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새하얗게 불태워 버렸어

last modified: 2015-05-31 21:28:49 by Contributors

white.jpg
[JPG image (57.1 KB)]

Contents

1. 개요
2. 노리코와의 대화
3. 비화
4. 기타
5. 쓰여지는 요소

1. 개요

유명한 권투만화인 내일의 죠에서 주인공 야부키 죠가 망가진 몸으로 처절한 명승부를 펼친 후 의자에 앉아 그대로 스러지며 나지막히 뇌까리는 대사

내일의 죠의 최종화이자, 마지막 장명을 단 한마디로 대표하는 초절 명대사다.

이 대사를 위한 밑준비는 죠가 카를로스 리베라와 명승부를 펼친 이후 이미 준비되었다. 목표를 잃고 하루하루를 공허하게 보내던 죠는 노리코로부터 권투를 그만두길 권유받는다. 그때 죠는 이런 대답을 한다.

2. 노리코와의 대화


"죠는 외롭지 않아? 같은 나이대의 청년들은 산으로, 바다로 연인과 함께 청춘을 즐기고 있는데..."

"표현이 좀 부족할지는 모르지만, 나는 의무감이나 의리만으로 권투를 하고 있는 건 아니야.
권투를 좋아하기 때문에 하고 있는 거야.
방금 노리코가 말하는 청춘을 즐기는 것하고는 조금 다를지 모르겠지만...
끓어오르는 환희 같은 건 지금까지 수도 없이 느끼며 살아왔어...
피범벅이 된 링 위에서!
지천에 널린 다른 녀석들처럼 픽픽거리며 불완전 연소 된 인생을 살아가고 있는게 아니야.
아주 짧은 순간일지언정 눈부실 정도로 새빨갛게 타오르지.
그리고...그 후엔 새하얀 재만 남는 거지. 타다가 마는 일은 없어. 오로지 재만 남는 거야."

이 대사는 권투에 대한 죠의 애정과 신념을 그대로 담고 있으며, 이런 죠의 뜻을 이해한 후에야 저 명대사의 의미를 진정으로 이해할 수 있다.

3. 비화

만화판에서의 내일의 죠 마지막 장면은 그냥 죠가 하얗게 재가 남은 듯한 연출로 앉아있는 모습 뿐이고 실제로 이런 대사를 말하진 않는다. 새하얗게 재가 될 때까지 불타고 싶다는 말은 죠가 이전부터 되뇌던 말로써, 저 장면에선 그 소원대로 모든 것을 불태운 것을 함축적으로 보여준 것이다.

이 말을 하고 죠가 모든걸 불태우고 생명을 다해 사망했다는 루머가 돌았는데아니 누가 봐도 그렇잖아작가가 살아있다는 말로 일축. 하지만 모든걸 쏟아붙고 선수로써의 생명은 정말 다 됐다는 느낌은 지울수 없는 말이다.

하지만, TV판에서는 관객과 주요인물들을 한명씩 비추다가 마지막에 저 장면이 클로즈업 되면서 죠의 독백으로 "불태웠어..."라는 대사로 마무리된다.

4. 기타

천원돌파 그렌라간 8화에 나오는 카미나의 사망씬도 이의 오마쥬로 보인다.

바쿠만에서 내일의 죠가 주인공인 마시로 모리타카가 좋아하는 만화로 나온다. 만화를 소재로 한 만화답게 여러 만화의 오마쥬가 많이 나오는데, 이 명장면 또한 인용되었다. 마시로 모리타카가 동창회에 다녀온 후에 자신과는 다른 청춘을 즐기며 사는 친구들을 보며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타카기 아키토와 만난 모리타카는 보통 사람들과 다른 자신의 삶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같이 아시로기 무토콤비를 이루고 있는 타카기 아키토는 모리타카에게 이런 말을 해준다.

"우린 다른 애들하고 다르잖아... 중3 때부터 줄곧 만화만 파느라 거의 놀지도 못 했고.난 미팅이나 노래방도 가본 적 없고.바다나 스키도 만화를 그리게 된 이후로는 전혀...."
"사이코(모리타카의 별명) 보통 사람들만큼 놀고 싶었어...?"

".. 아니. 놀았다면 지금의 난 없었을 거고, 지금도 충실한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해.

단지 다른 애들하곤 다르구나, 하고 느낀 것 뿐이야"
"그야말로 네가 좋아하는 '도전자 허리케인[1]'이네"
"응, 나도 애들이랑 얘기할 때 죠와 노리의 대화가 떠올랐어."
"'모리타카는 외롭지 않아? 같은 나이대의 청년들은 산으로 바다로 연인과 함께 청춘을 구가하고 있는데...'"
"'방금 네가 말한 청춘을 구가한다는 것과는 좀 다를지 몰라도 불타는 듯한 충실감은 수도 없이 맛보며 살아왔어. 잉크투성이의 원고 위에서'"
"'지천에 널린 다른 녀석들처럼 픽픽거리며 불완전 연소하고 있는 게 아니야. 불과 짧은 순간이라 해도 눈부실 정도로 새빨갛게 타오르지.' 였던가?"
"'그리고 그 자리엔 새하얀 재만 남는다'..."
ㅋㅋ.JPG
[JPG image (51.26 KB)]

박챔프 산화하다

5. 쓰여지는 요소


뭔가를 엄청난 것을 지르던가, 아니면 엄청난 걸 성공하거나, 엄청난 후포풍을 각오하고 시작한뒤에 나오는 패러디 연출 정도로 쓰인다.
----
  • [1] 한국에서는 내일의 죠가 '도전자 허리케인'으로 바뀌여서 나왔었다. 아마 바쿠만 번역가는 한국 실정에 맞춰서 번역한 듯. <del>오경화라고 믿을 수 없는 섬세함</del>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5-31 21:28:49
Processing time 0.085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