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샴페인

last modified: 2015-01-26 03:05:43 by Contributors

Contents

1. 와인의 한 종류
1.1. 개요
1.2. 주요 샴페인 메이커
1.3. 마실 때 유의사항
1.4. 기타 이야기거리
2. 무적코털 보보보의 등장인물



사실 탄도미사일이다. 슥 지나가는 대포는 다름아닌 차르 대포.

1. 와인의 한 종류


스파클링 와인의 부류에 들어가는 지역한정 술. 샴페인은 영어로 읽었을 때 이름이고, 현지 프랑스어로는 샹파뉴라고 한다. 철자는 똑같다. (Champagne)

그러나 다른 스파클링 와인과는 비교를 할수 없는 최고급 술이다.

1.1. 개요

프랑스의 샴페인(샹파뉴) 지역[1]에서만 생산된 포도만을 사용하여, 전통 양조법으로 생산한 것만 샴페인이라는 이름을 쓸 수 있다. 당연히 수요와 공급이 맞지 않기 때문에 가격이 엄청나게 비싸다.

사용하는 품종으로는 검은 포도인 피노 느와, 피노 뫼니에, 그리고 청포도인 샤르도네, 이렇게 3가지가 있다. 검은 포도는 껍질은 제거하고 만들기 때문에 레드 와인이 아닌 화이트 와인의 형태로 만들어지게 된다.

대부분의 제품은 상기 3개 품종을 서로 배합(blending) 하여 생산하지만, 일부 제품은 검은 포도로만, 또는 청포도로만 만든 것이 있다. 전자는 검은 포도로 만든 화이트 와인이라는 뜻에서 블랑 드 느와(Blanc de Noir), 후자는 청포도로 만든 화이트 와인이라는 뜻에서 블랑 드 블랑(Blanc de Blanc)이라고 부른다.거기에 로제(Rosé)도 있다!

거품 포도주로 주로 파티할때 쓰는데, 마개인 코르크를 안에서 탄산이 밀어내어 발사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러나 진짜 샴페인은 비싸기 때문에 보통 이를 흉내낸 거품 포도주일 가능성이 크다. 흉내냈다고 해도 오리지널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고급 음식점 가면 항상 최고 레벨에 랭크된 술인 돔 페리뇽이나, 크뤼그 같은 것이 진짜 샴페인. 모프로그램에서 처음 보는 남자에게 사달랠 수도 있는 술.

그 중에서도 원조 샴페인은 돔 페리뇽[2]. 돔 페리뇽은혼에서도 이따금 언급된다.(보통 돔페리뇽 섞은 돔페리뇽 등 으로 언급돈다. 심지어 작가/스탭 메시지로도 이 술이 언급됨.) 흔히 말하는 샴페인의 원조다. 세계 최초로 샴페인을 발명한 사람.

그런데 국내에서는 이름만 샴페인인 1000원대의 술이 존재했기 때문에[3] 그런데다가 샴페인이라고 붙이고싶으면 SYAMPEIN이라고 하던가.. 선물용으로는 절대 금물인 술이다(...)

1.2. 주요 샴페인 메이커

  • 볼랑제(Bollinger)
  • 되츠(Deutz)
  • 뒤발-르르와(Duval-Leroy)
  • 고세(Gosset)
  • 앙리오(Henriot)
  • 크뤼그(Krug)
  • 랑송(Lanson)
  • 로랑-페리에(Laurent-Perrier)
  • 루이 로드레(Louis Roederer)
  • 모에 에 샹동(Moët & Chandon)
  • 멈(Mumm)
  • 니콜라 푀이야트(Nicolas Feuillatte)
  • 페리에-쥬에(Perrier-Jouët)
  • 피페-에이식(Piper-Heidsieck)
  • 폴 로제(Pol Roger)
  • 포므리(Pommery)
  • 살롱(Salon)
  • 테탕제(Taittinger)
  • 뵈브 클리코 퐁사르당(Veuve Clicquot Ponsardin)

1.3. 마실 때 유의사항

술 중에서 가장 숙취가 없는 술 중에 하나이다.단 최대 한 병까지만...많이 마시게 되면 당도가 높고 개스가 있기 때문에 다음날 고생하는 건 예사의 화이트와인과 마찬가지나 그 이상. 게다가 차게해서 마시기때문에 살살 잘 넘어가므로 "어느새 이만큼 마셨네"가 되기 쉬우므로 주의.

마찬가지로 차게 나오기 때문에 잔을 잡을 때 잔의 다리를 잡고 마시는 것이 권장사양.

1.4. 기타 이야기거리

한국에서는 무지하게 비싸게 팔지만 정작 프랑스에서는 생각보다 많이 싸다!!
2011년 8월기준 35유로정도선에서 모엣 에 샹동(Moët & Chandon)이나 둬츠(Deutz),뵈브 클리코 퐁사르당(Veuve Clicquot Ponsardin) 한병을 무려 슈퍼!에서 살수 있다. 로랑-페리에(Laurent-Perrier)나 니콜라 푀이야트(Nicolas Feuillatte)는 28유로부터 있고.한국이 봉인게지. 한국에서 와인21기준으로 15만원안팎의 제품들이 결국 35유로짜리인셈.(35유로가 이미 프랑스 유통마진 다 붙은 가격임을 생각하면 환율을 두배로 잡아도...)

하지만 웬만한 카페나 술집에서는 한병에 못해도 60유로(굉장히 싸게파는 셈이다 그래봐야 로랑-페리에(Laurent-Perrier)정도지만)에 팔고 주로 80유로대이며 클럽에 가면...함부로 시키지 말자.

현지에서 낚이지 않고 살려면 주류 전문점 니콜라 Nicolas에 가서 사는게 제일 손쉬운 방법. 딱히 낚일것도 없지만.단 동네 자그마한 이민자 슈퍼에서 사면 가격이 제멋대로이므로 비추.

덧붙여 샴페인(샹파뉴)는 국제무역기구(WTO)의 지적재산권관련 규정인 TRIPs 규정에서 인정하는 지리적 표시제(GI)에서의 규정에서는 스파클링 와인인 백포도주의 보통 명사임을 감안, 일단 보호에서 제외되었다. 프랑스유럽 연합에서는 샴페인도 보호할 것을 각국에 요구하면서 한-유 FTA에서도 샴페인, 샹파뉴, Champagne가 일단 지리적 표시제 대상에 포함되었다. fta가 발효되면 이 부분의 효력이 중단되는 결정이 나지 않는 한 한국에서 이 이름을 쓸 수 없게 된다.[4]
굳이 한국에서만의 일이 아닌 것이 일본에서 유비트 등등의 리듬게임에 쓰인 Rocknrolla!라는 곡으로 유명한 밴드였던 [Champagne] 의 경우, 일본의 C.I.V.C.(샴페인 형제 위원회)의 권고로 근 오년간 사용하던 밴드명을 [Alexandros] 로 바꾼 전례가 있다.

여담으로 어떤 선박이나 잠수함을 완성할때 진수식에서 샴페인 병을 배에 부딛치게 해서 깨드리는 절차아닌 절차를 밟고 이름을 부여받는다고 한다.
가끔 샴페인 병이 안깨지는 경우도 있는데,만약 샴페인 병이 안깨졌다면 이는 불길한 징조라고 여겨왔는데...

2. 무적코털 보보보의 등장인물


풀네임은 무알콜 샴페인.

보보보보 보보보의 형중 한명인 베베베 베베베의 부하. 구 A 구역 대장.
구 B 구역 대장인 전봇대와는 달리 사람 모습을 하고 있다. 정확하게는 이가스뀌리의 성장판 모습에 머리에 쥐나 곰의 귀(?)같은게 나있고 목에 머플러를 두르고 있다. 별 비중및 활약은 없고 그냥 전봇대와 같이 열받은 베베베를 말리거나 돈벼락, 떡꼬치맨, 젤라티노, 절망맨에게 린치당하는 안습한 활약밖에 없다.
----
  • [1] 정확히는 샹파뉴-아르덴 주(레지옹)에 속한 랭스(Reims)가 중심도시이다. 이곳에서 유명한 샹파뉴 중 하나인 멈(Mumm, 뭄)의 공장 견학이 가능하다.
  • [2] 원래 수도사. 겨울 내 숙성되지 않던 포도주들이 봄이 되어 따듯해지면서 급속히 숙성되어 탄산 가스로 인해 폭발하는 일이 잦았다고 한다. 사람들은 악마의 장난이라고 무서워했는데, 그 맛을 보고 버틸 수 있는 내부 압력을 버틸 수 있는 용기를 만들고, 품종까지 연구했다고 한다
  • [3] 그러나, 그러한 것들은 2012년 중반기 기준으로 최저가가 대형마트에서 3000원을 넘어가며, 슈퍼 및 편의점 등에서는 4000원 이상 줘야 한다.
  • [4] 대부분의 지리적 표시는 청도반시, 강화인삼과 같이 지명+품목의 경우이다. 하지만 유럽의 포도주의 경우 지명 자체가 품목의 이름으로 쓰이고 있어 논란이 있다. 특히 '샴페인'은 한국에서 샹파뉴 지방의 이름을 가리키는 말로 쓰지 않기 때문에 더 논란이 될 것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26 03:05:43
Processing time 0.101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