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빅 브라더

last modified: 2014-11-24 13:04:28 by Contributors

width=400
[JPG image (206.71 KB)]

빅 브라더는 당신을 지켜보고 있다.[1]
왓칭유

Big Brother. 번역서에서는 보통 고유명사로 여기고 '빅 브라더'라고 음역하며, 한자어인 '대형(大兄)'[2] 또는 의역인 '위대한 동지(동무)'로 번역하기도 한다.[3] '두목'이란 번역도 있는 듯하나 아무리 봐도 이건 오역. 오셨습니까, 두목님! 차라리 '큰 형님'이라면 말은 되겠지만... 신어로는 B.B. 비비

Contents

1. 1984에 나오는 독재자
2. 소녀교육헌장의 등장인물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1. 1984에 나오는 독재자

높으신 분들영어 번역문이기도 하다.[4]


전체주의적 정신풍토와 절대권력의 위험성을 그린 이 소설에는 영국에서 가장 흔한 이름이라서 붙은 김철수윈스턴 스미스가 주인공이다. 주인공은 '빅 브라더'라 불리는 절대권력에 대항하면서 자유와 진실을 추구하지만 호된 고문 끝에 빅 브라더를 사랑했다라 고백하고 만다. [5]

모델은 너무나도 당연한 말이지만 소설 집필 당시의 소련독재자조지아의 강철남 이오시프 스탈린. 콧수염부터 시작해서 말투와 습관까지 여러 측면에서 닮았는데 자세한 건 이오시프 스탈린 항목을 참조하자.


1984년에 개봉된 마이클 레드포드 감독의 영화판에선 생긴 것도 닮았다. 소설상에서는 구체적인 인물상이 나오기보다는 절대권력으로 인민들이 끊임없이 탄압, 감시받는 전체주의 체제의 아이콘으로 묘사한다. 또한 빅 브라더는 텔레스크린이나 도청장치를 써 대중에게 이데올로기를 강요한다. 거대화한 독재권력이 도달하는 마지막 모습이라 할 수 있다.

<1984>에서 '빅 브라더'가 실존인물인가 아닌가는 끝까지 수수께끼인데, 오브라이언의 어투 등으로 보아 실제로 없는 가공인물이며, 당(黨)이라는 권력집단이 내세운 가공의 독재자일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작중에 등장하는 오세아니아의 반역자 애런슨, 러더포드 등이 권력투쟁 과정에서 빅 브라더(대형)가 없는 인물이라고 폭로하지 못하는 걸 보면 실존했을 수도 있다. 단, 카리스마적인 정치가라기보다는 당의 아이콘인 면모가 컸을 것이고, 그가 죽건 말건 당은 그의 얼굴과 칭호를 아이콘으로 쓸 듯하다. 그래서 결코 안 죽는다.그리고 엉클샘과는 애증의 관계라고 한다

빅 브라더는 국민들의 사고(思考)의 폭을 좁혀 사상의 자유를 근본적으로 근절하려는 목적으로 신어를 창제하여 만악의 근원 영어의 단순화를 추진하였다. 이런 거라면 얼마든지 환영. <1984>의 부록인 <신어의 설명>[6]을 읽어보면 실제의 영어와 신어의 차이를 알 수 있다. 그래서 빅 브라더 역시 원문에서는 약칭인 B.B.로 자주 호칭한다.

21세기인 지금은 소설 속의 오세아니아 사회와 같이 개인의 모든 정신과 생활까지 체제가 빠짐없이 감시하는 상황을 비유하는 대명사로까지 정착했다.

소설 발표 당시만 해도 이념이 막장에 달했을 때의 모습을 보여주는 미래 이야기일 뿐이었지만, 인터넷의 보급과 함께 개인정보를 쉽게 입수하면서 점점 현실 속의 이야기로 나오려 한다. 2012년 현재 떠오르는 가장 유력한 빅 브라더 후보는 이미 전 세계의 통신망을 도청한다는 미국NSA와, 자신들의 의도는 아니겠지만 정말? 가만 보면 전 세계의 모든 정보를 캐시에 담겠다고 벼르는 구글.[7] 그리고 정보를 캐시에 모을 필요도 없이 사람들이 알아서 정보를 바치는 페이스북.

또한 21세기에는 매스미디어의 발달로 개인조차도 누구든지 빅 브라더로 바뀔 만한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짐 캐리 주연의 영화 트루먼 쇼는 그러한 사례를 우려하는 내용을 담는다. 아니, 이미 유럽오스트레일리아에서는 각기 한 인간의 일상을 24시간 감시하는 내용의 <빅 브라더>라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빙자한 TV쇼를 실제로 제작, 방영한다. 여럿을 동거시키고 일상생활을 방영하며, 주당 시청자 인기투표로 1명씩 탈락시켜 승자에게는 상금을 준다. 참고로 동거중 남녀가 검열삭제해서 잠시 방영중단한 적도 있었지만 그냥 한다. 닥터후에서도 등장하는데 위성방송 5에서 찍으며, 동거중인 사람 중 하나를 골라 탈락시켜 분해 광선으로 죽인다. 사실은....


2. 소녀교육헌장의 등장인물

'패밀리'의 보스. 통칭 B.B라고 부른다. 브리짓 바르도바비인형과는 전혀 무관하고, 1에서 딴 듯하다.

'패밀리'의 형제자매들 중에선 혼자만 특별나게 '아버지' 격인 위치에 있다. '지배하는 자'. 중년 이상의 남성으로 나오는데, 현재는 하반신 불구라서 휠체어를 탄다. 몸이 불편한 것도 있지만 보스답게 직접 움직이는 모습은 잘 안 나온다.

'패밀리'가 만들어진 것은 그가 그런 특이능력자들을 모으기 시작했기 때문인 듯한데, 맨 처음 만난 '패밀리'가 백설희인 듯하다. 당시 고아 소녀에 불과했던 그녀에게서 능력을 발견하고는 자기가 찾던 능력이라며 무척 기뻐했다. 하긴 자신은 '지배'고 그녀의 능력은 '선택'이었으니 딱 어울리는 구성이긴 하다.

사실 B.B는 같은 '패밀리'인 아메데오의 머리에 자기의 뇌를 이식해 그를 죽여 그의 능력을 계승했다. 즉, 현재 아메데오의 정체는 B.B이다. 꽤 예전 일인 모양인데 이제까지 그의 모습으로 나온 건 사실 로봇이었다.

아메데오의 능력은 '누구에게도 적이 되지 않는 것'. '어떤 일을 해도 자신의 잘못이 되지 않는' 지배와 하나가 되면서 뭐든 자기 마음대로 해도 본인의 잘못은 아니고 그 누구도 적으로 못삼는 자가 되어서 꽤나 먼치킨이었다. 하지만 그 사실을 밝히자마자 '그 누구도 아닌' 파렌하이트에게 총 맞아 죽었다. 백설희의 죽음에서 진실을 알고 능력 '선택'을 계승하기 위해 원아미를 죽이려다, 파렌하이트가 살해했다.
----
  • [1] 번역본에 따라 조금씩 다르게 나온다.
  • [2] 문예출판사 역본(김병익 역)이라던지. 은근히 삭막한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번역이다. 소설 마지막 문장인 "그는 대형을 사랑했다"를 보라.
  • [3] 이건 북한식 어휘를 활용한 셈이다. 반공(북)의 늬앙스가 있을지도?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 줄여서 위수김동
  • [4] 원래 빅 브라더란 단어가 조지 오웰이 쓰기 전까지는 사실 거물이나 두목을 뜻하는 단어였다. 그러나 이 소설의 충격이 너무 커서 이 소설의 출간 뒤로는 전체주의의 상징으로 많이 쓴다. "군대는 당신을 바란다"라는 포스터가 이런 이미지에 영향을 주었으리라는 주장도 있다. 엉클 샘?
  • [5] 원문은 " He loved Big Brother". 과거형으로 말한다는 점에도 주목해 볼 만하다.
  • [6] 또는 신어의 원리.
  • [7] 실제로 2011년 1월에 구글이 그 사이 전 세계에서 개인신상정보를 모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구글 스트리트 촬영 중 와이파이 통신내용을 수집한 사건에서, 구글 코리아는 "실수로 와이파이 무선통신을 감청하여", "실수로 통신내용을 해독하고", "실수로 서버에 저장하였으며" 그 과정의 프로그래밍은 "미국 본사에서 실수로 했다"라고 주장한다. 참 체계적인 실수다. 구글의 주장처럼 단순히 와이파이 핫스팟의 위치만을 파악하려는 것이었다면 전혀 필요없는 작업들이다. 참고로 구글의 이런 일에 "사악해지지 말자"는 구글의 사훈을 얘기하는 일이 많은데, 정말 안타깝게도 이 사훈은 비공식 사훈이었다.(...) 굳이 동물농장에서 계명들이 엿바꿔먹히는 과정을 들먹일 필요도 없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1-24 13:04:28
Processing time 32.075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