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새뮤얼 틸던

last modified: 2013-10-28 23:59:26 by Contributors

220px-SamuelJTilden.png
[PNG image (50.06 KB)]

Samuel Jones Tilden (1814-1886)

미국의 정치인이자 19대 미국 대통령이 돼야했 인물.

Contents

1. 생애
2. 대통령에 도전하다. 그러나...
3. 그 외의 이야기


1. 생애

뉴욕 주의 작은 마을에서 태어났다. 예일대를 졸업하고 변호사가 된 그는 철도 붐이 일던 당시 철도 회사의 변호사로서 뛰어난 솜씨를 발휘하게 되어 손쉽게 부를 쌓을 수 있었다고.

이런 경력을 바탕으로 정치에 입문하여 전반적으로 무난한 길을 걸었지만 1848년에는 마틴 밴 뷰런을 도와 자유 토지당(Free Soil faction)에 가담하는 흑역사스러운 경우도 있었다.

어찌됐건 남북전쟁 후에 뉴욕 주 민주당 위원회 의장을 맡은 그는 비리를 저지른 위원들의 탄핵에 앞장서는 행동 등으로 인망을 높이게 되어 뉴욕 주지사에 당선되었다. 주지사로서 성공적인 면모를 보인 그는 1876년 미국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로 지명 되었다.

2. 대통령에 도전하다. 그러나...

1876년 선거는 그에게 매우 유리하게 돌아갔다. 득표에서 25만 표(5.3%차) 이상 앞서고 선거인도 184-166으로 사실상 승리(185석)를 확정한 보였다. [1]

그러나 연방군의 군정을 받던 3주(사우스 캐롤라이나 7석 + 루이지애나 8석+ 플로리다 4석 = 19석)의 선거인이 결정나지 않음으로서 그의 백악관 입성에 먹구름이 드리워지기 시작했다. 취임식 전전날 까지도 결과가 나지 않았다.

그리고 최종 결과는 러더퍼드 헤이스 항목에서 보다시피 위의 3주가 공화당으로 결정나게 되면서 그는 대통령이 되지 못했다. 불과 선거인 1명 차이로. 이게 무슨 소리야! 득표에서 이겼는데 대통령이 안 돼다니! 말도 안돼... 으겅헝헝헝~~

3. 그 외의 이야기

결과를 받아들인 그는 성질이 뻗쳐 몸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정계에서 은퇴하게 된다. 그런데 10년이나 더 산 것을 보면 빡친게 맞는 듯

정계 은퇴 후에는 평범하게 자선 활동 등을 하다가 1886년 세상을 떠났다.

그의 가장 특이한 이력은 바로 결혼을 하지 않았다는 것. 제임스 뷰캐넌과 마찬가지로 평생 독신이었다. 그가 대통령이 됐다면 두번째 미혼 대통령이 탄생했겠지만...

1876년 선거의 병크를 고발한 고어비달의 소설 1876년에서는 대단히 선량한 인물로 나온다. 일부 지인들이 항의시위와 무력행동을 건의하자 그것을 말리는 대인배. 사실 율리시스 그랜트 대통령이 그걸 예상하고 틸던을 반역죄로 체포하고자 미리 함정을 파 놓은 것을 간파한것도 있다.

그의 "복수"는 8년뒤 같은 뉴욕주 주지사 출신의 그로버 클리블랜드가 이룬다.

타임라인-191 시리즈에서는 북부의 대통령으로 재임했다는 언급이 나온다.

----
  • [1] 내막을 잘보면 오리건의 반란표 1표도 있었는데 이게 법적으로 무효화 되었다;; 얼마나 민주당이 절박했으면 저랬을까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10-28 23:59:26
Processing time 0.130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