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성검

last modified: 2015-04-11 21:54:38 by Contributors

聖劍

Contents

1. 성스러운
1.1. 일반적인 성검의 정의
1.2. 저명한 성검
1.3. 일반적인 경우를 제외한 다른 정의
1.4. 각종 매체에서의 성검
2. 한국 판타지 소설
3. 하이스쿨 DxD의 등장 용어

1. 성스러운

1.1. 일반적인 성검의 정의

"성스럽다"는 말에서도 알 수 있듯 그 정의가 명확한 것은 아니다.

대개 장인이 만들어낸 뛰어난 검을 지칭하는 명검이나, 불운한 기원을 가지고 소유자에게도 마찬가지로 불운한 결과를 가져다주는 마검과는 다르게 신과 관련된 기원을 가지고 소유자에게 딱히 불운한 결과를 가져다주지 않으며, 무언가 특별한 효과를 가지고 있는 것이 특징.

현대에 와서는 성스럽다는 이미지가 거의 기독교에 관련된 것으로 굳어졌기 때문에, 성검 역시 기독교 전승에 등장하는 검과 마찬가지 형태로 묘사되는 경우가 많다.

1.3. 일반적인 경우를 제외한 다른 정의

크고 아름다운 남성의 성기를 의미하기도 한다. 주로 디시인사이드의 갤러리에서 성기 인증을 통해 퍼진 성기 사진에서 비롯한 말. 유명한 것으로는 들국화 성검과 소라 성검이 있다(...)

나는 친구가 적다카시와자키 세나가 한 에로 게임에서도 이런 표현이 쓰였다.

1.4. 각종 매체에서의 성검

2. 한국 판타지 소설


2005년에 나온 한국 판타지 소설. 전6권.
저자는 이도경


3. 하이스쿨 DxD의 등장 용어

聖剣
의 영역에까지 도달한 자가 마술, 연금술 등을 이용하여 만들어 낸 이름 그대로 성스러운 힘을 품은 검으로 강력한 빛의 힘을 발하기 때문에 악마나 마물은 닿기만 해도 심각한 화상을 입으며 베이게 되면 어떻게 할 도리도 없이 소멸당한다. 성검을 다루는 자를 적중에서는 성검술사라고 부르며 성검은 신을 신앙하고 악마를 적대하는 사도에게 있어서는 궁극이라고 해도 좋은 무기로 성검에게는 종류가 다양[8]하지만 그 중에서도 강력한 성검은 스스로 주인을 선택하기 때문에 그 소양이 있는 자 이외에는 사용이 불가능하다. 이 때문에 과거에는 바르퍼 갈릴레이의 주도하에 복수의 인간으로부터 소양이 되는 인자를 모아 선발된 인간에게 이 소양을 이식하는 "성검계획(聖剣計画)"이 실시되기도 하였다. 하지만 이 계획의 가혹함에 주모자인 바르퍼 갈릴레이가 파문, 추방된 이후에도 교회에서는 희생자까지 내는 레벨의 연구는 계속되었고 3대 세력의 평화에 의해 연구가 중단될 때까지 인공 성검술사가 태어났었다.

사용자가 없는 성검은 대부분 교회나 마을에서 멀리 떨어진 두메산골에 안치되어 있지만 그 중 일부의 성검은 이공간에 몸을 숨겨 주인을 찾고 있다.

현재는 많은 사람들중 소양이 있는 인자를 모아 선택된 인간에게 이식하는 것으로 성검 사용자를 만들어 내고 있다.
----
  • [1] 파올로의 이마에 있는 십자가 문양 자체가 봉인된 성검이다.
  • [2] 컨셉트 앨범이라 각 앨범들이 다 하나의 세계이다.
  • [3] 바르바닐을 봉인하기 위한 도구이다.
  • [4] 여기에 나오는 성검들은 모두 최종보스인 시간의 신 새턴의 검 진 영겁윤무의 조각이며, 성검이라 불리긴 하지만 사실상 신검에 더 가깝다.
  • [5] 원래는 엑스칼리버 이나 여기선 철자를 살짝바뀌 엑스캘리버로 바꾸었다
  • [6] 하지만 이름을 따왔을 엘릭 사가에서는 정체를 숨긴 악마, 즉 마검이었다. 그리고 이후로 스톰블링거는 마검이라는 이미지가 강하다. 성검 취급 되는 것은 좀 드문 일.
  • [7] 처음 봤을 때는 까맣게 저주받은 마검으로 보이지만, 사실은 여성 팔라딘의 영혼이 갇힌 칼. 주인의 레벨이 오를 때마다 함께 성장하면서 능력치가 강해지고, 17레벨에 도달하여 각성하면 성검으로서의 모습을 되찾는다. 이 칼의 손잡이에는 다른 25명의 영혼이 갇혀있는데, 주인이 즉사 공격(Death Effect)에 맞으면 뛰쳐나와 대신 맞아주면서 성불한다.
  • [8] 그 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건 엑스칼리버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1 21:54:38
Processing time 0.115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