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샬레


샬레는 리우스 리하르트 페트리가 개발한 뚜껑이 달린 넙적한 유리 그릇 형태의 실험 기구이다. 개발자의 이름을 따 페트리 접시, 또는 페트리 샬레라는 말로도 불리며 영어로는 petri dish라고 불린다. 페트리 접시나 페트리 샬레라고 입력해도 이 항목으로 리다이렉트된다. 크기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보통 쓰는 건 지름 10cm, 깊이 1.8cm짜리다. 주로 생물학, 그 중에서도 생물학이나 균학 실험에서 자주 쓰인다. 평범한 생물 실험을 하는 경우 이 실험 기구를 한 번도 못 볼 수 있다.

Contents

1. 용도
2. 기타


1. 용도


petri dish보다 자주 쓰진 않지만 영어로 표현할 때 cell culture dish라고도 하는데 말 그대로 세포 배양 접시다.[1] 주로 미생물하거나 곰팡이, 세균 등을 기르거나 관찰하기 위해서 사용된다. 그런데 꼭 생물이 아니더라도 모래나 가루 형태의 화학약품 등의 작은 비생물체를 넣어 보관하는 용도로도 사용된다. 생물체를 배양할 때는 생물체에게 영양을 공급해줄 수 있는 를 넣어 줘야 배양이 가능하다. 모든 생물은 영양 공급원이 없으면 생존할 수 없기 때문이다. 배양할 때는 증발이나 이물질 투입을 막기 위해 뚜껑을 닫고 배양하는데 이물질을 완벽히 차단하고 싶을 경우 뒤집어서 배양한다. 곰팡이 핀 그릇을 뒤집는다고 곰팡이가 툭 떨어지지 않듯이 뒤집어서 배양한다고 딱히 문제될 건 없다. 뒤집힌 상태로 자라는 세균들이 고통스러울 지도 모르지만 알 게 뭐야. 너 지금 내가 세균이라고 존나 무시하냐

2. 기타


납작한 원판 모양의 실험 기구라서 그런지 여기에 그림을 그리는 사람이 있다. 멋있게 그림 그려 놓고 뚜껑 닫아 놓으면 변색도 잘 안 되고 먼지도 안 들어가고 참 좋다. 그야 원래부터 용도가 세균 '보관용'이었으니... 굳이 그림 안 그려도 갖가지 세균을 배양하면 초록, 노랑 등 갖가지 색이 어우려져서 멋있을 때가 있다. 맙소사 세균이 보기 좋다니

샬레는 거의 다 유리로 되어 있는데[2] 이 유리 두께가 두꺼워서 떨어뜨려도 잘 깨지진 않는다. 물론 잘 안 깨진다고 멋대로 다루다간 다치기 쉽다. 유리로 되어 있다 보니 불에도 잘 견디므로 깨끗하게 하고 싶으면 불로 지져버려도 상관 없다. 미생물 학살

용도가 용도인지라 양기와 함께 사용되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고 꼭 함께 써야 하는 건 아니다.
----
  • [1] culture에는 '문화'라는 뜻 외에 '배양'이라는 뜻도 있다.
  • [2] 다만 뚜껑만 따로 플라스틱으로 만드는 경우도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12-23 15:17:42
Processing time 0.141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