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산프레체 히로시마

last modified: 2015-01-27 04:58:24 by Contributors

2015 일본 J리그 디비전 1
KAA.jpg
[JPG image (484.74 KB)]
가시마
(Kashima)
KAR.jpg
[JPG image (22.14 KB)]
가시와
(Kashiwa)
KAW.jpg
[JPG image (19.43 KB)]
가와사키
(Kawasaki)
GAO.jpg
[JPG image (21.05 KB)]
감바 오사카
(Gamba Osaka)
VIK.jpg
[JPG image (10.41 KB)]
고베
(Kobe)
VEK.jpg
[JPG image (27.53 KB)]
고후
(Kofu)
NOG.jpg
[JPG image (21.21 KB)]
나고야
(Nagoya)
ALN.jpg
[JPG image (15.25 KB)]
니가타
(Niigata)
SAT.jpg
[JPG image (20.75 KB)]
도스
(Tosu)
FCT.jpg
[JPG image (25.33 KB)]
FC 도쿄
(FC Tokyo)
MAT.jpg
[JPG image (19.84 KB)]
마쓰모토
(Matsumoto)
VES.jpg
[JPG image (25.65 KB)]
센다이
(Sendai)
SHO.jpg
[JPG image (28.25 KB)]
쇼난
(Shonan)
SHS.jpg
[JPG image (15.62 KB)]
시미즈
(Shimizu)
YAM.jpg
[JPG image (18.47 KB)]
야마가타
(Yamagata)
YFM.jpg
[JPG image (16.9 KB)]
요코하마 FM
(Yokohama FM)
URD.jpg
[JPG image (22.29 KB)]
우라와
(Urawa)
SAH.jpg
[JPG image (23.1 KB)]
히로시마
(Hiroshima)


© from
산프레체 히로시마 공식 엠블럼
산프레체 히로시마
Sanfrecce Hiroshima
정식명칭 サンフレッチェ広島
Sanfrecce Hiroshima
구단형태 기업구단
모기업 마쓰다, 히로시마 지역 47개 기업의 공동 합자
소속리그 일본 J리그 디비전 1 (J. League Division 1)
창단연도 1938년
연고지 히로시마 현 히로시마 시 (広島県 広島市)
홈구장 에디온 스타디움 히로시마[1] (Edion Stadium Hiroshima), 50,000명 수용
구단주 가오루 고야노 (Kaoru Koyano)
감독 모리야스 하지메 (Moriyasu Hajime)
애칭 Sanfrecce, Sanfre
공식 홈페이지 http://www.sanfrecce.co.jp

  • 우승경력
    • J리그우승 (2회):2012, 2013
    • J리그 슈퍼컵 우승 (3회) : 2008, 2013, 2014
  • 준우승 경력
    • J리그 (1회): 1992
    • 일왕배: 1995, 1996, 1999, 2007, 2013
    • J리그 컵: 2010

Contents

1. 개요
2. 준우승 역사
3. 콩라인 탈퇴 2012 시즌
4. 2013 시즌 : J리그 2연패!
5. 2014 시즌
6. 2015 시즌
7. AFC 챔피언스 리그
8. 기타

1. 개요


산프레체 히로시마(일본어: サンフレッチェ広島, Sanfrecce Hiroshima)는 히로시마를 연고로 하는 J리그 축구팀이다.

팀 이름은 일본어에서 숫자 3을 뜻하는 산(三, サン)과 화살을 뜻하는 이탈리아어 프레체(frecce)의 합성어이며 이는 일본 센고쿠 시대 모략가였던 모리 모토나리가 세 아들에게 한 명언인 "셋 중에 조금이라도 불화가 있어서 균열이 가게 되면 곧바로 세 사람이 다 멸망한다는 것을 알아라"에서 따왔다. 옆동네보다 인기는 떨어지지만 성적이 월등히 좋다.

2. 준우승 역사

1938년에 현 마쓰다의 옛 이름을 딴 도요 공업 축구단을 창단, J리그 전신인 JSL에서 뛰기 시작했다.

1971년에 마쓰다 SC 도요로 팀명을 변경하고, JSL이 J리그로 바뀌던 1992년에 마쓰다를 비롯한 히로시마 지역 47개 기업이 출자한 산프레체 히로시마로 팀명을 변경한다. 1993년에 정윤이 이 팀에서 한국인 최초의 J리그 선수로 데뷔하였다.

J리그 참가 이후 1993년 5위 1994년 J리그 챔피언결정전 준우승, 1995, 1996, 1999년에는 일왕배 준우승을 기록하는 등 초창기만 해도 좋은 성적을 기록하며 J1에 잔류했으나, 계속된 준우승에 J리그 콩라인에 가입하게 된다. 일왕배에서는 나름 호성적을 거두었으나 리그에서는 연이은 부진으로 10-14-12-10-8-11-9-15 계속 하위, 중하위권을 찍다가 2002시즌 15위를 기록하며 J2리그로 추락한다.

그러나 2003년 J2리그 준우승을 기록하며 1년 만에 J리그에 복귀했으나, 2007년 일왕배에서 아시아 인테르가시마 앤틀러스를 만나 2:0으로 패해또 다시 준우승하고 J리그 교체전에서 교토 상가 FC에게 패하여 다시 J2리그로 강등되었다. 준우승, 강등 2연타에 팬들 입장에서는 울화통이 터질지경 2008년 가시마 앤틀러스를 꺾고 슈퍼컵 정상에 올랐고, J2리그 1위를 기록하여 다시 J1으로 승격했다.

2009년 2번쨰 승격이후 호성적을 기록해 4위에 올랐고, 2010년 AFC 챔피언스 리그출전권도 획득했다.

2010, 2011년 두 시즌 다 7위를 기록하면서 그저그런 중위권 팀으로 도약하는데 성공했지만 2010년 컵대회에서 또 준우승하며 팬들에 염장을 다시 한 번 지르게 되었다. 히로시마 팬들은 우리는 언제 우승하냐는 반응이였다.

3. 콩라인 탈퇴 2012 시즌


2012년 J리그 우승

미하일로 페트로비치 감독이 사임하고 코치인 모리야스 하지메를 감독으로 승격시켰다.[2]

프로 감독 1년차인 모리야스 감독은 페트로비치 전임 감독이 만들어 놓은 팀을 정비하면서[3] 2012시즌을 준비했다.

2012시즌 작년 7위팀 맞나 싶을정도로 무서운 기세로 치고 올라와 우승경쟁을 하는팀이 되었다. 특히 2012시즌 내내 베갈타 센다이와 피말리는 우승경쟁을 하게되었으나 리그 막판 33라운드에서 세레소 오사카를 4:1로 격파하고 2위 센다이가 0:1으로 패하면서 잔여경기 상관없이 승점 4점차로 팬들이 간절히 바라던 팀 창단 첫 J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최종 승점은 19승7무8패64점 2위 센다이 15승12무7패 57점 7점차로 2위와 격차를 더 벌리면서 2012시즌을 마쳤다.

모리야스 감독은 프로 감독 데뷔시즌에 리그 우승 영광을 얻었으며 2013년 AFC 챔피언스리그, 자국에서 열리는 FIFA 클럽 월드컵 2012 출전권도 얻게되었디. 19승7무8패를 기록하며 63득점 34실점을 기록했는데 올 시즌 J리그 최다득점 2위이자 최소실점의 기록이다.

게다가 63득점중에 22골은 사토 히사토가 기록하면서 팀득점 1/3을 책임졌고, J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4. 2013 시즌 : J리그 2연패!


이적시장에서 수비의 중추적인 핵이었던 모리와키 료타가 우라와 레즈로 이적했다.

이 때문에 리그 초반 4백 수비에서의 불안함을 드러내었고, 여름 이적시장 전까지 오미야 아르디자의 위세에 눌려 요코하마 F. 마리노스, 우라와 레즈 등과 치열한 2위 싸움을 전개해 나갔다.

여름 이적시장을 전후하여 산프레체는 4백에서 3백으로의 전환을 꾀했고, 이 작전은 점차 먹혀들어가기 시작했다. 때마침 오미야가 오버페이스로 인한 추락을 시작하고 있었고, AFC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조기탈락하면서 체력을 비축한 히로시마는 후반기 대약진, 1위인 요코하마를 계속 위협하기에 이르렀다.

승점 1점차의 살얼음판 승부에서 맞은 시즌 최종전, 히로시마는 가시마 앤틀러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이시하라가 연속골을 터뜨리며, 2:0으로 승리한 반면, 요코하마 F. 마리노스가와사키 프론탈레와의 원정경기에서 0:1로 패하며, 히로시마는 극적으로 요코하마를 따돌리고 19승 6무 9패 승점 63점으로 2번째 우승이자 지난 시즌에 이어 리그 2연패를 차지하였다.

일황배에서도 승승장구하며 결승까지 진출했지만, 복수를 벼르고 나온 요코하마 F. 마리노스에게 0:2로 패하며 결국 준우승에 머물렀다. 이때 황석호가 부상을 당하면서 홍명보호의 미국전지훈련에 참가하지 못했다.

5. 2014 시즌


2013 시즌 팀의 우승에 지대한 공을 세웠던 니시카와 슈사쿠 골키퍼가 우라와 레즈로 이적했다. 그만좀 가져가라 우라와야!

시즌 개막전이었던 세레소 오사카와의 원정경기에서는 디에고 포를란,키타니 요이치로를 필두로 한 세레소의 공격라인을 무실점으로 막고, 후반 37분 수비수인 시오타니 츠카사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내며 1:0으로 승리를 거두었다.

시즌 두번째 경기인 가와사키 프론탈레와의 홈경기에서는 전반 45분 고바야시 유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으나, 후반전 14분 토 히사토의 그림같은 발리슈팅으로 동점을 만든 다음, 후반 종료직전 얻어낸 프리킥을 시오타니가 강하게 차 그물에 꽃아넣으며 2:1 극적인 역전승을 만들어냈다. 이로써 시즌 2연승

시즌 세번째 경기였던 우라와 레즈와의 홈 경기에서는 ACL에 대비해 로테이션 멤버로 스타팅 멤버를 짜며, 체력을 안배했다. 경기에서는 석연치 않은 주심의 판정속에서 전반전 코로키 신조에게 선제골을 허용한데 이어, 후반 추가시간 하라구치 겐키에게 추가골까지 얻어맞으며 0:2 완패, 우라와에 약한 모습을 계속 이어나가게 되었다.

시즌 네번째 경기인 감바 오사카와의 원정경기에서는 전반 25분 감바의 에이스 엔도 야스히토에게 선제골을 내주면서 리드를 허용했으며, 번번히 득점찬스를 놓치며 연패의 늪에 빠지는 듯 했지만, 후반 10분 사토 히사토가 PK를 얻어낸 것을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까다로운 감바원정에서 승점 1점을 따낸 것이 소득이라고 할 수 있다

시즌 다섯번째 경기였던 J1 승격팀 도쿠시마 보르티스와의 홈경기에서는 전반전 44분 시오타니가 강력한 프리킥으로 선제골을 만들어내며 앞서갔고, 후반전 5분 이시하라가 코너킥 상황에서 타점높은 헤딩슛으로 두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뒤이어 후반 21분 노츠다가 강력한 중거리 프리킥으로 세번째 골을 만들어내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후반전 강력한 도쿠시마의 공격에 한 골을 내주었지만, 더이상의 실점은 허락하지 않으면서 3:1로 승리를 낚아냈다. 이로써 히로시마는 7위에서 3위까지 순위가 수직상승. 주력선수들의 체력도 보전하면서 ACL 경기에 나설수 있게 되었다.

나고야로 원정을 떠난 시즌 6차전에는 전반 6분만에 나고야 그램퍼스의 케네디에게 선제골을 헌납했다. 골키퍼의 실수로 헌납한 골이었기에 맥이 빠질법했지만, 히로시마는 전반 16분 사토 히사토의 동점골을 시작으로, 후반 6분 시오타니의 역전골, 후반 16분 사토 히사토의 PK골, 후반 20분 이시하라, 후반 43분 노츠다의 연속골이 폭발! 케네디가 PK로 한골을 만회한 나고야를 5-2로 떡실신시키면서 주중 ACL에서의 억울한 무승부를 달랬다.

시즌 7차전 FC도쿄와의 홈경기에서는 후반 35분 수비수인 치바 카즈히코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하며, 빗셀 고베에 패한 가시마 앤틀러스를 밀어내고 선두로 등극했다.

시즌 8차전 알비렉스 니가타와의 경기에서는 김진수를 필두로 한 니가타의 파상공세를 잘 막아내며니가타의 삽질 포함 0:0으로 마무리 주중 ACL 경기에 대비하였다.

시즌 중반까지 선두권 경쟁을 유지하였지만, 월드컵 휴식기를 전후로 주전들의 체력이 급격하게 떨어지며, 5경기 연속 무승을 거두는 등 팀 성적이 급전직하 하였고, 결국 2014시즌을 13승 11무 10패의 성적인 8위로 마치고 말았다.

6. 2015 시즌


2014 시즌 10골을 기록하며 사토 히사토에 이어 팀내 득점 2위를 기록한 이시하라 나오키가 또! 우라와 레즈로 이적하였다. 제발 그만 좀 가져가라 우라와야! 뒤이어 황석호도 가시마 앤틀러스로 이적하였으며, 팀의 프리킥을 담당하던 다카하기 요지로는 호주의 웨스턴 시드니 원더러스로 이적하였다.


7. AFC 챔피언스 리그


2010년 포항 스틸러스, 애들레이드 유나이티드, 산둥루넝에 속해 3승3패 조3위로 대회를 마쳤다.

2013년 리그 우승팀으로 출전해 G조 포항 스틸러스, 베이징 궈안, FC 분요드코르와 속하게 되었다. 1차전 분요드코르를 홈으로 불러들여 경기를 치루었으나 2:0으로 패배했고 2차전 베이징 원정가서도 2:0으로 깨지게 된다. 3차전 포항 원정에서는 포항 배천석에 결승골로 1:0으로 패배해 0승3패 광탈에 스멜이 풍기게 되고 4차전 포항 원정에서는 오랫만에 선제골을 넣어 승리하나 싶었지만 황진성에 골로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1:1무승부로 경기를 마치게 되고 결국 1무3패로 광탈이 확정되었다. 그래도 잔여경기를 치루어야 돼서 5차전 분요드코르 원정을가 0:0 무승부를 기록하고 6차전 베이징 궈안과 경기에서도 0:0 무승부를 기록해 3무3패 조 최하위로 대회를 마치게 된다. 작년 감바 오사카못지 않게 승점셔틀을 톡톡히 했다는 평이다.

2014년 리그 우승팀 자격으로 ACL 챔피언스리그에 참가, FC 서울, 베이징 궈안, 센트럴코스트 매리너스와 함께 F조에 편성되었다.

1차전 베이징 궈안과의 홈경기에서는 후반전 하대성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으나, 후반 막판 치바 카즈히코가 그림같은 바이시클킥을 작렬시키며 무승부를 이끌어냈다.

2차전 센트럴 코스트 매리너스와의 원정경기에선 전반 21분 코너킥 상황에서 시오타니가 날린 헤딩슛을 골문 앞에 서 있던 승용이 걷어내지 못하면서 행운의 선제골을 얻어내며 앞서갔다. 이 때 히로시마 선수들은 동일본 대지진의 날이었던 3월 11일을 기념하는 3.11을 나타내는 세레모니로 이를 추모했다.[4] 하지만, 전반전 32분 선제골의 주역 승용의 패스가 스테요프스키의 발 끝에 정확하게 연결되면서 동점골을 허용하였고, 전반 36분에는 스테요프스키의 중거리 슈팅이 치바의 몸에 맞고 굴절되면서 그대로 빨려들어가면서 역전을 허용, 후반전에서 이를 만회하지 못하며 1-2로 패하고 말았다. 이로써 산프레체는 1무 1패로 최하위로 내려갔다.

3차전 FC 서울과의 홈경기에서는 주중경기로 체력을 많이 소모한 서울과는 달리, 시종일관 밀어붙이는 경기운영을 선보였고, 후반 7분 다카하기 요지로의 그림같은 감아차기로 앞서갔다. 비록, 후반 14분 서울의 파엘 코스타에게 동점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35분 수비수인 시오타니 츠카사가 과감한 오버래핑으로 수비수들을 제쳐내며 역전골을 집어넣으면서 2:1로 서울을 제압했다. 이로써 산프레체 히로시마는 2010년 이후 4년만에 ACL에서 첫 승을 기록했으며, 1승 1무 1패를 기록, 서울에 골득실차에 뒤진 3위에 랭크되었다.

4차전 FC 서울과의 원정경기에서는 전반전 25분 프리킥 상황에서 노츠다 가쿠토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20분 윤일록에게 오프사이드성 골을 내주며 1:1로 팽팽하게 이어나갔다. 후반 30분 황석호가 미키치의 크로스를 발리슈팅으로 앞서나갔지만, 후반 종료직전 하파엘 코스타에게 PK를 내주며 2:2로 경기를 마치고 말았다. 이로써 히로시마는 샌트럴코스트매리너스를 제외한 세 팀과 승점 동률이 되었지만, 상대전적 득실차에 앞서며 2위로 올라갔다. 한편 이 경기에서는 석연치 않은 주심의 판정이 속출, 모리야스 감독이 경기가 끝나고 피치로 올라와 항의하기까지 했다.

5차전 베이징 궈안과의 원정경기에는 시종일관 밀려다니는 경기력을 보여주었다. 결국 후반 10분 샤오자이에게 선제골을 16분에는 구에론에게 추가골을 허용하며 무너지는 것 같았지만, 후반 22분과 25분 이시하라 나오키가 연속골을 터뜨리면서 2-2 무승부로 경기를 끝냈다. 이로써 히로시마는 센트럴코스트와 베이징과 같은 승점 6점이 되었지만, 상대전적 득실에서 뒤지며 4위가 되었다.

운명의 6차전 센트럴코스트와의 홈경기에서 산프레체는 시종일관 센트럴코스트를 밀어붙였고, 후반 26분 시오타니의 프리킥을 야마기시가 방향만 바꾸어 차 넣으며 1:0으로 승리 3수 끝에 조별리그 통과를 확정지었다.

16강전 상대도 호주 구단인 웨스턴 시드니 원더러스인데 1차전 안방경기에서 3-1로 이기면서 8강 진출 가능성도 높아지는가 했지만 원정에서 0-2로 지면서 골득실 3-3으로 같지만 원정득점 우위로 원더러스에게 8강진출권을 넘기며 탈락했다.

8. 기타

  • 굉장히 친한파 성향을 보여주는 축구팀이다. J리그 출범 이전에는 K리그 첫 골의 주인공으로 유명한 박윤기와 지금은 해설가로도 유명한 강신우가 활약한 적이 있다. J리그 출범 초기 대학생 신분이었던 정윤을 구단의 첫 외국인 선수로 깜짝 발탁하며 한국인 영입의 시작을 알렸고, 2001년에는 조총련계 선수인 리한재, 2006년에는 조우진을 각각 영입하였으며, 2009년에는 재일교포의 일본 선수 리 타다나리를 영입하였다.

그리고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부임한 2012년에는 청소년대표 출신인 황석호와 대학리그 최고의 선수로 평가받던 형진, 대헌, 김정석을 잇달아 영입하면서 키치를 제외한 외국인 쿼터를 모두 한국인으로만 채웠다. 2014년에는 대헌V 바렌 나가사키김정석앗소 구마모토로 이적하였고, 그 자리에 건국대학교 출신 수비수 준범이 영입되었다. 이로써 3년 연속으로 미키치를 제외한 외국인 쿼터의 국적이 모두 대한민국 국적으로 확정되었다.

하지만, 2015년 황석호가 주전자리를 찾아 가시마 앤틀러스로 이적하였고, 박형진은 치기 SC에 이적하면서 남은 한국선수는 변준범 한명 밖에 남지않게 되었다.

  • 2010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 이색적인 패널티킥을 선보인 적이 있다.

  • 자국에서 열린 클럽 월드컵에서 울산 현대를 상대로 사토 히사토가 2골을 넣으면서 스모 세레모니를 선보인적이 있었다. 이외에도 재밌는 세레모니를 많이 하는 팀이다. 유튜브에서 찾으면 볼 수 있다.

Sanfrecce_Hiroshima_x_Tamayura.jpg
[JPG image (231.42 KB)]


  • 2013년 타마유라와 콜라보레이션을 맺고 7월 13일 이벤트를 개최하였다. #
----
  • [1] 2014년부터 유통업체인 에디온(Edion)과 경기장 네이밍 계약을 체결했다.
  • [2]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1992년부터 2001년까지 산프레체 히로시마에서 뛰어온 레전드 선수였다. 96년까지 일본 대표팀에서도 활약했다. 참고로 정윤과 절친한 사이라고 한다.
  • [3] 이때 수비수 황석호가 영입되었다.
  • [4] 참고로 히로시마 소속인 다카하기 요지로 선수는 대지진 당시 그의 할머니가 쓰나미에 희생되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27 04:58:24
Processing time 0.207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