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성문음

last modified: 2015-03-10 17:10:54 by Contributors

조음 위치에 따른 자음 분류
입술소리 혀끝소리 혓바닥소리 목구멍소리
양순 순치 설순 치경 후치경 권설 치경구개 경구개 연구개 구개수 인두 후두개 성문


Glot​tal.jpg
[JPG image (60.21 KB)]


聲門音
Glottal consonant

Contents

1. 개요
1.1. 조음 방법
1.1.1. 성문 파열음
1.1.2. 무성 성문 마찰접근음
1.1.3. 유성 성문 마찰접근음
1.2. 관련 항목


1. 개요

음성학에 따른 조음 방법 분류.

울대문소리라고도 부르며, 성대 자체에서 내는 소리이다. 정확히는 성대를 받치는 물렁뼈를 움직여서 내는 소리. 일명 음성학계의 쌩얼
대부분의 언어가 이 음가를 포함하고 있으며, 꽤나 빈번하게 쓰이지만 발성 구조가 간단하다 보니 음가가 3개밖에 없다. 그래도 인두음보다는 하나 많다
사족으로, 구개수음 이후부터는 유성 마찰음과 접근음의 벽이 허물어져 하나의 음가로 취급되어, 편의상 마찰접근음이라는 용어를 쓴다. 구개수음부터 유성 마찰음은 접근음 자리에 이미 침범해 있다


1.1. 조음 방법

1.1.1. 성문 파열음


/ʔ/로 표기. 한국어에서는 숫자 1(一/壹)[1]라틴 문자 E와 O[2]를 읽을 때 이 소리가 난다. 중세 한국어에서 ㆆ[3]이 이 음가였는데, 세월이 지나면서 ㅇ에 흡수되었다. 월인석보를 보면 위의 숫자 1의 음을 'ᅙᅵᇙ'로 표기한다. 또한 억양에 따라 1을 2처럼 성문 파열음을 쓰지 않고 발음하는 경우도 있긴 하다. 초등학교 국어 참고서에 한글의 옛 글자를 설명하는 부분에서 ㆆ을 이 음가로 설명하는데 초등학생에게는 이게 직관적으로 이해가 잘 되지 않아서(음성학이라는 녀석이 초등학생이 이해할 만큼 만만한 게 아니다) 참고서에 따라서는 ㅇ과 ㅎ의 중간발음으로 설명하기도 한다.[4] 하지만 이 음가는 성문 파열음이고 ㅎ(/h/)은 성문 마찰접근음으로 조음 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중간발음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영어에서는 무성 파열음의 변이음으로 종종 나타나며,[5] 영국 런던 코크니 억양에서 종종 접할 수 있다. 일본어의 경우, っ(촉음)가 단독으로 있을 때[6]의 음가가 이것이다. 그 외에도 프랑스어의 H에서도 나타나고, 아랍어, 베트남어, 덴마크어 등 다양한 언어에서 접할 수 있다. 단, 라틴 문자로는 표기할 수 없어 ʿ 기호를 쓴다. 아랍어히브리어의 '아인'을 라틴문자로 표기할 때 바로 이 기호를 쓴다.[7] 조음 위치가 위치인지라 유성음을 낼 수 없다.
조음 방법은, 성대를 죄고 빵 터트리는 느낌으로 기류를 내보내면 된다. 그래도 감이 안 온다면, 얻어맞았을 때 '억' '억' 하는 소리를 생각하면 된다.그냥 1을 말하면 쉽다. 웃우도 있다 참고로 언어학 올림피아드에서 주구장창 이 음이 나온다.(...)
IPA 차트에서도 제일 우측 최상단에 물음표 모양으로 혼자 떡 하니 있기 때문에 포스가 장난이 아니다. 그 주변에 아무도 없다(...)

1.1.2. 무성 성문 마찰접근음


/h/로 표기. 원래는 무성 성문 마찰음이었지만, 위치상 성대가 떨리고 있는 상태에서 마찰음을 내기 곤란하므로 접근음의 범주에도 들어가, 사실상 정체성을 잃어버린 발음(…)

모든 마찰음의 어머니. 조음 기관에 상관없이 모든 무성 마찰음에는 이 h 특유의 벌벌 떠는 기류가 들어간다. 이 기류의 붙임성이 매우 끝내주기 때문에 뒤에 뭐가 오느냐에 따라 여러 모로 수모를 많이 겪는 음가이다.

전설 고모음·그에 대응하는 접근음(/i/, /j/, /y/, /ɥ/) 앞[8], 후설 고모음·그에 대응하는 접근음(/ɯ/, /ɰ/, /u/, /ʍ/, /w/) 앞[9], 모든 모음·비음 뒤[10]를 제외하고서야 제 소리를 낼 수 있다.
이 이외에 ㅎ이 또 기류가 상당히 센 음이기도 해서, 한국어에서 이 음을 나타내는 ㅎ이 안울림소리 받침 뒤나, 안울림소리 앞글자 받침으로 오면 해당 안울림소리들에 해당하는 거센소리로 축약되어 발음된다. ㅇ 그 외에도 대부분의 언어에서 기본적으로 이 음가를 쓴다. 다만, 이탈리아어에는 없는데, 그래서 외국인의 이름 등 원래 /h/ 음가가 있는 단어의 경우는 /c/ 음가로 바꿔서 말한다.[11][12]
(추가) 프랑스어와 스페인어에서도 h 발음이 나지 않는다. '네루다의 우편배달부'를 보면 이런 대사가 나온다. "누구라고요?" "단테 알리기에리." "알리기에리는 아체(h)로 시작하지요?" "아닐쎄. 아(a)로 시작한다네." (틀렸으면 수정요망)
조음 방법은, 성대를 죄고 살살 흘리는 느낌으로 기류를 내보내면 된다. 무성음이므로 성대가 떨지 않아야 한다.

1.1.3. 유성 성문 마찰접근음


/ɦ/로 표기. 원래는 유성 성문 마찰음이었지만, 위치상 성대가 떨리고 있는 상태에서 마찰음을 내기 곤란하므로 접근음의 범주에도 들어가, 사실상 정체성을 잃어버린 발음(…) 한국어에서는 ㅎ이 모음을 포함해 유성음 뒤에 후속하면 이 발음이 나지만 한국어와 한글 기준으로 자음 뒤에오는 ㅎ발음은 묵음으로 간주한다.[13] (예: 다행 [tɐ.ɦɛŋ], 은행 [ɯn.ɦɛŋ]) 몇몇 언어에서 /h/의 변이음으로 나타난다.
조음 방법은, 성대를 느슨하게 죄고 기류를 내보내면 된다. 유성음이므로 성대가 떨어야 한다.

이외에도 성문음 관련으로 더 넣을 내용이 있다면 추가바람.

1.2. 관련 항목

----
  • [1][業]과 발음을 비교해 보면 전혀 같지 않음을 알 수 있다.
  • [2] 왜 E, O가 한국어에 있지 하고 의아해 할 지도 모르지만, 성문 파열음을 빼면 숫자 2, 5와 구별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 거기다 숫자와 라틴 문자가 붙어 있는 상황이 매우 자주 있기 때문에 더더욱 그렇다. 따라서 성조로 구분이 가능하다는 일부 동남 방언 사용자들의 주장과는 달리, 한국어 화자라면 누구나 e^2, e^e, 2^2, 2^eEE!를 구분할 수 있다. 스스로도 그렇게 발음한다는 걸 의식하지 못해서 그렇지. 원래 변이음이란 게 그런 거다. 저 두 발음은 가카카카 이상으로 다른 발음이다. 다만 동남 방언은 성조가 남아 있기 때문에 구별이 더 용이한데, 그 성조도 /ʔ/의 영향으로 생긴 것으로 추정된다.
  • [3] 여린히읗이라고 한다. 히읗보다 약하게 소리 내라고 하지만 종종 논란이 일기도 한다.
  • [4] 그 외에 똥을 눌 때 배에 힘을 주면서 '응!'소리를 내는 것 비슷하다고 설명하기도 한다.
  • [5] button, written과 같이 뒤의 모음이 묵음이 될 경우 다른 위치의 무성 파열음이 성문 파열음으로 대체되기도 한다.
  • [6] あっ 등. 사실 모음을 발음 도중 갑자기 끊어버리면 알게 모르게 이 소리가 갑툭튀한다(…)
  • [7] 물론 실제 발음기호는 이것의 좌우를 뒤집은 유성 인두 마찰음의 기호.
  • [8] 이 경우 경구개 마찰음으로 발현.
  • [9] 이 경우 연구개 마찰음 또는 양순 마찰음으로 발현
  • [10] 이 경우 밑의 유성음으로 발현. 특히 연구개 비음이 선행할 때 잘 나타난다.
  • [11] 그래서 넷상에 종종 이탈리아인들은 h발음을 할 줄 모르는 민족이라고 조롱하는 내용도 있으며 실제로 이탈리아인들도 웃을 때 '하하하'라고 하지 않고 '아아아'라고 웃는다.(...) 실제로 한 연구에 따르면, 이미 고전 라틴어 시기부터 이 h 발음이 거의 발음되지 않았다고 한다. 실제로도 현재 라틴어의 후손격 언어들인 로망스어군 대부분 언어들에서도 h는 표기만 하지 발음이 안 되기도 하고..
  • [12] 그런데 이것도 다 옛날 얘기다. 요즘 이탈리아인들은 h 발음을 제대로 구사한다. 단지 이탈리아어 자체에 /h/음가가 존재하지 않을 뿐이지, 영어 등을 구사할 때 이 /h/발음을 낼 줄 안다는 의미다. 요즘같은 국제화 시대에 다들 업무에 필요해서든 학교에서 가르쳐서든 영어를 비롯한 각종 외국어들을 배우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 [13] 비음 중에서 특히 연구개 비음이 선행할 때 잘 나온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10 17:10:54
Processing time 0.143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