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산케이신문

Contents

1. 소개
2. 산케이 신문 대통령 명예훼손 사건
3. 관련 항목

1. 소개


산케이 신문(産経新聞, 구 サンケイ新聞)은 일본의 신문사다. 1933년에 창간되었다.

산케이란 이름은 발행자인 산업경제신문사(産業経済新聞社)의 약어. 일본 5대 일간지(요미우리, 아사히, 마이니치, 니혼게이자이, 산케이)중 하나이나 매출과 발행부수는 가장 적다고 알려져 있다.[1] 하지만 일본 최대의 미디어 그룹인 후지-산케이 그룹 산하이므로 자금력은 빵빵하다. 그 자금력을 바탕으로 일본에서 신문 경품끼워 팔기 경쟁을 가장 먼저 시작하기도 했다고. 동 계열사인 후지TV과 마찬가지로 철저하게 우익, 반공기조의 논조로 일본 공산당과는 불구대천의 원수.[2]서로 여러차례 소송사건을 일으키기도 했다. 좌파 없는 일본에서 본의 아니게 좌파지 노릇을 하고 있는 아사히 신문과도 꽤나 반목하는 편.

자민당 기관지(?)인 만큼 논조가 꽤 친미 성향이지만 되려 미국싱턴 포스트는 외부 사설을 통해 "1930년대풍 군국주의로의 복귀를 바라는 폭력적 그룹의 일원"이라 비꼬았던 적도 있다. 이외에도 뉴욕 타임즈와도 사이가 나빠 반박 기사를 자주 싣는다.

2001년 역사교과서 왜곡 파동을 일으켰던 새역모가 이 신문의 후원을 받았다고 한다. 그도 그럴것이 후소샤가 후지산케이 계열의 미디어회사이기 때문(...) 덕분에 웹을 좀 뒤져보면 알수 있겠지만 일본 넷우익들이 최대의 정보소스로 이용하는 곳이다.거기에다가 한국지부장이라는 견공자제분은 툭하면 혐한 소스를 스스로 제공하고 있어서 키배의 재물이 되기도...

이외에도 북한 관련 뉴스의 취재 비율도 높은 편.

참고로, 박정희 때는 한국의 독재정권을 옹호하는 사설을 자주 내기도 했는데, 그 이유는 한국과 일본이 같은 반공전선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작 아이러니 하게도 경향신문과 협력관계를 맺고있는데, 이는 군사 독재정부 당시 경향신문이 친정부 성향이었기 때문이다.[3] 다만 지금은 사무소를 임대하는 수준에 그치는 듯.[4]

참고로 귀화한 류지 교수의 인터뷰에 의하면 산케이는 일본내에서 세번째 정도의 영향력을 가지고 있으며 일본 극우보수의 생각을 전형적으로 대변하는 신문이라고 한다. 게다가 한국어를 잘하는 기자들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데 이건 한국에서 벌어지는 일을 잘 전달해야지! 따위가 아니라 한국에서 뭔일 터지면 어떻게든 잘 깔 수 있기 위해서라고...

2. 산케이 신문 대통령 명예훼손 사건


2014년 8월에 국내에서 뜨거운 감자로 등극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사건 당일 남자를 만난 것이 아니냐는 기사를 써냈기 때문이다. 해당 기사를 작성한 기자는 명예훼손으로 기소되었으며, 2014년 8월 18일 검찰에 출두 하였다.

그러나 언론사에 대하여 명예훼손으로 기소를 한다는 것에는 논란이 있다. 물론 '국가기관'은 명예훼손의 주체가 될 수 없으므로 대한민국이 피해자가 되는 것이 아니라, '대통령 개인'이 피해자 입장에서 기소를 한 것이지만.[5]

결국 기사를 쓴 가토 다쓰야 전 서울지국장은 불구속 기소가 되었다. 이에 일본 언론은 좌우를 막론하고 일제히 1면기사와 주요뉴스로 '언론 탄압'이라며 강하게 비난하게 되면서 외교문제로 까지 번지게 되었다. 일본 정부는 김원진 주일 한국 공사를 외무성에 소환하면서 강하게 우려를 표시했고] 미 국무부도 이번 사건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미 행정부는 한국의 법률에 우려는 표한다고 언급했다. 기사 프랑스의 르몽드 신문에서도 이 사건을 가지고 기사를 쓰며 "고소당한 기자들과 감시받는 소셜 네트워크가, 언론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가 한국에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고 언급했다. 기사 경향신문에서는 "해외 언론 보도를 보면 군 위안부 강제연행과 같은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고 혐한·반한 감정을 부추겨온 극우언론 산케이의 실체는 사라지고, ‘대통령 명예훼손죄로 기자를 기소한’ 한국 정부의 행위와 그에 대한 일본 측의 반발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고 보도하였다.기사

첫 소스는 조선일보 칼럼이었다. 조선일보와는 매우 친밀한 사이였는데 이 사건 때문에 조선일보가 제대로 뒤통수를 당했다고 보는 시선도 있다.[6]

산케이 신문에 대한 정부의 입장 발표 이후 한국의 보수단체들이 규탄하는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가토 다쓰야 산케이 지국장의 형태를 한 인형을 참수 퍼포먼스를 하려고 했지만 경찰의 제지로 중단되기도 했다.

가토 다쓰야 산케이 지국장은 현재 출국금지 상태에 놓여있다. 법무부는 가토 다쓰야 지국장에 대한 출국금지를 4월 15일 까지 연장하자, 가토 다쓰야 지국장은 출국금지를 풀어줄 것을 요청했으나 2월 13일 법원에서 기각하였다.기사 가토 다쓰야 지국장은 "가족과 만나고 싶으며, 출석을 확약했다."고 발언했으나 법원에서는 "가족이 한국에 오면 된다.","재판 출석을 확신할 수 없다."고 기각하였다.애초에 불구속 기소인데? 본인을 참수 퍼포먼스 하는 시위가 벌어지는 판국에 가족을 데려오면 된다는 것도 참

3. 관련 항목

----
  • [1] 발행부수격감으로 5대지 중 최초로 석간을 폐지하고 사원에 대한 희망퇴직을 실시하기도 했다.
  • [2] 그러나 일본에서도 중도적 지식인은 이 신문의 논조는 보수우익이라기 보다는 친?자민당 에 가깝다는 소리도 하고 있다. 실제 극우파 만화가 고바야시 요시노리를 비롯한 일부 신우익들은 이 신문의 자민당 기관지 노릇을 상당히 격렬하게 까기도 했고, 이미 1970년대에는 자민당과 손잡고 공산당에 대한 네가티브 캠페인을 하기까지 했다. 이 1970년대는 일본공산당 역사상 최대라는 중의원 40석을 획득하기도 하여 속칭 "자-공 시대"라고도 불린다. 이 말은 1960년대 말에 공산당이 의석을 조금씩 늘리는 것을 본 당시 부총재 가와시마 쇼지로가 "다음 70년대는 자민당과 공산당의 일본정치를 주무를 것이다"라고 예언한데서 유래한 것. 당시 간사장이던 다나카 가쿠에이 이하의 실력자들은 영감님이 잔걱정이 많다고 비웃었다가 70년대 첫 총선에서 당하고 나서 크게 후회했다고. 참고로 일본공산당은 소련이 아직도 힘이 넘쳐나던 냉전시대에도 정강에다가 북방영토에 있어서 정부-자민당 방침은 4개 도서 반환이 아니라 쿠릴 열도 전체를 돌려 받아야 한다고 극우파 뺨치는 주장을 하고 있다. 일본공산당은 성향만으로 따지만 서유럽의 사회민주주의 정파중 좌익계에 가깝다.
  • [3] 경향신문이 현재 논조를 지니게 된건 한화그룹으로부터 독립할때인 1998년부터다. 1987년 6월 민주항쟁 당시에 경향신문은 호헌을 지지했단 이유로 약 4만 부가 서울역에서 지방으로 내려가는 걸 대기하던 중에 시민들에게 불타기도 했다.
  • [4] 하지만 한때 경향신문과 한솥 밥을 먹었던 문화방송(MBC)은 산케이신문과 한 식구인 지 TV와 지금까지도 공동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등 협력 관계가 원만한 편이다.
  • [5] 과거에는 정부기관을 피해자로 하여 기소를 했으나, 법원의 판단으로 정부기관은 명예훼손 피해자가 될 수 없게 되었으므로 공무원 개인이 피해자 입장에서 기소를 하는 것만이 가능해졌다.
  • [6] 과거 노무현 정권 시절에는 산케이에서 정부를 까는 컬럼을 쓰면 조선일보가 일본 중요 언론도 이렇다능~ 이렇게 보도했으며 한국지부장인 구로다의 여러 책자를 그 조선일보에서 내줬었다고 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25 17:30:04
Processing time 0.139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