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사비 하쿠헤이

last modified: 2015-04-15 22:51:59 by Contributors

182211.JPG
[JPG image (89.39 KB)]

시대를 초월한 브릿지 스타일 + 파마 포니테일
錆白兵(さび はくへい)

칼 이야기의 등장인물. 20세. 키 5척 3촌[1] 몸무게 11관 5근[2] 취미는 검법. 애니메이션에서 성우는 미도리카와 히카루가 맡았다. 토가메의 전 조력자로서, 오와리 막부 공인의 일본 최강검사.

말버릇은 "소생에게 두근거리게 되길 바라오.(拙者にときめいてもらうでござる.)"[3] 그리고 하쿠헤이에게 당해서 쓰러진 상대는 "머… 멋지다…"라는 감상을 남기고 죽는다

자유자재의 보법인 폭축지(爆縮地)와 칼자루와 칼집을 사용한 이단 베기인 쌍룡섬역전몽참(逆転夢斬)을 터득하며 검성의 칭호를 얻었고 역전몽참의 발전형인 발도술 일규도전(一揆刀銭)[4]과 거리조절이 자유로운 베기인 속지검(速遅剣)을 익힌 뒤 히테이 공주의 추천으로 오와리 막부에 스카웃되어 박도 하리를 수집하게 된다. 당시 막부가 보유한 검사 중 가장 충직하고 가장 실력이 좋은 검사였다고.

가장 입수하기 곤란하다는 박도 하리를 압도적인 실력으로 순식간에 득템했지만, 그 즉시 토가메를 배신하고 하리를 들고 튀었다. 토가메의 분석에 따르면 명예를 위해 싸우는 검사이기에 더욱 시키자키 키키의 칼의 소유자라는 검사로서의 명예에서 벗어날 수 없었기 때문. 한마디로 시키자키 키키 변체도의 독에 당한 대표적인 인물이다.[5] 뭐, 변체도의 주인 중에서는 몇 안 되는 제대로 된 검사이기도 했고. 하리를 가지고 튄 후 박도개안(薄刀開眼)이라는 박도 하리 전용 필살기를 만들어냈다. 카타나가타리 0화에 따르면, 야스리 무츠에의 시대에도 사비 가는 존재하고 있었던 듯 하나, 꼴이 말이 아니었던 듯하다.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변체도 3자루를 수집한 야스리 시치카에게 당당히 결투장을 보내 미야모토 무사시사사키 코지로의 결투로 유명한 간류섬에서 서로의 칼들을 걸고 대결하게 된다. 일본 최강의 검사라는 칭호에 걸맞는 실력으로 시종일관 우세한 승부를 벌이지만 토가메의 기책[6]야스리 시치카의 허도류 조합에 결국 제 3오의『백화요란(百花繚乱)』을 맞고 패배, 사망.

패배한 뒤, 야스리 시치카시키자키 키키의 유품이라 불렀으며 자신은 실패한 칼이란 식의 이야기를 하여 시키자키 키키의 역사개찬 계획을 어느정도 알고 있거나 시키자키 키키와 관련된 것 같은 암시를 남겼다. 역시 나름의 이유가 있어서 먹튀한 게 맞는 듯.

허도 야스리의 야스리가 이가 빠지거나 휘어진 망가진 칼을 적당한 크기로 잘라내 녹이는 과정에서 사용하는 이란 점과 사비 하쿠헤이의 사비(錆)가 녹슬다, 망가지다란 뜻의 성이란 점을 보면 알 수 있듯, 시키자키 키키완료형 변체도로서 허도 야스리와 후보를 다투던 전도(全刀) 사비였다. 어떠한 검도 쓸 수 없는 허도류와는 정반대로 어떠한 물체도 검으로 사용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한다. 이것이 박도를 다룰 수 있던 원인인 듯. 야스리가의 사람들처럼 변체도를 알아 볼 수 있는 공감각을 소유하고 있을 가능성도 있다. 다만 결국 후보에서 그치고 말았지만. 그럼 사비가 성도 하카리를 쥐면 라이트세이버 되나요?

승부에서 이기고도 시치카와 토가메는 "운이 좋았다고 말할 수밖에 없다, 그저 지지 않았던 것에 지나지 않는다."라고 말할 정도지만, 4권의 주요 내용이 먼치킨 야스리 나나미의 활약이기에 하쿠헤이는 맨 끝에 토가메야스리 시치카의 대화[7]에서 언급만 되었다. 대화 내용으로 보아 강한 인물이었음에는 틀림없지만 정작 제대로 전투신이 나오지 않았으니. 후에 시치카가 야스리 나나미 바로 다음 실력자를 그로 생각 하고 있을 정도다. 1위, 2위의 순위는 불변이란 묘사도 나온다. 사비와 나나미는 반칙이라는 둥. 그야말로 의심할 여지가 없는 명실상부한 천재. 같은 천재인 야스리 나나미와 비교하면 격이 떨어진다 할지라도, 슈퍼초인급과 궁극생물의 차이정도! 등장은 거의 없지만.(…)

맨 마지막 12권에서는 야나리 쇼군가 직속의 검사들 중 하쿠헤이와 라이벌[8]이었다는 검사 후기 마츠아키가 들고 나오고 백토개안이라는 하쿠헤이와 비슷한 오의[9]를 사용하지만, 그냥 깨져버린다. 박도 하리는 정해진 검로대로 쓰지 않으면 곧바로 깨지는 검이기에[10] 이런 검을 사용한 사비 하쿠헤이가 얼마나 대단한 남자인지 알려주는 거라고 할 수 있겠다. 박도 하리를 깨버리는 방법이 사비 하쿠헤이가 사용했을 때는 절대 통하지 않을 거라고 시치카가 생각할 정도니 말이다.

성우가 미도리카와 히카루지만 원작대로라면 과연 나올지 안 나올지, 애니메이션의 경우 중간중간 잠깐 시점변경으로 나오다가 천도 츠루기편이 끝나고 예고편에서 뭔가 엄청난 싸움장면[11]을 보여주는데, 이 부분은 결투장소였던 간류섬은 이후 면적이 절반으로 줄었다라고 언급된다.[12] 그런데 저게 장면이 그냥 마지막에 말 몇마디 나오면서 흘러나올 가능성도 있다….

그리고 우려했던 대로 짤렸다!!!!. 예고는 페이크였다! 원작을 안 본 사람들로서는 제대로 뒤통수 맞았다. 제대로 원작재현 낚인 자들의 절규

0장에서 그의 어머니로 추정되는 사람이 나온다. 이름은 사비 콧켄(錆黒鍵). 막대 모양의 것이라면 뭐든지 검으로서 사용할 수 있었으며 사신, 검성으로 불리던 역사상 최강의 검사였단다. 어찌나 강한지 막부의 오소바닌 11명에게 혼자서 필적하고 단순히 표정만으로 땅을 가르고 하늘을 찢어 모두를 날려 버리는 폭풍을 만들 정도였다고. 7세의 야스리 나나미랑 사막에서 거하게 한 판 붙었다고 한다. 그래 놓고도 죽지 않고 살아 남으셨다(…) 이렇게 되면 사비도 나나미와 어느정도 싸울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외형은 5세에도 못 미친 아이지만 실제로는 30세 이상으로 아이도 1명 있었으며 어미에 "냥"이라고 붙이는 버릇이 있었단다. 또한 시키자키 키키와의 인연을 아들의 대까지 이어지게 하고 싶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니시오 이신은 사비 하쿠헤이의 박도 하리편이 매우 마음에 들었는지 모노가타리 시리즈에서 비슷한 전개를 한번 더 저질렀다. 너 이샠... 그나마 그 쪽은 오와리모노가타리 中으로 떡밥이 제대로 풀렸지만, 이쪽은 풀릴 길이 전혀 안보인다(...). 안습.
----
  • [1] 五尺三寸. 약 160cm.
  • [2] 十一貫五斤. 44.25kg
  • [3] 시치카는 이 말버릇을 토가메에게 들은 직후 사비 하쿠헤이를 만나고 싶은 마음이 급격히 사라졌다.
  • [4] 같은 발도술인 우네리 긴카쿠의 영섬과는 완전히 다른 발상에서 태어난 강력한 기술이라고. 무슨 원리인지는 전혀 나오지 않지만 시치카는 우연히 발판이 무너지는 바람에 살았다. 또한 등장인물의 필살기가 대부분 이름장난인 이 소설에서 전도(全刀) 라는 이명을 뒤집은 작명이기도 하여 전도 사비로써의 오의라고 볼수있다.
  • [5] 다만 완료형 변체도의 후보였다는 걸 생각하면, 독에 당했다기보다는 변체도에 관련된 사실을 알고 가져갔을 가능성도 보인다.
  • [6] 대결 중간에 토가메가 기책으로 개입한 단 두 사람 뿐인 상대다.
  • [7] 대화에서 어떻게 어떻게 싸웠다 라는 설명을 해준다
  • [8] 자칭. 사비와 호적수라는 인물만 시치카는 20명은 만났다.
  • [9] 白兎開眼. 일본어 발음은 같지만 한자가 다르다.
  • [10] 기본적으로 약하고 얇은 검이라는게 하리의 컨셉이다. 애초에 전투용으로 쓸 만한 검이 아니라는 것
  • [11] 바다를 가르고 상어도 덤으로 쪼개고 커다란 바위산을 박살내고 공중전을 벌였다. 이거 뭐 드래곤볼 ….
  • [12] 정확히는 바위산이 박살나고 평지로 변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5 22:51:59
Processing time 0.089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