기능을 사용하려면 건전지를 제품 내부에 끼워야 한다. 건전지 슬롯이 있는것은 발광기능을 위한것. 물론 건전지 수명이 다하거나 건전지가 없다면 램프가 켜지지 않는다.
  • [2] 특정 라인에 납땜신공을 하면 가능. 일본 웹등지에 이걸 기반으로 한 개조관련 페이지도 있다.
  • [3] beatmania IIDX/역사에도 나와있지만, 6th style 이후 7th style 발매까지의 공백을 메꾸기 위해 HAPPY SKY까지는 발매 간격을 상당히 빠르게 잡고 개발을 했다. 특히 7th 가정용은 개발기간이 짧았던것을 고려하면 7th 가정용 출시때 바로 5key가 옵션으로 대응되는건 불가능에 가까웠을것.
  • [4] 키보드 문서에 나오는 멤브레인과 기계식의 차이
  • [5] 다만 이러면 타격감이 더욱 나빠진다는 단점이 있다.
  • [6] 오히려 만들지 못했을지도 모른다. 5건반때조차도 본가의 DJ Station PRO보다 소음도 적고 가격도 저렴하고 성능도 좋은 아스키제 비트콘이 더 잘팔리는 현상이 있었고, 코나미의 성격을 생각하면...
  • [7] 줄어들었을 뿐이다. 어쨌든 오래쓰면 박히긴 박힌다. 그 빈도가 훨씬 적어서 그렇지.
  • [8] 다른 한 기종은 댄스 댄스 레볼루션. ASC가 엄청나게 비싸 주문제작을 많이 못받았던것도 이유라면 이유이지만, Solo까지 대응시키고 PS2/PC등을 호환하면서 ASC보다 값싸고 좋은 자작패드들이 나오면서 ASC가 묻혔다.(..)
  • [9] 때문에 뮤즈온을 이용해 레이싱 게임을 하는 등의 기행도 가능하다.
  • [10] 구형의 경우 버튼이 굉장히 뻑뻑하기 때문에 플레이시 손가락이 쉽게 피로해진다. 이는 뮤즈온 이전에 나온 SSC 계열 컨트롤러들도 마찬가지. 때문에 개조시에 가장 우선시 되는게 바로 버튼의 감도 조절이다.
  • [11] 정확히 말하자면 잘 돌아가긴 하지만 아케이드보다 빨리 멈춘다. 롱노트 판정이 짜디짠 트릴로지 특성상 스크래치가 빨리 멈춘다는건 치명적인 문제가 될 수 있다.
  • [12] PS2에 사용시 듀얼쇼크로 인식되며 버튼과 스크래치도 듀얼쇼크의 버튼 각각에 대응한다. 일일히 키 세팅을 맞춰줘야 하는 불편함이 있지만 사용 범위가 beatmania IIDX에만 국한되지 않는다는 것이 장점. 근데 저걸로 팝픈뮤직같은거 하려고?
  • [13] 뮤즈온의 광고글을 20개 게재하고 오면 추첨으로 테스터를 선정한다는 것이 그것인데, 이 이벤트로 인해 특히 테오이에 융단폭격(..)이 많이 가해졌고, 제품홍보가 싸구려 p2p 사이트나 다름없다는 소리까지 들었다. 사실 100% 당첨도 아니고 추첨이란걸 고려한다면 이쪽이 더 심하다.관련글
  • [14] 다만 오해도 있었다. 제품소개에서 PS2 호환이 가능하다는 점을 역설하며 beatmania IIDX 사진을 걸어놓았는데 이게 뜬금없이 괌투덱 사진이라 논란이 꽤 있었다. 퀸투덱 이후의 콘솔은 발매된 적이 없으므로 사진이 복돌이일 수 있다는것. 하지만 실제로는 공식 홈페이지에 개제된 사진을 그대로 퍼온 것이었다. 참고1 참고2 물론 사진을 퍼오는 것 자체로도 문제가 될 수는 있지만 이렇게까지 비난받아야 할 일은 아니었다는게 중론.
  • [15] 아직 출시 전이었기에 신형의 성능을 제대로 알 수가 없었다.
  • [16] 이 사람은 팝픈뮤직이나 드럼매니아 ASC도 만든다. 참고로 드럼매니아는 공식 ASC가 없다.
  • [17] 이 비트콘은 저가형이다. 하지만 한국에서 사면 배송비+관세 크리로...
  • [18] 나온시기가 콘솔용 기타프릭스 & 드럼매니아 V3가 발매되기 전, 즉 시리즈가 끊기기 바로 전에 발매가 되었다.
  • [19] 락밴드는 앞부분에 5개, 뒷부분에 5개 총 10개이다.
  • [20] 어디까지나 일본 겐부 사이트는 해외에서 구매하기 쉬우라고 만들어진 사이트다. 예로 겐부에서 제작하는 비트콘은 모두 중국에서 만들어져 수출된다.
  • [21] 추가로 중국 겐부에서도 살 수 있는데, 싸다고 절대로 혹하지 마라. 일본에서 살 경우에는 겐부에서 관세를 대신 내주지만 중국에서 구매했을때는 그런거 없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26 18:58:04
Processing time 0.812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