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성 알레시아

last modified: 2015-02-07 18:57:57 by Contributors

© Uploaded by DeirdreKent101 from Wikia


St. Alessia

엘더스크롤 시리즈 등장 인물.

임페리얼족 여성으로, 1시대 인물이다 보니 출생, 성장에 관한것은 모두 불분명하다. 에일리드족들이 통치하던 시로딜 지방 어딘가에서 탄생하였다는것이 그나마 남은 유일한 과거 기록. 4편 오블리비언에서 입수 가능한 ' The Adabal-a'라는 서적에서는 알레시아의 출생과 성장 지점이 오늘날 임페리얼 시티 남부에 위치한 'Sardavar Leed'라는 에일리드 유적이라는 설을 제시하고 있다.[1]

다른 임페리얼족들과 다르지 않게 에일리드족들의 노예로서 살아가고 있었으나, 임페리얼족들의 독립을 위해 에잇 디바인에게 간절히 기도를 드린 끝에 에잇 디바인의 리더 아카토쉬에게서 그의 권능이 담긴 아티팩트, 왕의 아뮬렛을 하사 받는다.

알레시아는 곧 사람들을 모으기 시작하였으며, 역시 에잇 디바인께 간절한 기도를 올려서 에잇 디바인의 권능이 담긴 무구들을 하사받은 펠리넬 화이트스트레이크라는 임페리얼족 남성과 모리하우스(Morihaus)라는 노르드족 남성을 독립군의 선봉장으로 임명한다. 어느 정도 세가 불어나자 자신들만의 비밀 정부 조직을 설립, 스카이림노르드족들과 협력 조약을 맺은 후, 1세기 200년 경 드디어 대대적인 독립 전쟁을 시작한다.

왕의 아뮬렛의 힘으로 에일리드들에게 보내질 데이드릭 프린스들의 군대들의 접근을 완전히 차단한 상태에서 전쟁은 성공적으로 이루어졌고, 펠리넬이 단신으로 화이트 골드 타워의 지배자 우마릴과의 일기토에서 우마릴을 죽이고 승리하자 기세가 꺾인 에일리드족들을 완벽히 제압한다. 제압 과정 도중 상처입을대로 입은 펠리넬은 에일리드 병사들의 기습으로 사망하였지만, 한 영웅이 에일리드족 최고 지도자를 베어버리고 이후 그 영웅이 영웅적인 죽음을 맞게 된 이 사건이 기폭제가 되어 시로딜 곳곳의 다른 노예 임페리얼 세력들 역시 들고 일어나서 시로딜 내에서 에일리드족들의 영향력은 완벽히 뿌리 뽑히게 된다.

패망한 에일리드족들의 경우 독립 전쟁에 협력한 에일리드족은 시로딜 지방의 거주가 허용되었으나 주도권을 잃고 유랑 생활을 하게 되었으며, 반대로 독립 전쟁에 맞서 싸운 에일리드족들은 시로딜 외부, 특히 발렌우드 지방으로 도주하였다.

어찌보면 이 전쟁이 에이드라와 데이드라와의 간접적 전쟁[2]으로 해석할 수도 있다.

이후 알레시아는 시로딜 지방의 세력들을 완벽히 점거하고는 임페리얼족들에 의해 새로운 지도자로 추대되어서 시로딜 역사상 첫 황제의 직위를 받고 제1제국을 설립하게 된다.

사실 알레시아라는 이름은 그녀의 본명이 아니라고 한다. 정확한 본명조차 잊혀져있으며[3] 알레시아라는 이름은 사후에 붙은 일종의 '묘호'인 셈. 알-에시(Al-Esh / 고귀한 분)라고도 불리웠으며(여기서 파생된 알레슈트(Aleshut)라는 이름도 있다), 파라반트(Paravant - 첫 황제)라고도 불리웠다(여기서 파생된 페리프(Perrif), 파라바니아(Paravania)라는 이름도 있다)

그녀는 평생 독신으로 살았기에 자손이 없었고, 따라서 자신의 수하인 벨하르자(Belharza)에게 황위를 물려주고 승천하였다고 한다. 그녀의 영혼은 왕의 아뮬렛의 중앙의 붉은 보석에 담겨져서 새로운 황제가 드래곤파이어를 점화하는 일을 도와준다고.

엘더스크롤 시리즈 작중으로는 고인이 된지 한참도 넘은 사람이지만, 이 사람이 남긴 족적은 아직도 계속 이어져내려오고 있다. 우마릴의 궁전이였다가 황제의 궁전이 된 화이트 골드 타워, 아카토쉬에게서 받은 왕의 아뮬렛, 그리고 황제의 부재를 대비하여 만든 원로의원회 등이 바로 그 것.[4] 다만, 드래곤파이어제국군, 블레이드 등은 이 사람이 아니라, 2제국의 태조 레만 시로딜이 정립한 것이다. The Remanada 란 책에서는 레만 시로딜이 알레시아의 성령(!)이 낳은 자손이라 칭하고 있지만 성모 마리아도 아니고 이 책의 내용 전체가 사실상 제국의 태조를 위한 찬송가에 가깝다. 그냥 이런 책도 있으려니 하자.

작중 이 사람을 '드래곤본'이라 칭하지만, 이 사람이 타이버 셉팀 처럼 용언도 쓰고 드래곤 영혼 흡수도 할 수 있는지는 밝혀진 바가 없다. 설정 정립에 관여한 마이클 커크브라이드는 드래곤 영혼 흡수 능력이 없다는 언급을 한 것을 보면....사실 해당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노르드의 그 드래곤본과, 성 알레시아 부터 시작된 드래곤본은 이름만 같지 내용은 아예 다르다.
----
  • [1] 실제로 해당 게임상에 이런 유적이 있긴 한데 가보면 별거 없다. 사실 이 책에 나온 내용도 이 책의 저자가 그렇게 추정하고 있다는 뜻일 뿐 베데스다가 공인한 내용은 아니니까...
  • [2] 에이드라인 아카토쉬의 축복을 받은 알레시아를 필두로 한 인간VS데이드라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심지어 혼혈까지 있는 에일리드
  • [3] 그래서 4편 오블리비언의 DLC '나인의 기사'에서 등장하는 펠리넬이 알레시아를 언급하지 않는 것이다. 뭐 원한이 있거나 한건 전혀 아니며 그녀의 이름을 잘 몰랐기에 그런 것.
  • [4] 그래서 원로의원회도 훗날 각종 병크를 터뜨린적이 있었으나 끝가지 유지되어져 내려오고 있다. 제국의 뿌리이자 기원인 알레시아가 직접 정립한 개념이기 때문에, 의원회를 부정하는것은 사실상 제국의 뿌리를 부정하는것이나 마찬가지급의 악명을 쌓기 좋은 구실이기 때문.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07 18:57:57
Processing time 0.112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