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사브나크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사브나크(Sabnak, Sabnok)

Contents

1. 솔로몬의 72악마서열 43위
2. 작안의 샤나의 등장인물

1. 솔로몬의 72악마서열 43위

사자의 머리를 하고 하얀색 말위에 탄 전사의 모습으로 나타나는 악마. 2마리의 말을 이끄는 여성의 모습으로 나타나곤 한다.

사브낙,사브나크,사브나케,사브라크,사브녹 등으로 칭하며, 지옥에서는 50개 군단을 지휘한다. 군사나 축성의 지식이 상세하여 주로 전쟁을 위해 부르는 경우가 많았다. 그 축성의 능력을 얻으면 아무것도 없는 대지에서 성이나 탑을 출현시키는게 가능했다. 무장한 병사를 출현시킬수도 있다.

사브나크가 입힌 상처는 썩어들어가기 때문에 치료가 불가능하며 공격한 적을 돌로 만들수도 있다. 이와는 반대로 상처를 치료할 수 있기에, 아군이 부상당하면 그 상처를 치료해 준다.

여담으로 슬레이어즈의 마왕 샤브라니그두의 어원인 듯 싶다.[1]

2. 작안의 샤나의 등장인물


별칭은 괴인(壞刃)[2] 이며, 불꽃색이 선홍색인 강대한 홍세의 왕이자 살인청부업자이기도 하다.

여느 무리와 달리 목적의식이나 욕망이 별로 없는 드문 타입으로, 외전에 의하면 살인청부업자가 된것도 그냥 어쩌다보니 그게 적성에 맞아서라고 한다.[3] 게다가 검을 좋아해서 청부료로 받거나 직접 가지고 다니며 휘두르지만 이는 기호품에 가까워[4] 쓰다 부러지거나 깨져도 크게 상관치 않고, 검을 얻기 위해 무리하지도 않지만 교수가 자신의 양손검에 남자의 로망 드릴을 박아 마개조한 일만큼은 화를 내는 부분에선 어느정도 선을 긋는 듯 싶다.

과거 발 마스케의 의뢰를 받아 약속의 두 사람이 있을법한 곳에 매복했다 기습하는 식으로 요한피레스를 여러 차례 습격, 결국 요한을 빈사 상태로 만들고 그 속에 있던 영시미아에 수수께끼의 자재식을 박아넣어 변질시키게 된다. 불행 중 다행인지 피레스는 이 사실을 알지 못했고, 그들로부터 신세진 빌헬미나 카르멜은 훗날 피레스를 위한다며 영시미아가 전이된 유지를 없애려 들기도 했다.

광범위의 공격 이후에야 기척이 드러난다는 점, 아무리 공격해도 금새 회복해 버리는 특이성과, 스티그마라는 자제법[5] 때문에 사전에 어디에 매복했는지 알아채기도, 죽이기도 힘든 까다로운 왕이었지만 14권에서 자로비비프론스를 길잡이 삼아 미사키 시에 등장해 플레임헤이즈들과 싸우는 와중에 멀찍이서 관전하던 사카이 유지에 의해 본질을 간파당하게 된다.

사실 그는 공갈빵 몸체를 지하에 도시 규모로 침식시킨 다음 의사총체 (쉽게 말해 머리) 하나만 위로 내보내 의사총체가 손상을 입으면 밑에 있는 몸체에서 힘을 공급받는 방식이었고, 이 사실을 유지로부터 들은 플레임헤이즈들은 그의 의사총체를 특수한 자재법으로 가두는 한편, 도시를 통째로 끌어올려 그 밑의 몸을 완력으로 뜯어낸 다음 의사총체까지 박살내 토벌......한 줄 알았으나 살아남았고, 비상수단을 이용해 탈출하기 전 유지의 주머니에 자재식이 담긴 열쇠를 슬쩍 넣어, 그가 내면의 또다른 자신과 조우하게 만든다.

그 후 계약주인 베르페오르의 곁에 머물며, 제례의 뱀의 대행체가 된 유지가 권속들을 이끌고 뱀의 본체를 찾으러 신문을 열고 두 세계의 틈에 난 예도를 따라 갈때에도 교수와 함께 동행하나, 그들을 방해하러 온 세 플레임헤이즈[6]를 보자 자진해 예도 한가운데 남아 3:1로 싸우게 되지만 그때처럼 몸체와 의사총체를 격리시킨 다음 처치하려고 그의 몸이 잠식한 예도를 뜯어내려는 찰나, 예도가 무너지려고 하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이도저도 아닌 상태에서 싸우게 된다.

그 후 본체와 함께 예도를 무너트리며 개돌급 속도로 귀환하던 제례의 뱀과 대행체 사카이 유지에게 뺑소니로 갈려버리나... 베르페오르의 타르타로스가 기적적으로 낚아채 그들과 함께 귀환할 수 있었지만, 그 찰나 '희수향' 메아가 자신을 보며 느꼈던 '어쩔 수 없을 정도의 강함'을 제례의 뱀 본체에게서 느끼며 그녀의 호의를 자진해 뿌리치며 두 세계의 틈새에 남게 된다.

사족으로 희수향 메아는 애니판 2기, 소설판 외전에서 잠깐 등장해 썰리는 잡몹이었는데 알고보니 주요 악역중 하나인 사브나크랑 그렇고 그런 관계였던 것처럼 묘사되는 것이 나름 반전이라면 반전이다.
----
  • [1] 것도 그럴것이 피브리조 항목처럼 작가가 유명 악마나 괴물 등의 이름을 참고하기에 유력시된다.
  • [2] 번역하면 무너뜨릴(14권 역자 후기에선 파괴의) 칼날. 여담으로 상대가 있건없건 계속 혼잣말을 하는 그의 특이한 언행 때문에 상당수 독자가 怪人(괴이한 사람)으로 인지하는 듯 싶다.
  • [3] 프리아그네에 의하면 '어둠에 잠기는' 타입이라고
  • [4] 본인 왈 '베기 위해 존재한다는 단순하고 잘벼린 존재가 나의 모습과 공감하는 부분이 있다고 봐야할까'라고 한다.
  • [5] 자신이 벤 대상의 상처를 시간이 지남에 따라 서서히 악화시키는 자재법인데, 비록 목표를 죽이지 못했더라도 일단 베였다면 시간이 지나 골골대는 상태가 되니 뒤를 쫓아 살해하면 되는, 실로 코모도왕도마뱀 같은 방식으로 일을 해결하지만, 그의 목표 중 하나였던 두 연인과 우연히 합류한 빌헬미나에 의해 이를 상쇄시키는 자제법이 개발되고 이에 그 또한 "스티그마스"라는 발전형 자재법을 개발한다.
  • [6] 빌헬미나 카르멜, 레베카 리드, 캄신 네브하우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4-04 18:42:02
Processing time 0.113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