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샤노아

last modified: 2015-04-12 12:04:01 by Contributors

악마성 시리즈의 등장인물
Shanoa.jpg
[JPG image (27.44 KB)]
악마성 드라큘라 Harmony of Despair의 공식 일러스트
국내판 이름 샤노아
일본판 이름 シャノア
북미판 이름 Shanoa

등장 작품 공식 일러스트 테마곡
악마성 드라큘라 빼앗긴 각인 By 히로오카 마사키 황혼의 성흔(黄昏の聖痕)
악마성 드라큘라 저지먼트 By 오바타 타케시 황혼의 성흔/An Empty Tome
악마성 드라큘라 Harmony of Despair By 코지마 아야미 황혼의 성흔/An Empty Tome

일본판 성우 북미판 성우
쿠와시마 호우코(桑島 法子) 미셸 러프(Michelle Ruff)[1]

Contents

1. 개요
2. 작품별 모습 및 성능
2.1. 빼앗긴 각인
2.2. 저지먼트
2.3. Harmony of Despair
3. 기타
4. 명대사

1. 개요

드라큘라에 대항하는 조직인 에클레시아 소속 여전사.

나이는 20세. 같은 조직의 동료로 알버스가 있다.

비골 마을 사람들의 온갖 정신 나간 주문을 군말 하나 하지 않고 척척 해결해주는 주인공

악마성 시리즈에서는 자주 볼 수 없는 귀한 주인공 이다. 설정 상 인술(印術)에 필요한 글리프를 흡수하거나 사용하기 위해 양 어깨와 등에 문양에 새기고 있기 때문에, 복장은 어깨와 등짝노출되어 있다.

호칭은 기억과 감정을 잃어버린 글리프 마스터.

2. 작품별 모습 및 성능

2.1. 빼앗긴 각인

빼앗긴 각인에서 샤노아가 사용하는 기술은 글리프 항목 참조.

시작하자마자 에클레시아의 수장인 발로우가 최강의 글리프인 "도미너스" 를 샤노아에게 넣는 의식을 하지만 중간에 그녀를 습격하고 도미너스를 탈취한 알버스 때문에 의식이 실패하였고, 그 반동으로 지금까지의 기억과 감정과 힘을 전부 잃어버렸다. 이후 거의 처음부터 힘을 다시 쌓아가며 알버스를 추적하고 마을 사람들 모두를 구출한다. 이 와중에 자신에게 조금씩 글리프를 돌려주는 알버스에게 의문을 품기도 하나 종국에는 알버스와 대치하여 그를 쓰러뜨린다. 그러나…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사실 감정과 기억을 잃은 건 알버스가 아니라 도미너스 때문이었다. 도미너스는 드라큘라의 힘이었고 도미너스의 합성 인술을 사용하게 되면 샤노아가 목숨을 잃기 때문에 알버스가 도미너스를 얻으려 한 것.[2]

도미너스에 있는 드라큘라의 마성에 잠식당한 알버스를 죽이고 최후의 도미너스를 흡수하다가 알버스의 기억을 통해 도미너스의 진실을 알게 되고[3], 이후 스승인 발로우에게 진실을 추궁하나 이미 드라큘라의 마성에 빠져버린 발로우는 샤노아를 희생시켜 드라큘라를 부활시키려 한다. 하지만 발로우는 되려 역관광을 당하고 최후의 힘을 짜내 드라큘라를 부활시키고 만다.

조직, 감정, 소중한 사람 그 모든 것을 잃은 샤노아는 부활한 드라큘라 성 앞에서 드라큘라를 멸한다는 자신의 마지막 사명을 되새기며 홀로 성으로 뛰어든다.

수많은 악마와 괴물들을 단신으로 물리치고 마침내 드라큘라와 최종결전을 벌여 그를 쓰러뜨리나 자신의 힘만으로는 드라큘라를 봉인할 수 없음을 깨닫고 궁극의 글리프도미너스를 사용한다. 비록 도미너스의 힘으로 드라큘라를 멸하였으나 샤노아 역시 힘을 사용한 대가로 쓰러진 채 죽음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하지만 도미너스 안에 있던 알버스의 영혼이 자신을 희생해 샤노아를 구하며 마지막 소원으로 샤노아에게 웃어달라는 부탁을 한다. 샤노아는 눈물과 함께 알버스의 소원대로 환하게 미소 지으며 빼앗긴 각인은 막을 내린다.

2.2. 저지먼트

스토리상으로는 성격이 다르므로 시기상으로 도미너스 때문에 기억을 아직 잃기 전인 것 같은데 정작 사이파 베르난데스가 그녀를 공격한 근거인 '뱀파이어의 힘' 은 기억을 잃고 나서 드라큘라를 쓰러뜨릴 때까지 가지고 있던 도미너스 글리프에만 들어 있다. 그리고 저지먼트의 기술 중에 드라큘라 성에서 얻을 수 있는 케르베로스 글리프와 돌주먹 글리프가 포함되어 있다.

쓰는 기술은 모두 빼앗긴 각인에서 사용하는 글리프들이다. 검, 창, 화살, 낫, 불, 얼음, 질풍 등 일일히 다 적기 힘들 정도로 등장한 글리프의 대부분을 사용한다. 심지어 고속이동 글리프도 쓴다. 초필살기도 이 글리프의 연속 공격. 검 글리프로 3연타 띄우기-빛 & 어둠 글리프 구체를 대량 발동시켜 집중 폭격-마무리로 질풍 합성인술.

그리고 엔딩에서 알버스와 도미너스의 비밀에 대해 언급하는 걸로 보아 악마성 붕괴 이후 예전 성격을 되찾았다고 단정하기도 어려운 데다 승리 대사에서 악마성 이후 무너진 자신의 조직 '에클레시아' 를 언급하는 부분과 아이온과 처음 만났을 때 자신은 맡은 임무가 있단 말을 하여 악마성 등장 이후라고 하기엔 앞뒤가 너무 안 맞는다. 드라큘라 성에서 움직이다가 불려왔다거나, 1회차 플레이가 아니라 2회차 이상의 플레이를 하다가 불려온 것일 수도 있지만 케르베로스 글리프는 회차 전승이 안 된다.

여담으로 저지먼트에 등장한 다른 캐릭터들과 마찬가지로 "누구…?" 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디자인이 다르다. 이유는 생머리가 흩날리는 걸 표현할 기술이 부족해서 원래의 엉덩이까지 내려오던 긴 머리카락을 없애버리고 단발머리에 수녀 같은 코이프를 씌워 버렸기 때문이다. 더불어 특유의 등짝 노출도도 반감되어 그냥 어깨랑 옷 뒤에 구멍을 뚫어놓은 수준. 어짜피 외전인데다 그리 잘 만든 3D도 아니지만…

2.3. Harmony of Despair

기본 5인 캐릭터 중 한 명으로 등장한다. 능력치는 물리와 마법 하이브리드 타입이며 본작에서 마법은 4가지 무기는 3가지만 사용 가능한데다 하트랑 MP가 다시 통합되서인지 합성인술이 없어서(…) 엄청나게 너프된 상태로 출전했다. 게다가 육성도 마법 사용횟수로 공격력이 올라가는 숙련도 타입이라 육성이 쉽지는 않다. 다만 완전육성에 필요한 마법의 수가 4개로 적어서 숙련도형 캐릭터들중에선 금방 만렙을 찍을 수 있고, 여캐들중에서는 유일하게 갑옷등의 중장비가 가능하고, 숙련도형 캐릭터들중 유일하게 무기를 3개(찌르는 검/열풍권/돌주먹)중에서 한가지씩 변경 가능하다.

글리프 흡인도 재현했는데, 해당 글리프가 흡인된 적은 그 공격을 절대 못 사용하므로 패턴 한개가 봉쇄된다. 다만 글리프 흡인에 따른 숙련도 증가는 없고 흡인시 무조건 해당 글리프를 쓸 수 있는게 아니라 흡인후 일정확률로 습득되는 식이라 각인 시절 악마성 붕괴에 제일 공헌한 스켈레톤빔을 바로 쓸 수가 없다(…). 자석 글리프 이동인 킬클스도 퍼스널 스킬로 재현했으며, 초반부터 전용 루트로 단축이 가능한데다 멀플이라면 아이템 회수에 분주한다던가 여러가지로 사용할 수 있다. 이 자석은 율리우스 벨몬드의 채찍 매달리기에도 대응한다.

dlc에서 마법 글리프 3종류(맥스샷/발로우의 반사탄/루미나레)와 무기 글리프에 케르베로스 왼쪽과 오른쪽 머리가 추가되었다. 이들의 숙련도는 전체 공격력에 영향이 없으므로 참고. 성능은 하이브리드 타입의 완전체인 소마에 비해선 상당히 평범한 축이지만 성장이 빠른 축에 속하는데다가 장비에 들어가는 돈이 방어구에만 들어가기 때문에 육성이 어렵지 않다. 노멀에선 1인자급이 될 수 있지만 하드에선 그저…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특이하게도 멀플시 듀얼 크래쉬를 사용하면 헌터의 채찍 보유자측에서 요청해서 썬더크로스가 나가는 경우랑 오라 블래스트가 발동하는 경우를 제외하면 모조리 코큐토스로 고정된다. 따라서 샤노아 고유의 듀얼 크래쉬라고 할 수 있는데 코큐토스의 원전은 샬롯 오린이지만 샤노아 특유의 쿨한 성격과 매치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3. 기타

빼앗긴 각인에서는 알버스와 대치하기 전에 반드시 마을 사람들을 모두 구출해야 진엔딩을 볼 수 있다. 한 명이라도 빠뜨리면 발로우에게 살해당해 드라큘라 부활의 제물이 되는 꿈도 희망도 없는 배드 엔딩을 보게 된다.

마을 사람들을 구하거나 대화를 나눠보면 반수 이상이 샤노아에게 보기 드문 미녀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한 가지 이상한 건 샤노아의 미모를 칭송하는 건 남자 한 명 빼고는 죄다 여자라는 것. 남자 NPC들 대다수가 4차원이라 그런 듯하다(…).

악마성 시리즈에서 보기 드문 단독 여주인공인 데다가 글리프 흡수 시 등짝의 강렬한 이펙트, 전편의 망가풍 일러스트인 샬롯과 비교되는 고퀄리티의 일러스트 등으로 인해 팬들 사이에서도 높은 인기를 자랑한다.

커플링은 당연히 알버스와의 커플링이 대세. 특히 사라지기 직전 어째서 자신을 위해 이렇게까지 희생하냐는 샤노아의 절규에 "나는…, 네 오빠다. 언제나, 어떤 경우라도 널… 지킬 거야! 그게… 내 역할이니까!" 라며 외치는 알버스의 모습은 굉장히 짠하다. 하지만 과거 회상이나 엔딩에서의 모습을 보면 알버스는 샤노아를 연인보다는 지켜줘야 할 소중한 동생으로 생각한 듯하다.


이터널 나이트 2에서는 샤노아의 모델링을 기반으로 한 뱀파이어 헌터 캐릭터가 등장하였다. #

엘더스크롤 5 스카이림에서 모드로 샤노아의 복장이 나왔다. 이곳 참조. 남성 캐릭터는 입을 수 없다.당연하잖아

4. 명대사

  • "스승님, 저는 당신의 무엇을 믿어야 합니까?"
  • "나는 모든 것을 잃었어. 기억도, 감정도, 스승도, 형제도. 나는 빈 껍질일 뿐이야. 이제 내게는 아무것도 없어."
  • "난 왜 여기에 서 있지? 모든 것을 잃어버렸는데. 이제 아무것도 남지 않았는데. 아니, 아니야. 하나 남아 있어. 반드시 지켜야 할 소중한 사명이. 그래서 여기 서 있는 거야. 드라큘라를 멸하는 마지막 사명을 완수하기 위해서! 그래. 나는 '악마를 베는 검'이니까."[4]

----
  • [1] 북미판 캐슬바니아: The Dracula X Chronicles에서는 마리아 라넷드의 목소리를 맡았다.
  • [2] 실제로 3개의 도미너스를 모두 착용한 후 합성 인술을 쓰면 화면에 있는 모든 적과 함께 죽는다. 드라큘라 전에서도 사용할 수 있지만 "무슨 장난이냐?" 하고 비웃는다.
  • [3] 이때 알버스의 혼이 들러붙는다.
  • [4] 게임 속에서는 홀홀단신으로 악마성을 향하며 읆조린다. 플레이어들은 대부분 이 장면을 최고로 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2 12:04:01
Processing time 0.202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