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비혈연

非血緣

Contents

1. 개요
2. 창작물에서
2.1. 비혈연 부모&자식의 경우
2.2. 비혈연 형제·자매의 경우
2.3. 비혈연 남매의 경우
2.3.1. 법적으로 본 비혈연 남매간의 결혼
3. 이 속성에 해당되는 캐릭터
3.1. 부모/자식 관계
3.2. 형제 관계
3.2.1. 비혈연 형제
3.2.2. 비혈연 자매
3.2.3. 비혈연 남매


1. 개요

말 그대로 피가 섞이지 않은 관계를 일컫는 단어. 적어도 생물학적으로는 남남인 관계라는 말이지만 입양, 재혼으로 인한 가정 결합 등으로 비혈연 간인 이들이 가족이 될 수 있다. 단, 부부는 서로 피가 섞이지 않았기는 해도 비혈연 관계라고는 부르지 않는다. 그리고 부모와는 상관 없이 당사자들의 의지로 피는 섞이지 않았지만 우리는 형제와도 같은 유대감을 가진 관계라고 해서 의형제 관계를 맺는 경우도 있다. 이 경우는 의형제 항목 참고.

피가 섞이지 않은 부모입양으로 인한 경우에는 양부, 양모라고 지칭하며 재혼으로 인한 경우에는 계부, 계모라고 지칭한다. 피가 섞이지 않은자식은 입양으로 인한 경우는 양자, 양녀라고 지칭하며 재혼으로 인한 경우는 의붓딸, 의붓아들이라고 지칭하지만 '의붓' 이라는 말이 접두사로 인정되지 않아 표준어는 아니다.

역시 재혼으로 인해 맺어진 형제 관계는 의붓형제라고 칭하기도 하지만 국립국어원에 따르면 의부라는 단어가 접두사가 아닌지라 단어 앞에 붙일 수는 없는 말이다. 국립국어원의 답변. 의형제(의자매/의남매)가 이 뜻에 제일 가까운 단어. 하지만 위에도 나와있고 의형제 항목에도 서술되어 있듯이 의형제는 당사자들이 뜻을 뭉쳐 맺은 형제관계라는 뜻이 이미 있었기 때문에 현실의 언어 사용에 맞지 않는다는 문제가 있다. 결국 이런 관계를 칭하는 적절하면서도 표준어인 단어는 없는 셈. 입양으로 인해 맺어진 형제관계의 경우 특별히 따로 칭하는 단어는 없다.

현재 이 항목의 이 속성에 해당되는 캐릭터들의 목록의 경우 입양으로 인한 경우와 재혼으로 인한 경우를 딱히 분리하고 있지 않다.

2. 창작물에서

2.1. 비혈연 부모&자식의 경우

일부 창작물에서는 비혈연 부모나 자식을 공략할 수 있는 막장 경우도 있다(...). 동화 등지에서는 대체로 비혈연 부모, 특히 계모가 만악의 근원으로 나오는 편. 물론 현실에서는 안 그런 분들도 많으니 선입견을 갖지는 말자.

2.2. 비혈연 형제·자매의 경우

성별이 주인공과 같은 경우 악역으로 등장하는 경우가 매우 많다. 그것도 이유가 있는 악역이 아니라, 인격을 가진 인간이 아니라 단순히 여주인공과 대립하며 갈등을 일으키기 위한 도구로만 존재하기에 매우 치졸하며 교활한 성격을 가지고 있다. 여주인공의 의붓자매에게도 입체적인 캐릭터 설정을 부여하며 나름대로의 이유가 있는 인격적인 악역으로 묘사하는 작품이 후기로 갈수록 늘고는 있다.

역사적으로도 오래된 클리셰. 신데렐라의 두 언니들과 팥쥐가 그러한 케이스. 현대의 작품에도 피가 섞이지 않은 자매는 악역으로 진화할 확률이 매우 높다. 대표적인 예로 찬란한 유산의 유승미와 유리의 성의 이사도라.

2.3. 비혈연 남매의 경우

"가 섞인 여동생이 필요할 리가 없잖냐?" by 마다라메 하루노부
"친 여동생이 뭐가 좋아 친 여동생은 결혼 못하잖아!" by 데이트 어 라이브이츠카 코토리
"의붓남매!? 아는 동생!? 그런 유약한 캐릭터 따위는 어차피 남이나 마찬가지!" by 카츠라기 케이마
"친동생이 더 좋지 않아? 그게 진정한 가족사랑 아닐까?" by 주인공요한
"의붓여동생이 조교 말고 할 게 더 있나요?" by 루세 마리아

에로게 등에서 심심찮게 등장하는 포지션.

2004년 이전에는 근친물 관련 규제가 있어서 피가 섞인 남매는 공략 캐릭터로 설정할 수 없었다. 이때문에 눈 가리고 아웅하는 식으로 대두되었던 설정. 2004년 이후에 근친 관련 규제가 철폐됨에 따라 피가 섞인 여동생도 공략 캐릭터의 설정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지만 규제가 철폐되었다고 해도 피가 섞인 남매와의 H신을 대놓고 넣는 것은 사회 통념상 꺼려지기에[1] 여전히 피가 섞이지 않은 남매 설정의 캐릭터는 많이 등장한다.

이 소재를 다룬 서양의 고전 작품으로는 요한 볼프강 폰 괴테의 희곡 '오누이(Die Geschwister)' 가 있으며 대한민국 현대 소설 중에는 강신재의 '젊은 느티나무' 가 있다.

한부모 가정주인공의 부모가 재혼하여 피가 섞이지 않은 남매와 한 집에서 살게 되거나 어느 한쪽이 입양되어 가족이 되는 경우가 가장 많다. 또한 어렸을 때부터 친하게 지내던 연하의 소꿉친구가 주인공을 오빠라고 부르는 등의 경우나 가족계획처럼 유사 가족으로 엮여서 가족이 된 사례도 드물게 등장한다.

한편 오랜 시간을 함께 지내서 주인공과 진짜 가족처럼 지내는 친척 여동생과 같은 경우도 있는데 이 경우에는 친척인지라 비혈연에는 해당하지 않지만 이야기의 주 갈등 소재나 전개 등이 비혈연인 경우와 큰 차이가 없으므로 일종의 파생형이라고 볼 수도 있다.

주인공이 남성일 경우 상대는 주로 연하인 여동생일 경우가 많고 주인공이 여성일 경우 상대는 주로 연상인 오빠일 경우가 많다. 물론 누나나 남동생일 경우도 있지만 빈도수는 적다.

피가 이어지지는 않았다고 해도 사회적으로 가족 관계이기 때문에 이러한 갈등이 루트의 주 요소가 되는 경우가 많다. 엔딩은 어찌어찌하다 해피엔딩이 되는 경우가 많지만 강제로 찢어지거나 배드엔딩으로 끝나는(배드엔딩이 존재하는) 경우도 있다.

반대로 가족 관계도 아니고 친척 관계도 아닌 경우 그러한 갈등은 거의 없으며 이런 경우 후배+여동생, 소꿉친구+여동생 등 겸사겸사 속성을 하나 더 끼워넣은 경우가 대부분이라 이야기도 그 쪽에 주로 초점이 맞춰져 있다.

에로게 제작사인 August에서는 이 속성의 히로인을 게임에 꼭 한 명씩 집어넣는다(새벽녘보다 유리색인, 달은 동쪽으로 해는 서쪽으로 등). 꼭 August가 아니더라도 웬만한 에로게에는 여동생 모에를 노리고 필수적으로 하나씩은 껴있는 속성.

참고로 비혈연 형제나 자매에 비해 비혈연 남매의 목록이 압도적으로 많다(...).

2.3.1. 법적으로 본 비혈연 남매간의 결혼

일반적으로 피가 섞이지 않은 여동생과의 결혼은 근친이라고 오해하기 쉬우나 법률적으로는 전혀 하자가 없다. 구체적으로 설명하자면 우리 민법에서는 친족을 배우자, 8촌 이내의 혈족, 4촌 이내의 인척으로 규정한다. 여기서 '인척' 이란 직접적인 피가 섞이지는 않았지만 친족으로 인정되는 경우를 말하는데 혈족의 배우자(ex : 이모부, 고모부), 배우자의 혈족(ex : 시부모, 장인, 처남), 배우자의 혈족의 배우자(ex : 동서)가 이에 해당한다. 중요한 건 '혈족의 배우자의 혈족'(ex : 사돈) 은 인척에서 제외된다는 점. 원래 혈배혈도 인척으로 포함하였으나 1990년 민법 개정으로 혈배혈이 인척에서 삭제됨에 따라 당연히 친족이 아니게 되었다. 또한 8촌 이내 혈족 간의 결혼은 혼인 무효사유이고 6촌 이내 혈족의 배우자, 배우자의 혈족 또는 4촌 이내 배우자의 혈족의 배우자 간의 결혼은 혼인 취소사유이다.[2]

가령 '새엄마의 딸과 결혼(다시 말해 피가 섞이지 않는 남매 간의 결혼)'의 경우 혈족의 배우자의 혈족에 해당해 결혼하는 데에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재혼한 부모가 각자의 자녀를 입양해 가족 관계 등록부에 올렸을 경우에는 불가능하다. 일본 서브컬처 관련 창작물에서 나오는 피가 섞이지 않은 여동생은 주인공과 오랫동안 산 경우가 많고 그 경우 부모가 서로의 자녀를 남매 관계로 등록하지 않았다고 보기는 어려우니 (창작물에서의) 의남매의 결혼은 다소 현실성이 떨어진다고 할 수 있다. 또한 법률적으로는 문제가 없더라도 주위의 시선은 또 다른 문제이다(보통 주위의 따가운 시선이 묘사되는 경우는 드물지만).

그런데 이것도 비혈연 남매 중에서도 어느 한쪽이 입양이 안 된 의붓남매의 경우이고 처음부터 입양으로 맺어진 형제 관계이거나 재혼 후 어느 한쪽이 입양된 경우는 친인척에 포함되어 불법이다.

3. 이 속성에 해당되는 캐릭터

3.1. 부모/자식 관계

양부, 양모, 양자, 양녀/계부, 계모, 의붓딸, 의붓아들의 경우 해당 항목을 참조.

3.2. 형제 관계

3.2.2. 비혈연 자매

3.2.3. 비혈연 남매

* 제노스 랑그레이 & 카렌 랑그레이
이밖의 더 많다.
젠장, 뭐가 이리 많아?
----
  • [1] 요스가노소라의 경우 이미 규제가 철폐된 지 꽤나 지난 후에 발매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당시(애니화 되기 전 유명세가 적었을 때) 친여동생 루트가 있다고 말이 많았었다는 걸 생각해보자. 물론 코코로 같은 사례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여전히 친여동생을 히로인으로 등장시키는 작품은 많지 않다.
  • [2] 무효인 결혼은 언제든 무효의 확인을 구할 수 있고, 취소사유가 있는 결혼은 일정한 기간(보통 처분이 있음을 안 날로부터 90일, 처분이 있은 날로부터 1년)이 지나면 취소를 구할 수 없다. 8촌 혈족과 결혼하였다면 무효사유이므로 장인어른이 언제든 "나 이 결혼 반댈세"라며 무효확인소송을 낼 수 있고 소송이 인용되면 혼인은 처음부터 없던 것이 된다. 6촌 이내 혈족의 배우자와 결혼하였다면 취소사유이므로 1년이 지나면 장인어른은 취소소송을 제기할 수 없다(제기해도 각하당한다). 하지만 1년이 지나도 직권취소는 가능하니, 장인어른이 여기저기 진정을 넣고 다닌 결과 혹은 아는 공무원 인맥을 총동원한 결과 행정청에 의한 직권취소를 당하게 될 수는 있다.
  • [3] 시즌1과 시즌2 초반은 제외.
  • [4] 평국의 본명은 홍계월. 여공에게 구출된 이후 이름을 평국으로 바꾸고 남장하여 보국과 같이 지내게 되었다.
  • [5] 이전 작품에서는 친자매였던 설정이 그냥 주워다가 키운 여동생이라는 설정이 돼버렸다(...) 팬들은 아예 이 설정을 흑역사 취급해버렸다.
  • [6] 소라와 히나는 아버지가 같은 이복자매지만 미우는 완전히 피가 섞이지 않은 자매.
  • [7] 위 단락에서 다뤘듯 안심할수 있는 새엄마의 딸이다. 는 농담이고 비혈연 자매에서 볼수 있든 의붓자매 근친 레즈물이다
  • [8] if 루트 / 내 여동생이 이렇게 귀여울 리가 없어 포터블이 계속될 리가 없어 키리노 루트 한정. 본편에서는 그냥 친동생이다.그래서 엔딩이 더 개막장이다.
  • [9] 진짜 친여동생은 따로 있다.
  • [10] 이후 앨리스는 자신의 성을 츠카가미에서 노노무라로 바꾼다.
  • [11] 여동생이라고 자칭하고 있지만 엄밀히 말해서 클론이므로 피 한 방울 안 섞였다고 봐도 무방하다.
  • [12] 토오루와 루리코는 친남매.
  • [13] 정확히는 사촌.
  • [14] 구작에서는 친여동생이었다.
  • [15] 자신들이 처한 상황 때문에 대외적으로 아버지의 숨겨둔 자식(...)으로 두고 있었...는데, 엔딩에서는 진짜 여동생이 되었다.
  • [16] 친남매인 줄 알았는데 피가 섞이지 않았던 케이스.
  • [17] 더이상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이 작품은 무려 1776년도작이다.
  • [18] 더 이상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무려 1960년대작이다.
  • [19] 평국의 본명은 홍계월. 여공에게 구출된 이후 이름을 평국으로 바꾸고 남장하여 보국과 같이 지내게 되었다.
  • [20] 8남 루이는 입양아, 에마는 형제들의 어머니와 본인의 아버지의 재혼으로 인해 가족이 됐다.
  • [21] 외모는 이리야가 더 어리지만 태어난 것은 시로가 나중이다.
  • [22] 리코와 아코는 친자매, 케이타는 의남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9-24 17:26:15
Processing time 0.237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