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사나다 조이치로

last modified: 2014-12-20 03:47:10 by Contributors

眞田 穰一郎(1897.11.21-1957.08.03).

2차대전 시기 일본의 군인. 홋카이도 비바이(美唄) 출신으로 아버지도 군인(둔전병)이었다. 1927년에 육군대학을 졸업하고 육군대신 비서관(1938), 중일전쟁 당시 보병 86연대장(1939), 중국파견군 작전과장(1940), 군무국 군무과장(1941) 등을 거쳐 1942년에 참모본부(대본영) 작전과장이 되어 과달카날 전투의 철수를 결정하고 지휘하기도 했다. 이듬 해에는 소장으로 진급했고 제1부장, 군무국장을 지냈다. 패전 당시에는 제2군 참모부장으로 있었다. 1945년 12월에 전역했다. 1984년에 그의 일기를 바탕으로 쓰여진 전기 "사나다 조이치로 장군을 그리워함(真田穣一郎将軍を偲ぶ)"이 간행되었다.

…까지는 일단 이 사람의 대략적인 약력이고, 이 사람 최대의 특징은 바로 삼간사우 중 사우의 하나로 꼽히는 인물이라는 것. 하지만 대본영 작전과장으로 재직 중 무타구치 렌야임팔 작전 계획안을 "엉망진창인 작전구상이다"라면서 열심히 까고, 까다 못해 "비행기도 자동차도 없는 상황에서는 절대 반대다. 작전 수행을 위해서는 도로건설을 위한 1년의 기간이 필요하고 이것이 불가능하면 해로수송을 위한 해군의 협조라도 있어야 한다."라며 육군의 철천지 원수인 해군의 협조라도 얻어야 한다고 강력히 반발했던 것을 보면 어리석기만한 인물은 아니었던 모양. 아니면 이 정도의 어리석은 사람이 봐도 노답인 작전이었다는 것이니 왜 무타구치는 삼대오물에 속하는지 이해할 수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2-20 03:47:10
Processing time 0.059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