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상성맵

last modified: 2015-02-21 14:43:03 by Contributors

RTS 게임에서 각 종족 및 진영 밸런스가 기본적 종족 상성 그대로 가는 맵. 스타크래프트에서는 기본적 상성인 테란 > 저그 > 프로토스 > 테란의 승률이 각각 ±10% 이상인 맵.

일반적으로 3종족 각각의 승률이 한쪽 종족의 밸런스가 6:4 이상이면 상성맵이라고 판단하고 7:3 이상이면 밸런스가 매우 나쁘다고 평가한다.[1] 반대로 승률이 5:5에 가깝게 나오거나 6:4 이내라면 개념맵으로 취급한다.

대표적인 상성맵으로는 알케미스트, 개척시대가 있었지만 지금은 마땅히 상성맵이라고 할 만한 분류가 없다. 대부분의 맵은 오래 쓰이면 대부분 이렇게 흘러가는 추세. 대표적으로 로스트 템플에 이은 국민맵이라고 볼 수 있는 루나가 대표적이다. 루나는 원래 개념맵축에 속했으나 각종 리그에서 오랫동안 쓰이면서 점차 상성맵화 되어갔다.

앞마당에 가스가 없는 맵이면 상성맵이 되기 쉽다. 가스는 대체로 역상성 종족을 상대할 때 더 중요한 자원이기 때문. 반대로 미네랄은 대체로 상성종족전에 비중이 큰 자원.
본진입구가 역언덕형인 맵도 상성맵화 되기 쉽다. 상성상 우위를 점하는 종족이 열세인 종족을 초반부터 거세게 압박할 수 있기 때문이다.

티아매트(스타크래프트)가 의외로 상성맵이다. 데스티네이션[2]비잔티움 3도 이에 해당된다. 테저전이 많았던 시기라 테란맵으로 보였던 리버스 템플도 대표적인 상성맵. 라만차 또한 대표적인 상성맵이다.

현재 가장 무난한 상성맵은 4인용맵

반대말로는 역상성맵이 있다.

----
  • [1] 사실 스타크래프트의 밸런스는 저프전이 7:3으로 저그가 상당히 우세한 편이라고 평가하므로 사실상 프로토스에 밸런스를 맞춰야 개념맵에 겨우 속한다, 문제는 이걸 잘못 건드리면 테저전 밸런스가 붕괴되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진다는거....
  • [2] 약간 괴이한 것이, 공식전만 놓고 보면 저프전은 34:34로 딱 호각, 테저전은 36:25로 테란 유리, 프테전은 48:40으로 토스 약간 유리 수준인데, 비공식 전적까지 다 따지면 가장 크게 벌어지는 건 저프전이다(170:128, 테저전 150:137, 프테전 181:151). 아무튼 어느 전적으로 봐도 상성맵의 특성에 충실한 전적이긴 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21 14:43:03
Processing time 0.077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