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샐러맨더(Warhammer 40,000)

레기오네스 아스타르테스
Ⅰ - 다크 엔젤 Ⅱ - 불명 Ⅲ - 엠퍼러스 칠드런 Ⅳ - 아이언 워리어
Ⅴ - 화이트 스카 Ⅵ - 스페이스 울프 Ⅶ - 임페리얼 피스트 Ⅷ - 나이트 로드
Ⅸ - 블러드 엔젤 Ⅹ - 아이언 핸드 Ⅺ - 불명 Ⅻ - 월드 이터
ⅩⅢ - 울트라마린 ⅩⅣ - 데스 가드 ⅩⅤ - 사우전드 선 ⅩⅥ - 루나 울프/선 오브 호루스
ⅩⅦ - 워드 베어러 ⅩⅧ - 샐러맨더 ⅩⅨ - 레이븐 가드 ⅩⅩ - 알파 리전


Salamanders

XVIII_Legionary_2.jpg
[JPG image (383.09 KB)]
Salamanders_Tactical_Legionary.jpg
[JPG image (356.77 KB)]
Example.jpg
[JPG image (263.95 KB)]
통합 전쟁 당시 헤러시 이전 헤러시 이후

© Uploaded by Algrim Whitefang from Wikia
통합 전쟁 당시 현재

군단 번호:ⅩⅧ
프라이마크불칸
모행성:지구 → 녹턴
군단 상징:새터나인 램(통합 전쟁 당시) → 불을 뿜는 용(현재)
군단 색상:녹색/노란색/검은색
전투함성:"전투의 화염 속, 전쟁의 모루를 향하여!"(Into the fires of battle, unto the anvil of war!)

Contents

1. 개요
2. 역사
3. 특징
4. 주요 인물
5. 미니어처 게임에서의 모습


2. 역사

© Uploaded by Algrim Whitefang from Wikia

택티컬 스쿼드의 모습.

대성전이 시작되기 이전 프라이마크 불칸은 녹턴(Nocturne)이라 불리는 데스 월드에 떨어지게 된다.
그리고 그 행성에 거주하던 대장장이 느벨(N'bel)은 불칸을 발견하고는 프로메테우스 제례(Promethean Cult)[1]를 가르치면서 그가 녹턴의 구세주가 되어줄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았다.

그리고 얼마 시간이 흐르지 않았음에도 프라이마크로 우월한 신체 능력을 지닌 불칸은 같은 또래들이 아직 어린아이일 때 장대한 성인이 되어있었고 녹턴 최고의 이름난 대장장이로 거듭났다. 하지만 불칸의 활약상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고, 그동안 녹턴의 주민들을 괴롭히던 다크 엘다의 해적들이 다시 한번 쳐들어오자 대장간의 망치를 휘두르며 수백의 다크 엘다를 홀로 때려잡는 모습을 보여 주민들에게 용기를 불어넣고 함께 다크 엘다들을 몰아냈고 불칸은 행성 주민들의 지도자 위치에 오른다.

그 후 불칸은 녹턴을 방문한 황제와의 결투에서 패한 이후 황제에게 충성을 맹세하고 자신의 유전자로 만들어진 스페이스 마린 군단의 지휘권을 받게 된다. 불칸은 황제와 만났을때 행했던 화룡사냥 경기에서 황제가 자신에게 보여준 자비심을 기리는 뜻[2]에서 군단명을 샐러맨더로 정하였고, 샐러맨더 군단은 그 후로 녹턴을 모행성으로 삼아 녹턴의 주민들을 대원으로 받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불칸 참조.

호루스 헤러시 당시에는 이스트반 V행성에서 자신들이 카오스의 편에 돌아선 이들임을 숨겼던 이들에게 맹렬한 공격을 받아 괴멸 위기까지 몰리게되고 한때 3개 중대 정도로 줄어 버린 적이 있다.[3] 이 때문에 첫 번째 파운딩이면서 다른 챕터도 쪼개지지도 못했다고 알고 있는 사람들도 있으나, 샐러맨더에서 파생된 파운딩 챕터들이 몇 개 있다. 6판 룰북에는 '알려진 하위 파운딩 챕터' 란에 '미상'이라 쓰여 있다.

3. 특징

크기변환_Firedrakes_Terminator_1.jpg
[JPG image (183.55 KB)]

1중대 터미네이터 스쿼드 파이어드레이크의 모습.

불칸 항목에서도 확인할 수 있듯이, 흉악한 용을 상징으로 삼은것과는 정 반대로 전투에서의 명예보다는 생명존중의 정신(!)을 실천하기에 민간인들을 잘 보호하고 후방을 지키며, 임페리얼 가드들이랑 잘 연계해서 싸우고, 어린아이들에게 친절한 것 등 좋은 일을 많이 하는 챕터다. 아니, 우리가 아는 스페이스 마린 챕터 중에서는 가장 훈훈한 챕터 중에 속한다.[4]오오 간지 흑형 오오 그리고 이들은 외계인들도 따뜻하게 맞아주기로 아주 유명하다.[5]

코덱스 정원을 지키는 챕터지만 중대의 숫자는 10개가 아니라 7개로 맞추어져있는데, 녹턴의 7개 대도시에 중대를 하나씩 배치하고 일종의 부족으로 만들면서 마린들이 도시의 민간인들과 같이 생활하기를 원하는 불칸의 뜻이 담겨있다.[6] 보통 스페이스 마린은 모행성의 신성한 수호자이면서 모행성을 다스리는 권위자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정상이고 민간인은 이 정도만 해줘도 무궁하신 황제 폐하께서 미천한 것들에게 하사하신 자비로운 은혜라고 생각하는 것이 당연한 세계관이지만, 녹턴에 배치된 샐러맨더 소속 마린은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주민들과 같이 생활하면서 주민들의 삶을 지도하는, 말하자면 면장과 같은 친숙한 위치이다. 이런 생활상의 차이는 데스 월드 중 으뜸가는 녹턴에서 주민들이 서로를 가족으로 여기고 의지하여 살아남은 전통에서 비롯된다. 모든 것이 약육강식이자 무한 경쟁인 펜리스와 비교되는 부분이다.[7]

제3차 아마겟돈 전쟁 때는 구원 요청을 듣자마자 챕터 마스터 투샨(Tu'Shan)을 포함한 6개 중대가 즉시 달려와 오크의 록(Rok, 소행성 기지) 9척을 박살낸 뒤 민간인의 피난처를 오크의 습격으로부터 보호해주었다.
  • 전쟁 도중 한 오크 무리가 난민 캠프를 습격하여 만 이천명의 민간인과 천여명의 황제교 사제를 인질로 잡았을 때, 마린즈 말레볼런트(Marines Malevolent) 챕터가 오크를 쓸어버린답시고 훨윈드로 폭격을 가한 뒤 이에 반대하는 임페리얼 가드 지휘관을 죽여버리겠다고 협박하고 그 앞에서 오크와 싸우지도 못한 민간인은 구할 가치도 없다고 폭언을 가한 사건이 있었다. 이 소식을 들은 투샨(Tu'Shan)은 당장 말레볼런트의 지휘관을 찾아가 자신들이 보호해야 할 존재를 학살한 배신자라고 꾸짖고 싸우기 직전까지 간다. 이후 샐러맨더 챕터는 민간인들로부터 영웅으로 칭송받게 되었다.

바답 전쟁에선 아스트랄 클로 챕터 편을 들었던 익스큐셔너 챕터가 샐러맨더의 중재하에 전쟁을 그만 둔 일이 있었다. 911.M41, 샐러맨더 챕터의 배틀 바지 Pyre of Glory가 익스큐셔너 챕터에 항복한 일이 있었다. 그런데 아스트랄 클로가 함선에 있던 진시드와 장비를 약탈하려고 하자, 명예를 중시하던[8] 익스큐셔너 챕터는 이를 불명예스런 일로 여기고 약탈자들을 공격했고[9], 분리주의파에서 빠져나와 중립을 유지한다. 이후 샐러맨더의 캡틴인 Pellas Mir'san은 익스큐셔너와 대립을 그만두고 대신 익스큐셔너 챕터 인원들을 안전하게 녹턴으로 이송하도록 하는 협상을 맺었고, 종전 이후 재판에서 익스큐셔너의 행동을 변호해주었다.[10]

프라이마크인 불칸의 영향으로 대장장이로서의 속성을 가지고 있다. 그로 인해 망치인 썬더 해머와 강렬한 고온을 내뿜는 무기인 플레이머와 멜타 계열의 무기가 매우 선호되어 샐러맨더 내부에서 개발된 무기들도 여러 가지다. 그뿐만이 아니라 이들은 신병이 되기 이전에 실제로 대장장이 교육을 받아서 자기가 직접 무기를 만들 수도 있다. 임페리얼 아머에 소개된 2중대장도 자신의 파워 소드를 직접 제작했으며, 소설에서도 자신이 직접 만든 무기를 사용하는 인물이 등장한다. 코덱스에서도 샐러맨더 마린들이 대장간에서 직접 만든 볼터를 한 페이지를 할애하여 자랑하고 있다.

다만 행성의 중력이 불안정한 탓에 랜드 스피더 등의 반중력을 이용한 차량의 사용이 어려우므로 그 공백을 더 많은 데바스테이터 스쿼드터미네이터 스쿼드로 메꾼다.

이렇게 말만 들어보면 어린이들과 민간인을 푸대접하지 않고 잘 돌봐주는 천사같은 이미지지만...

© Uploaded by Algrim Whitefang from Wikia

히이이익
챕터 마스터 투샨(Tu'Shan)의 모습. 흉악하다.

생긴 건 인류제국의 스페이스 마린은커녕 카오스 스페이스 마린들과 비교해도 돋보이는 무서운 외모를 자랑한다. 가히 데몬 뺨치는 수준. 진 시드 이상으로 짙은 피부에[11] 눈은 시뻘건 광채가 나는 듯하고 혀도 끝이 뱀처럼 약간 갈라져 있다고 한다(...). 같은 진시드 이상으로 돌연변이가 있는 레이븐 가드와는 정 반대.[12]

tumblr_m2ua95fjHb1rq1yzso1_1280.jpg
[JPG image (428.53 KB)]

라이브러리안의 위엄.

코덱스에도 최소 한 번 이상 반란군이 샐러맨더의 외모만 보고 항복한 적이 있다고 한다(...).[13] 실제로 모 소설에서 생존자였던 꼬마아이에게 '안심하거라'하고 투구를 벗자마자 그 아이는 겁에 질려 달아났다. 생각해보자면 납득이 안가는게 아닌게, 그냥 멀쩡한 스페이스 마린 조차 2미터가 훌쩍 넘는 거구 근육덩어리라 보는 사람들이 죄다 위압감을 느끼게 된다. 그런데 거기에 더해 문자 그대로 까만색 피부에 뻘건 눈으로 이 쪽을 바라보고 있다면 그냥 뿔만 붙이고 악마라고 불러도 할 말이 없을 정도(...).
이 생김새의 설정은 모성의 강렬한 방사능에 진 시드가 반응하여 발생한 일종의 돌연변이로 설명되고 있다. 정확히 말하자면 돌연변이는 원래 있었지만 방사능에 노출되면서 정도가 심해진 것이라고 한다. 실제로 엄밀히 말해 녹턴 태생이 아닌 불칸조차 녹턴에서 겨우 몇년 생활하면서 그 정도로 시꺼매졌다.

유전자로 인한 효과가 극명하게 나타나는 챕터인지라 후계 챕터도 구분하기 매우 쉽다는 장점(...)이 있다. 떄문에 블러드 레이븐 챕터의 기원에 대해 추측이 난무할때 마찬가지로 유전자 결함으로 인한 효과가 극명한 블러드 엔젤, 레이븐 가드, 스페이스 울프와 함께 선조 챕터 후보 목록에서 제외되었다.

이렇게 인간성에 충직한 이들이지만 놀랍게도 배신자들이 있다. 이름은 '드래곤 워리어'로 한 때 6중대의 일원이었던 이들인데, 이들이 막 배신하고 챕터를 떠나자 샐러맨더는 자비의 챕터답게 드래곤 워리어들에게 회개를 하면 돌아올 기회를 주겠다(!)[14]고 했지만 이들은 제안을 무시하고 아이 오브 테러로 들어갔다고 한다.

지명도가 떨어지고 민간인에게 친절하다는 점 때문에 전투력이 떨어지는 것처럼 평가받기도 하는데 그건 오해다. 일단은 스페이스 마린이니만큼 보통의 민간인들과는 비교를 불허한다. 챕터의 함선과 승무원 챕터원이 다크 엘다에게 납치되자, 동맹 챕터 두개를 징발해서는 다크 엘다 라는 세력의 수도이자 심장부이며, 웹웨이 미로로 보호받는 코모라를 습격해서 구출할 수 있는 인원을 전부 구출해왔다. 이 과정에서 시간을 벌기 위해 개별적으로 활동하던 마린이라든가, 독에 중독된 마린 등 몇몇 낙오인원은 있었다고 한다. 이 사건의 여파로 다크 엘다의 기득권층이었던 고대 엘다 제국의 귀족들이 몰락하고, 그 빈자리를 아스드루바엘 벡트가 지휘하는 블랙하트 카발이 차지하게 되는 등 다크 엘다의 권력 구조에 엄청난 변화를 가져온 일대 사건이었다고 한다.[15] 2차 아마겟돈 전쟁 당시에는 신입이었던 챕터 마스터 투샨이 블러드 엔젤의 챕터 마스터 단테와 함께 가즈쿨의 친위대를 무찔러서 단테가 직접 투샨을 칭송하기도 했다. 6판에서 임갈 진스틸러가 짤린 이유를 설명하기 위해 샐러맨더가 임갈에 서식하는 진스틸러 무리를 불로 정화했다는 문구가 추가로 붙었다. 진스틸러가 챕터의 정예 1중대의 터미네이터 스쿼드도 무시못할 정도의 강력한 개체들임을 생각해보면[16] 정말 뛰어난 기량을 보여준 것이다.

진 시드에 경우 돌연변이가 발생할 확률이 무려 90%에 이른다. 유전병으로 고생하는 블러드 엔젤이 50%이고 울펜이 될 위험성이 있는 스페이스 울프가 75%라는 걸 감안하면 굉장히 높은 수치이다. 다른 챕터들과는 달리 대놓고 모행성이 돌연변이를 유발하는 환경이라 그런 듯하다.

1d4chan에서는 흑형으로 이루어진 챕터라고 장난삼아 말한다. 그와 동시에 40k의 세계관에서 비중있는 흑인 계열 캐릭터는 요나 오리온 하나밖에 없었기에(그마저도 미니어처 게임이 아니라 Dawn of War의 캐릭터라서) GW가 인종차별을 하는 것이 아니냐고 꼬집고 있다. 4chan은 특유의 익명성 대문에 흑인에 대한 Hate Speech가 일상화된 곳이지만 /tg/나 1d4chan에서는 샐러맨더를 좋게 생각하기 때문에 대략 새뮤얼 잭슨이나 아폴로 크리드, Mr. T의 복제 인간이 구성원인 멋진 놈들로 묘사한다.
I pity the fool, and I would destroy any Dark Eldar who tries to take what we got. Prediction? Fire.

4. 주요 인물

  • 불칸
  • 불칸 헤스탄
  • 리클루지아크 자비에르(Xavier) - 챕터 전체에서 귀감이 되었던 채플린으로, 스카웃부터 챕터 마스터까지 그의 연설과 강연을 들으며 감동을 받았다고 전해진다. 어느 외딴 행성에서 다크 엘다의 습격대와 싸우다가 마지막 하나까지 처단한 후에 숨을 거두었다.

5. 미니어처 게임에서의 모습

기본적으로 스페이스 마린의 규칙을 사용한다. 챕터 택틱스로 모든 플레이머 무기는 트윈링크드로 간주되어 투 운드 굴림과 장갑 관통 굴림을 리롤한다. 자기 무기를 직접 만든다는 설정을 살려서, 모든 샐러맨더측 캐릭터는 자신이 들고 있는 무기 중 하나를 마스터 크래프티드 웨폰으로 공짜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출처: Codex: Space Marines, 6th Edition
----
  • [1] 제국 내에선 기본적으로 황제교기계교와 연관이 있는 종교 아니면 이단으로 몰려 말살당하지만, 이 프로메테우스 제례는 몇 안되는, 황제교나 기계교와 아무런 연관도 없으면서 이단으로 몰리지 않는 믿음들 중 하나이다. 이것은 인간이 살기 힘든 환경인 녹턴에서 살기 위해 서로가 의지하며 서로를 위해 자신을 희생하며 남을 배려하는 일종의 종교이자 문화로, 이단으로 몰리지 않는 까닭은 이 종교가 샐러맨더의 모행성의 종교이기 때문이다. 원래 제국은 카오스 같은 심각한 케이스가 아니면 스페이스 마린이 자기 영지 안에서 개미 다리에 신발을 신기든 전봇대로 이빨을 쑤시든 간섭하지 않는다.
  • [2] 불칸은 처음부터 황제에게 바로 충성한 것은 아니었다. 둘은 수차례의 경합을 가졌으며 여기에서 하도 결과가 안나오는 판이라 화룡사냥으로 승부를 가리기로 했는데, 사냥 도중 불칸이 사고로 죽을뻔한 것을 본 황제가 자기가 잡은 용을 내팽개치고 불칸을 구해주었다. 때문에 황제는 당장 경합에서는 졌으나, 황제의 자비심에 감격한 불칸이 제발로 황제에게 충성을 맹세한 것이다.
  • [3] 호루스 헤러시 이전의 군단은 만 단위이고, 챕터로 쪼개진 후에도 보통 천 명 정도의 인원이 된다. 한 챕터가 10개의 중대로 이루어지니 300명 안팎까지 줄어버린 셈.
  • [4] 그래서 그런지 비중은 다른 유명 챕터에 비하면 조금 떨어지는 감이 있다. 이건 워해머 40k의 세계관이 'There is only war'이기 때문인 것 같으나, 사실 퍼스트 파운딩 챕터답게 팬들도 많으며, 당연히 이들을 주인공으로 다루는 소설 시리즈도 있다. 어디까지나 다른 유명 챕터에 비해서 인기가 떨어지는 것이다. 동인 챕터 중 하나인 나이츠 인덕터의 경우, 이성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챕터라는 설정인데, 이들은 다른 챕터들에게 소외당하고 살다가 샐러맨더 챕터와 만나면서 자신들이 가야 할 길을 확실히 할 수 있었다고 한다.
  • [5] Dawn of war 1편의 한 스커미쉬 맵에서는 그 지역에 살던 토착 외계인 부족이 샐러맨더에 의해 모두 사이좋게 자기네들의 저승세계로 향했다는 설정이 붙어있다. 스페이스 마린에게는 흔한 일이다
  • [6] 또한 15년에 한번씩 조석 운동이 심해지면서 행성 전체의 화산활동이 격해지는 시기, 즉 시련의 계절(Time of Trial)이 발생하는데, 도시에 배치된 마린은 민간인들이 시련의 계절 동안 도시로 무사히 대피하고 불편함 없이 생활할 수 있도록 보살펴주는 역할을 겸한다.
  • [7] Codex: Space Marines, 6th Ed. Imperial Armour 10: The Badab War Part 2, p.76
  • [8] 이 챕터가 분리파에 선 것도 예전에 아스트랄 클로가 익스큐셔너 챕터의 모행성을 구해준 적이 있기 때문이었다.
  • [9] 이전에도 아스트랄 클로는 익스큐셔너가 명예롭게 싸웠다고 인정하고 남겨둔 생존자를 몰래 뒤따라가 사살한 적이 여러번 있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같은 짓을 대놓고 퍼스트 파운딩 챕터에게 저지르려다 들킨 것이었다
  • [10] Imperial Armour 10: The Badab War Part 2, p.78, 89, 171
  • [11] 짙은 갈색을 넘어서 석탄처럼 검다는 묘사가 많다.
  • [12] 레이븐 가드는 샐러맨더와는 정 반대로 나이를 먹을수록 피부가 점점 새하얗게 돼서, 오래되면 단어 순수한 의미 그대로 '하얗게' 된다고 한다.
  • [13] 본인들은 반란군이 무서워서 제발로 항복하면 유혈 사태가 벌어지지 않는다는 의도로 자신들의 외모를 또다른 비폭력 진압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Imperial Armour 10: The Badab War Part 2, p.74) Be폭력 武저항
  • [14] 대체로 인류제국은 임페리얼 가드고 스페이스 마린이고 간에 배신자는 무조건 박멸하는 게 기본 방침이다. 샐러맨더가 회개할 기회를 준 것 자체가 그야말로 부처님 처사인 셈이다.
  • [15] Codex: Dark Eldar, 7th Ed., E-Book 153-162, 5th Ed., p. 13-15
  • [16] 진스틸러는 터미네이터 아머도 두부 찢어버리듯 찢을 수 있는 손톱힘을 지니고 있다. 게임 상에서는 렌딩으로 구현되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08 08:07:08
Processing time 0.275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