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서법

last modified: 2013-10-09 16:22:46 by Contributors


목차

1. 개요
2. 종류
3. 기타

1. 개요

동사의 굴절 또는 교착으로 문장에 대한 화자의 태도를 나타내는 형태론적 수단. 여기서 말하는 '화자의 태도'라는 것은 크게 두 부류로 대별된다.

  • 명제의 사실성(reality)에 대한 확신의 정도. 명제태도(prepositional attitude): 실제 세계에 대한 사실적 정보이냐, 아니면 상상의 세계에 대한 가정이냐 등.
  • 발화를 통해 청자에게 미치고자 하는 영향력의 유형. 언표내적효력(illocutionary force): 정보를 제공하느냐(직설법), 행동을 촉구하느냐(명령법), 권장하느냐(청유법) 등.

서법이라는 한 용어 안에 명제태도와 언표내적효력이라는 두 가지 부류의 정보가 한데 섞여 있는 것은, 서구 전통문법이 기반을 두고 있는 라틴문법에서 이 두 가지 부류의 정보가 하나의 형태론적 카테고리로 표현되었기 때문이다. 어떤 언어에나 여러 의미 범주가 뭉뚱그려진 단위는 있기 마련이다. 라틴어에서는 명제태도와 언표내적효력이 뭉뚱그려진 한 단위로 표현되었고, 전통문법가들은 이 뭉뚱그려진 개념들을 풀어헤치겠다는 생각을 못한 채 여기에 서법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현대 언어학의 입장에서 보면 정밀한 맛이 있는 개념이라고 할 수는 없다. 현대 언어학자들은 학술적 입장에 따라 명제태도를 나타내는 문법 단위만 서법이라고 부르기도 하고, 언표내적효력을 나타내는 문법 단위만 서법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후자의 경우 '문장유형'이라는 용어가 더 일반적으로 쓰인다.) 전통적인 용법을 고수하는 학자들도 여전히 있다.

명제태도를 나타내는 문법 단위를 서법으로 정의할 때, 한국어는 서법이 체계적으로 발달한 언어는 아니다. 한국어 화자가 서법을 접하는 것은 주로 인도유럽어족 언어들을 배울 때이다.

2. 종류

문법 체계 안에 서법이 3개 이상 들어있을 수 있지만, 크게 양분한다면 현실적 서법(realis mood)와 비현실적 서법(irrealis mood)으로 나뉜다. 대표적인 서법은 다음과 같다.

  • 직설법 (indicative, indicatif)
    현실적 서법 중에서 가장 대표적인 서법으로 현실의 사실을 그대로 서술할 때 쓰는 서법으로 가장 기본적인 서법이다.
    예) John eats apples. / 존이 사과를 먹는다.
  • 접속법 (subjunctive, subjonctif)
    소망, 의심, 가능성 등을 나타낼 때 쓰인다. 이 서법으로 문장을 쓰는 것은 현실과는 관계 없이 화자의 생각에서 그렇다는 것을 나타낸다고 할 수 있다. 인도유럽어족 언어들에서 흔히 보이는데 다양한 부사구들과 함께 사용되기도 한다. 아무튼 한국어 화자로서는 참 이해하기 힘든 서법이다.
    예) Je veux que nous soyons amis. / 나는 우리가 친구가 되었으면 한다.
    예) Je ne crois pas qu'il puisse le faire. / 나는 그가 그 일을 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치 않는다.
    예) Qu'il aille au cinema! / 그가 극장에 가면 좋을텐데!
    영어에는 접속법이 없다고 하고, 학교 문법에서도 접속법이라는 용어를 쓰지는 않지만 접속법이 있다고 하는 주장도 있다.(정확하게는 영어에 조동사 용법이 발달하면서 접속법이 거의 퇴화되는 바람에, 현재 '소망, 명령'과 관련된 일부 접속법만 남아 있다고 보는 것이 옳을 것이다.)(현재 조동사 뒤의 동사를 동사원형으로 쓰는 것은 그렇게 퇴화된 접속법의 잔재로 볼 수 있다.)
    예) I insist that the article be rewritten. / 나는 그 문서가 다시 쓰여야 한다고 주장한다.(명령법: Be rewritten!)
    예) It's imperative that the goverment do something about health care./정부가 보건복지에 관련되어 무엇이라도 꼭 해야만 한다는 것은 굉장히 긴요한 것이다. (명령법: Do something!)
    예) It's essential that everyone be at work by 9:00 tomorrow morning./ 모든 사람이 9:00 이전까지 출근해야만 하는 것은 매우 기본적인 사항이다. (명령법: Be at work!)
    예) The doctor strongly recommend that I not go to work for two days. /의사는 내가 이틀 동안 출근하지 말아야 한다고 간곡히 추천했다. (명령법: Do not go to work!)
    한국의 고등학교 시간에는 이런 용법을 흔히 조동사 'should'가 생략되어서 동사 원형인 be, do 등이 나온 것이라고 가르친다. 그렇게 가르치는 이유야 뭐, 접속법이니 명령법 같은 문법용어를 들고 설명하면 학생들이 이해하기 힘들기 때문에 'should가 생략된 거라고 이해해라'하고 애매하게 넘어가는 것이다. 근데 should 생략으로 하기 보다 명령법과 관련하여 이해하는 것이 더 편한 게 사실이다. 왜냐하면 should생략이라고 간략하게 넘어가면 접속법 특유의 뉘앙스를 제대로 이해할 수 없기도 하고 명령법의 뉘앙스가 접속법의 뉘앙스와 유사하기 때문이다.

참고로 영국 영어에서는 should가 생략되지 않고(즉 접속법이 사용되지 않은 채) 그대로 나오는 경우가 많다. 미국 영어에서는 아직도 접속법이 종종 쓰이고 있다.
영어판 위키피디아에서는 이 be와 do 등을 현재 접속법 형태라고 본다.(정확하게 인칭이 있음에도 동사변화가 적용되지 않고 동사원형으로만 표현되는 형태를 접속법 형태라고 볼 수 있다.) 이 접속법 be의 뉘앙스는 명령법 Boys, be ambitious[* 유명한 명언 중 하나다.]; (You) Be careful!; (You) Do something!; (You) Do not go to work.의 be, do등의 뉘앙스에 가깝다.(Azar betty's English Grammar를 참고하기 바람.)
  • 조건법 (conditional, conditionnel)
    가정문의 주절에 쓰여서 불확실한 사실, 실현 불가능한 일, 추측 등을 나타낸다. 영어에서는 주로 조동사 would, could 등을 통해 표현하지만[1] 로망스어군 언어들이나 독일어에는 조건법을 위한 활용형이 따로 있다.
    예) If I were a millionaire, I would buy this house. / 내가 백만장자라면 이 집을 샀을텐데. (아니라서 집을 살 수가 없다.)[2]
    한편 몇몇 언어에서는 조건법을 써서 예의있는 요청을 나타내기도 한다.
    예) Pourriez-vous me répondre? / 대답해주실 수 있겠습니까?
  • 영어의 조건법에서 사용되는 동사변화 방식(tense backshifting이라는 방식으로 간접화법에도 적용된다.)
시제직접(확실함) 간접(불확실함)
현재동사현재->동사+ -ed(동사 -ed형)(be동사는 were)
현재조동사현재->조동사+ -ed(조동사 -ed형)
과거have+p.p(조건법 상에서는 잘 안 쓰인다.)->had(have -ed형)+p.p
과거'조동사+have'(조동사 과거시제)+p.p->'조동사+had'+p.p
미래 am,are,is +to were(be동사 -ed형) + to

조건법 미래의 were to는 일반 미래형 be to(주로 공식석상에서 '무엇을 할 예정이다'는 뜻으로 자주 쓰인다.)를 뒤로 당긴 것이다.


영어에서의 조건법은 기본적으로 이렇게 돌아간다.

보통 when, if 절 등에서는 현재 시제인 경우 조동사가 생략된다.
의미용법예시
확실한 현재조건법 현재형주어 (조동사생략) 동사, 주어 조동사 동사
불확실한 현재조건법 과거형주어 (조동사생략) 동사-ed, 주어 조동사-ed 동사
불확실한 과거조건법 과거완료형주어 (조동사생략) had p.p, 주어 조동사-ed+have p.p
불확실한 미래조건법 미래형주어 (조동사생략) were to 동사, 주어 조동사 동사

  • 명령법 (imperative, imperatif)
    청자에게 명령 혹은 요청을 할 때 쓰는 서법이다. 한편 라틴어에서는 접속법으로 완곡한 명령을 표현하기도 한다.
  • 요구법 (jussive, jussif)
  • 희구법 (optative, optatif)
    소망이나 희망을 표현하는 서법으로 고대 그리스어 등에 있다.

이들 외에도 다양한 서법이 있다.

3. 기타

내용 중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수정바람. 다양한 언어의 예시를 추가바람.
----
  • [1] 영어에서는 불확실한 뉘앙스를 사용하고자 할 경우 편법으로 동사, 조동사의 시제를 뒤로 당긴다. 예를 들면 have->had, will->would 등
  • [2] was로도 사용할 수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10-09 16:22:46
Processing time 0.101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