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성인ADHD

last modified: 2015-03-12 18:54:41 by Contributors

이 문서는 의학적 지식을 다룹니다. 리그베다 위키에 등재한 의학 정보를 맹신하지 마십시오. 이 문서에서 언급하는 정보는 기초 상식이나 학술적인 설명으로만 이용해야 합니다. 만일 여기에 언급된 정보를 활용해서 불이익이 발생해도 리그베다 위키는 법적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자신이나 타인의 건강이나 질병 진단은 반드시 병원·보건소 등 전문의료기관을 통하시기 바랍니다. 자격이 없는 자의 진단·진료 행위는 불법입니다. 이 문서의 목적은 객관적 정보의 전달입니다. 그러므로 읽는 이를 혼란스럽게 하거나 오해를 낳을 가능성이 있는 자의적인 생각이나 독자연구 내용, 또는 공인되지 않은 학설 등의 확인되지 않은 정보는 삽입하지 마십시오.

목차

1. 정의
2. 문제점
2.1. 과연 존재하는 질환인가?
2.1.1. 공부잘하는약
2.1.2. 마약 오남용
3. 전망
4. 관련 링크

1. 정의

성인에게 나타나는 ADHD 증상.

최근 신경정신질환에 대한 인식 개선으로 만 6-18세 사이의 아동 및 청소년의 ADHD 증상에 대하여 잘 알려져 있으나, 성인에 대해서도 이러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에 대해서는 아직 잘 알려져 있지 않아있다.

아동/청소년에게 나타나는 hyperactivity(과잉행동) 증상은 나이가 들어 마음으로 사그러드는 경향이 많다. 이후 사회 생활 부적응, 충동성 혹은 다른 정신질환(우울증, 강박증 등)으로 문제가 나타나기도 한다. 따라서 아동/청소년의 ADHD와 동일한 처방으로 치료 가능하다. [1]

아동, 청소년기에 ADHD진단을 받았거나 ADHD가 의심되는 행동양상을 보였을 때만 진단한다.

마이클 펠프스가 이 질환을 가지고 있으며, 노홍철도 과거의 ADHD의 흔적이 남아있다고 무한도전 정신감정 특집에서 진단받은 바 있다.

2. 문제점


2.1. 과연 존재하는 질환인가?

최근 미국에서는 ADHD 증상을 과장하는 사례가 많다는 보고가 잇따르고 있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일반적으로 DSM-IV 이후에 등장한 신경정신질환이 끼워맞춰지는 범위가 넓기 때문.

특히, 단지 직장이나 사회에서 부적응하는 것, 그리고, 아마도 주변 환경 혹은 자기 자신이 요구하는 과다한 업무요구량에 짓눌려, 스스로를 성인ADHD로 진단하고 병원에 찾아오는 사람이 많다. 당연하지만, 이러한 사람들은 정신증이나 신경증이 있다기보다는 성격장애의 범주에 두는 경우가 많다. [2]

우울증이나 불안증 등을 약물로 해결하는 사례가 늘면서, 자신의 일의 성과 문제 등을 약물로 해결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불안에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 싶다. 특히, 2007년 이후 ADHD 뿐만 아니라 성인 ADHD와 관련된 뉴스 및 방송 보도가 급증하면서, 일종의 끼워맞추기가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그럼에도 ADHD는 존재하며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다. 따라서 질환을 속단하기 전에 전문의와 상담을 추천한다. 실제 ADHD 환자들 중 약물 치료 등을 통해 삶의 질을 개선할 경우가 있으니 질환 자체를 부정하는 것은 비합리적이다.

2.1.1. 공부잘하는약

국얀센콘서타는 12시간동안 메칠페니데이트 성분을 지속적으로 배출하는 유명한 방형 ADHD 치료제. 이러한 콘서타를 비롯한 약제가 강남의 신경정신과에서 대히트를 치면서 공부 잘하는약의 지위를 갖게 되었다. 이에 국얀센이러한 점을 강조한 마케팅을 했다가 캐발린 적이 있음.

약제 회사의 마케팅도 문제라면 문제지만, 행동장애가 있는 사람들을 위한 치료약을 부잘하는약으로 오인한다는 것이 더 문제라면 문제. 이러한 치료약을 일반인들이 복용할 경우, 단지 기분이 붕 뜨고 메스꺼운 기분밖에 느끼지 못한다. 이유는 약제의 원리가 '아주 약한 코카인'에 가깝기 때문. 다만 도파민 수용체를 차단해 뇌의 도파민 수치를 높여주기 때문에 이로 인한 집중력의 향상이 가능하다.

2.1.2. 마약 오남용

2007년 대구 모 약국에서 콘서타를 포함한 약제가 털린 사건이 있음. ADHD 치료에 주로 쓰이는 메칠페니데이트는 작용 기전이 코카인과 같은 마약과 유사, 다량 흡입시 마약으로 사용될 수도 있는 무서운 약물이다. 특히 ADHD 증상이 없는 일반인이 흡입할 경우, 메스꺼우며 어지러운 증상이 일어날 뿐이다. 이처럼 마약류로의 오남용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어, 각종 신경정신과에서는 ADHD 치료제 취급에 무척 주의를 가하고 있다.

메칠페니데이트를 마약과 같이 여기는 것은 과정된 면이 있다. ADHD 치료를 위해 개발된 약이지 쾌락을 위해 개발된 약이 아니라는 점을 기억하자. 실제로 메칠페니데이트는 마약과 달리 중독성이 매우 낮다. 다만 약물의존성이 존재하는데 약물의존성이란 약을 복용함에 따라 약의 효과가 점차 약해지는 것을 의미한다.하지만 가루를 내서 코로 흡입한다면 어떨까?

3. 전망

현재는 6-18세의 아동/청소년에게 보험급여 적용으로 치료가 가능한 ADHD 질환은, 그 이외의 연령, 특히 성인에 대해서는 보험급여가 적용되지 않아 치료의 적용이 쉽지 않다. 특히 성인ADHD를 치료한답시고 여러 떡밥들(한의원, 스파, 면요법 등)이 난무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보험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서민들이 높은 비용을 지불하고도 진단과 치료를 받을 수 있을 지는 의문이다.다만 보험급여가 적용되지 않더라고 정신건강과에서 받는 치료 비용이 특별히 비싸거나 하지는 않다. 보통 비보험의 경우 월 3~4만원 정도이다. 따라서 검증되지 않은 곳에서 치료하다 낭패를 보는 일이 없도록 정신건강과를 이용하도록 하자.

하지만 매년 급증하는 아동/청소년 ADHD 환자, 그리고 잠재적인 성인ADHD 환자들의 거센 요구에 힘입어 보험급여 처리가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13년 10월 현재 18세 이하[3], 즉 청소년기에 ADHD 판정을 받은 적이 있는 경우 성인의 보험금여 처리가 인정된다.

또한 콘서타 등의 치료 약제의 특허기간 만료가 임박하여, 조만간 다양한 제네릭 약품이 쏟아져나올 가능성이 높다. 일반적으로 제네릭 약품이 나오게 되면 1) 경쟁으로 약제 가격이 떨어지거나, 2) 여러가지 이유로 순정과 제네릭 모두 폐기처분(비만치료제 덕탈이 대표적인 예)되는 것을 보면, 조만간 보험급여에 포함될 가능성이 없지 않다.


----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12 18:54:41
Processing time 0.0810 sec